할리우드 배우 브렌든 프레이저
할리우드 배우 브렌든 프레이저
영화 '미이라'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브렌든 프레이저가 과거 골든글로브상을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 회장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미투 운동'이 촉발된 할리우드에서 남자 배우가 같은 남성에게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건 드문 일이다.

22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들에 따르면 프레이저는 남성잡지 'GQ'와 가진 인터뷰에서 "2003년 여름 로스앤젤레스 베빌리힐스 호텔의 행사장에서 당시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회장이던 필립 버크가 손으로 내 엉덩이를 만졌다"고 말했다.

프레이저는 "왼손으로 내 엉덩이를 움켜쥐었고몸 여기저기를 만졌다. 극도의 불쾌감을 느꼈다. 아픈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프레이저는 이 사건으로 한동안 대인기피증에 시달렸으며, 이후 골든글로브 주최 측에서는 자신을 여러 행사에 거의 초청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외신기자협회가 자신을 블랙리스트에 올려놓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프레이저의 주장에 대해 버크 전 회장은 "GQ에 실린 그의 주장은 완전히 날조된 것이다. 기억을 돌이켜보면 행사장에서 농담하는 식으로 그의 등 뒤를 만진 것일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