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햄릿 얼라이브를 보고 왔어(스포주의)
IP :  .102 l Date : 18-01-16 15:13 l Hit : 1867
사실 프리뷰 보고 잡은 모든 표를 놓은 게 나야 나~

그러다 지난 주말 1열의 유혹을 못이겨 마지막으로 보러갔다가
완전 다른 극이 된 것을 보고 대 충 격...

프리뷰 때 본 햄릿은 뭔가 엉성하고 어수선하고 뚝뚝 끊기고
극 내내 난 이걸 왜 보고 있으며 이 배우들을 데려다놓고
뭘 말하는가?  싶었거든...

우선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진중해졌음.
엉뚱하게 튀던 개그코드인 부분들이 아예 싹 빠져버렸더라.
그리고 억지 개그담당이던 햄릿 친구들이 똑똑하진 않아도 출세지향적인 목적이 있어 햄릿의 주변을 얼쩡거리는 컨셉으로 집중되었고,
무슨 초반 촌스런 넘버가 있었는데 없어지고 깔끔해졌어.
그리고 배우의 하드캐리와 무대조명조명조명!!!!!!

홍이 햄릿이 되었다.
전작 자기복제가 보인다고 느꼈었는데 확실히 극이 많이 진행돼서
그런지, 선왕을 만나고 복수를 다짐하면서 부터 주변을 믿지못해
자신을 스스로 고립해가면서 친구, 연인, 엄마까지 잃어가지만
결국 최종 복수만이 남은 햄릿을 잘 보여주더라고.
특히 선왕의 죽음을 연극으로 고발하는 장면에서 숙부 클로디어스와
팽팽한 기싸움!  미친 연기가 소름이..
아 그리고 이 미친연기는 거트루트의 방에서 선왕의 유령을 다시 만날 때 정점을 찍습니다.
시선이 어디 한곳에 고정돼어 있는데 아무것도 안보는 홀린 느낌, 진짜 구신씌였나 싶었어...
공개된 사느냐죽느냐 넘버도 진짜 라이브도 좋았지만 개취로 2막 시작하고 배에 타고 노래하는 부분이 진짜 좋았음.

클로디어스 역의 양준모 배우!
인간적 면모가 있는 클로디어스였다. 죄책감에 시달리지만 왕으로써 책무도 잘 이행하는 왕이고, 거트루트에게도 상냥하고 햄릿이 자기 죄악을 들쳐내지만 않았어도 아들삼아 잘해줬을꺼 같았어.
그치만 죽이고자 맘 먹은 순간부터 속마음을 드러내는 넘버가 2개정도  있었는데 진짜 나냔 한 마리의 물개가 되어 촥촥촥촥!!!!!!
표현력이나 목소리 울림이 대단하더라고

거트루트역은 문혜원 배우였는데 노래는 사실 흡족하지않았어.
연기는 상대적으로 훨씬 좋았는데 노래만 부르면 그 감정이 다 사라지는 느낌?
그렇지만 연약하고 위태해서 클로디어스랑 캐미가  좋았음
근데 햄릿과의 캐미는 모자지간이라기엔 뭔가...누나같음
햄릿의 독잔을 대신 마실 때 독잔인거알고 마신후로 햄릿에게 눈을 떼지않더라. ..맴찢

사실 호레이쇼를 왜 선생님 설정으로 한건지 잘 모르겠지만,
2대에 걸친 햄릿가족의 비극사를 직간접적으로 모두 경험한 이가 홀로남아 후대에 그 이야기를 전한다.
라는 설정에 맞추기 위함이 아닌가 추측해봄
티비에서도 가끔 보던 분 이셨는데 햄릿에게 한없이 인자하고 든든한  느낌이었다. 감정 연기도 넘 좋으시고, 오필리어가 미쳐있을 때랑 햄릿이 죽었을 때 슬픔이 나한테도 전해지는 느낌이었어.

참!!  오필리어..첫공때  첫 넘버 반이상을 날리고 솔로마다 목소리가 기어들어가서 진짜 별로다! 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본 날도 목소리가 좋은 상태는 아녔던거 같지만 연기랑 노래가 완전 발전!!!  오필리어가 수녀원에서 모욕당할 때랑 미쳤을 때 내 눈에서 폭포수 만들어주심..
정재은 배우 담작품에도 기대해본다.

아 무대 구조랑 조명이 완전 잘 어울려서 장면 장면 영화같은 느낌이 연출되는 것 같았어.
1열에선 그게 잘 안보여서 아쉬어 나냔 2층도 잡았다!
마침 지금 30퍼 세일하네?!
근데 홍회차는 자리가 너무.... 사이드 뿐이어서
담주 팬싱나온 고은성배우 회차로 본 캐스팅이랑 완전 다른 캐스팅으로 잡아놨는데 기대된다!!!

첫공보고 실망만 베이리들~
지금쯤 한번 봐봐, 나 처럼 완전 다른 극을 보게 될꺼임!

(혹 본문에 문제 될만한 표현있다면 둥글게 지적해주개)


NO SUBJECT DATE HIT
10월 1일날에 일부방 카테고리 표기 폐지 안내 2018-09-13 1209
외방 가입 받아요 (42) 2018-07-25 18308
각방 포인트 조정 안내 (15) 2018-07-16 11024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41885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74243
73562 [도서] 이미지메이킹, 호감형의 사람이 되고싶을때 (1) 2018-01-21 2289
73561 [도서] 친구 사이의 질투심에 대한 책 있을까? (9) 2018-01-21 2486
73560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를 보고 왔어(스포주의) (2) 2018-01-16 1868
73559 [음악] 허밍어반스테레오 노래중에 첫구간이 숨소리로 시작되는 노래 ? (5) 2018-01-12 2299
73558 [영화] 리틀 포레스트 예고편.twt (10) 2018-01-08 3713
73557 [도서] 실제 미술작품이 소재로 나오는 단편 없을까? (12) 2018-01-08 2426
73556 [영화] 영화 찾아줄수있니ㅠㅠㅠ (4) 2017-12-31 2462
73555 [도서] 게으르고 미루기 만성인 나냔에게 도움이 될만한 책 없을까? (13) 2017-12-29 7159
73554 [음악] [MV] 윤하 - Parade (2) 2017-12-27 1963
73553 [영화] 스타워즈8 왜이렇게 욕먹는거야?? (49) 2017-12-26 4495
73552 [영화] 신과함께 강철비 부모님이랑 보기 괜찮니? (39) 2017-12-25 3711
73551 [도서] 큰 시험을 준비할까 고민중인데 관련된 책 있을까? (2) 2017-12-24 1965
73550 [영화] 마음이 꽉 차는 영화 추천 해 줄 수 있니? (48) 2017-12-24 9461
73549 [영화] (찾음)이 영화 무슨 영화인지 찾아 줄 수 있니? (9) 2017-12-22 2522
73548 [음악] [MV] MAJOR9 - 굿바이 산타클로스(WINTER ALBUM) 2017-12-21 1380
73547 [영화] 크리스마스에 애들 보여줄 만한 영화 좀 추천 부탁해 (22) 2017-12-21 2043
73546 [음악] [공식입장]윤하, 새 정규앨범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Parade' (4) 2017-12-20 2131
73545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5) 2017-12-20 1966
73544 [도서] 현실관찰을 잘 한 단편 추천해주랑.. (8) 2017-12-19 1778
73543 [음악] 남자 미성의 잔잔하다가 터지는(?)노래 추천해줘! (2) 2017-12-19 1775
73542 [음악] [속보] 샤이니 종현, 청담동서 숨진 채 발견 (9) 2017-12-18 6554
73541 [도서] 한국사, 세계사, 미술사 입문서 추천받을 수 있을까 ㅠ? (5) 2017-12-18 1985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