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도깨비터라고 알아?
IP :  .194 l Date : 09-05-03 00:16 l Hit : 3926
내 아는 동생이 얘기해준건데

자기가 이사오기전에 집인데

그곳으로 이사오고 나서 부터 어머니 친구분들이

집에 많이 놀러오셨다는거야

처음에는 이사와서 집들이차 그런줄 알았는데

한달이 지나도 두달이 지나도 친구분들이 많이 오시더래

그런데 점점 어머니는 아무 이유 없이 아프기 시작 하셨데

많이 아프신건 아닌데 그냥 힘이 없고 그러셨나봐

병원을 다녀도 낫지를 않고 그래서

그냥 피곤 해서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셨는데

그렇게 몇년이 흘렀데 한 6년인가 7년을 살았는데

계속 힘도 없고 아프셔서 무당을 찾아 갔더니

무당이 놀라면서 어떻게 지금까지 살아있냐고 그러면서

빨리 그 집에서 나가라는 거야 도깨비 터라고

거기 더있으면 죽을지도 모른다고 해서

부랴부랴 짐을 싸서 이사를 갔데

그 이후로 아픈것도 점점 좋아 지고 그랬는데

그 집에 대해서 잊고 있다가

몇달뒤에 도깨비집 소식을 들었는데

내 동생가족이  이사하고 나서

목사가 그집에 이사왔었는데 

몇달 안지나서 죽었데...

그런데 도깨비터가 내 생각에 나쁜것만은 아닌거 같어

도깨비 터에는 사람이 많이 꼬인데 그래서 음식점 같은거 하면

음식도 그저 그렇고 장소도 그저 그런데 사람이 유독 많이 찾아온데

그런데 중요 한게 도깨비들이 그냥 그렇게 하는건 아닌거 같아

뭔가 하나 가져가는거지 사람 목숨이나 그런걸 원하는거 아닐까?



NO SUBJECT DATE HIT
외치다 외 모든 게시판 잠정 폐쇄 안내 (68) 2021-01-08 24046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205753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15402
9033 나도 환청들린적있어..... (8) 2009-05-02 1175
9032 별거는 아니고 중학교때 우리오빠 가위 눌린거!! (4) 2009-05-02 905
9031 우리 기숙사으 미스테리 (3) 2009-05-02 1136
9030 우리학교에서 전화 울리는거ㅋㅋㅋㅋㅋ (1) 2009-05-02 1561
9029 우리집 귀신냔은 돈을 좋아합니동.100원짜리 머리끈도 (4) 2009-05-02 1785
9028 선배님 이야기 (7) 2009-05-02 1492
9027 기숙사에서 전화가 왔는데 (6) 2009-05-02 1443
9026 컴퓨터 안전모드..ㅠㅠ (11) 2009-05-02 2688
9025 왜이러지.. 나는 공포방만 오면 (5) 2009-05-02 1628
9024 내가 자주가는 싸이트야! ㅋ (6) 2009-05-02 2205
9023 친구가 셤기간에 겪은 것.. (7) 2009-05-02 1417
9022 나 지금 살고 있는집 ㅋ (4) 2009-05-02 1098
9021 도깨비터라고 알아? (15) 2009-05-03 3927
9020 [이야기속으로]전 이날 이후로 귀신을 믿습니다. (11) 2009-05-03 2919
9019 한밤중의 기차야 ㅋ (31) 2009-05-03 2573
9018 괴담,공포사이트들 주소와 사이트 설명 모음이라능 有有 (50) 2009-05-03 20075
9017 냔들아 예지몽이라는게 진짜 있는걸까? (14) 2009-05-03 1839
9016 냔들아 꿈에서 맨날 같은 레파토리가 반복되는건 무슨경우야?? (1) 2009-05-03 1110
9015 나도 환청 들은적 있어!!!!!!! (3) 2009-05-03 968
9014 지하실 살인사건이라고 아니? (12) 2009-05-04 5713
9013 예전에 집에서자꾸 컴퓨터하는소리가 (5) 2009-05-04 1456
9012 내방귀신도 이제 자외선이 걱정되나봐 (10) 2009-05-04 2268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