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간호사로 일하며 겪은 것 중 최악이었던 경험
IP :  .137 l Date : 14-08-03 16:42 l Hit : 29679
나는 위스콘신주의 한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남자 간호사이다.
이제부터 내가 간호사일을 그만두게된 내 인생 최악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어느날, 혼자서는 움직이지도 못하는 엄청난 비만의 여자가 하복부와 음부에 고열이 있고, 이상한 냄새가 나며 아프다고 병원에 실려왔다.
그녀는 얼마나 뚱뚱한지, 약간의 과장을 섞자면 허벅지가 내 허리두께보다도 두꺼웠던것 같다.
당시 내가 180파운드(82kg가량)였으니, 얼마나 뚱뚱한지 상상이 갈것이다.
의사는 그녀의 하복부를 간단히 살펴보았고, 왼쪽 아랫부분에 뭔가 이상함이 있다고 느꼈다.
의료기사는 간단한 초음파검사를 해보려 했지만, 그녀의 700파운드(317kg가량)의 지방을 뚫기에는 역부족이였다.
그래서 그녀는 경질초음파를 받기로 결정했다. 그녀는 경질초음파를 받기 위해 방을 옮겼고, 의사는 잠시 자리를 비웠다.



의료기사와 열다섯명 가량의 간호사들이 이 엄청난 지방덩어리를 들어올렸고, 가까스로 등자
(stirupps라고 적혀있는데, 정확히 무엇이지 모르겠음. stirrup을 잘못쓴것같다. 아마 의자 비슷한것일듯)위에 올려놓는데 성공했다.
마스크를 쓴 수많은 간호사가 그녀의 살을 받쳐 들고 허벅지 하나에
두명의 간호사가 달라붙어 지방을 양쪽으로 끌어당겨 마침내 그녀의 살에묻힌 음부가 윤곽을 드러냈다.
그녀의 허벅지가 벌어지고 음부가 드러나자. 고동색의 걸쭉한(..) 액체가 흘러내렸다. 액체에는 뭐인지 모를 잔해물들도 남아있었다.


세상에... 그냄새는.. 내가 지금까지 경험헌것중 최악이었다.
내 할아버지가 목장을 운영하셔서 어렸을때 소, 돼지의 분뇨냄새도 많이 맡아봤고
사냥을 나가서 노루오줌을 얼굴에 뒤집어 쓴적도 있었지만, 이 냄새는 위 경험들보다도 가히 경악스러웠다.


허벅지를 붙잡고 있던 내 동료 간호사들은 마스크에 대고 헛구역질을 하기 시작했다.
의료기사는 나에게 박하유를 가져오라고 외쳤고 나는 재빨리 박하기름이 든 병을 가져와 동료의 마스크를 박하기름으로 흠뻑 적셨다.
그리고 냄새에 괴로워 하는 그녀에게도 마스크를 씌어주었다.
우리가 겨우 이 악취로부터 숨통을 틀 수 있게 되자 의료기사는 나에게 어서 의사를 불러오라고 했다.
나는 의사를 부르러 가는 와중에도 도대체 무슨일이 일어나고있는지 알 수가 없었다.
도대체 그 이상한 액체는 뭐고 그 고약한 냄새는 뭐란말인가...


곧 나는 의사와 함께 다시 돌아왔고, 의사는 상황을 살핀 뒤 여성이 곧바로 응급수술을 해야하므로
나를 포함한 간호사들에게 그녀를 수술실로 옮기라고 했다.
우리는 그녀를 수술실로 옮긴뒤 다시 그 방으로 돌아가 뒷처리를 해야했다.
뒷처리가 끝나고 패닉상태에 있던 우리들은 곧 그 액체와 잔해물들이 무엇인지 들을 수 있었다.


원래 그녀는 임신을 한 상태였으나(세상에 이런 여자와 만나고 싶은만큼 절박한 남성이 있다는건가..)
살이 너무 많아 임신을 한지 몰랐다고 한다.
게다가 비만의 정도가 너무 심해서였는지, 몸에서 태아에 거부반응을 보였고 결국 유산을 하게 되었다.
하지만 유산된 아이는 허벅지 살에 막혀 나오지 못하고 그녀의 음부 구멍에서 썩고 있었고
태반 또한 몸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그녀의 자궁벽에서 떨어져 자궁속에 계속 남아 썩으며 양수를 떠다녔다고 한다.


즉 우리가 허벅지를 벌렸을때 흘러내린 액체는 태반과 아이가 썩어들어가던 양수였고
수술실에서 의사는 아기의 잔해물(...)과 태반을 그녀의 몸에서 긁어내야했다고 한다.
'그때 흘러내리던게 그럼...' 이란 생각이 들자 나는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쓰레기통에 토악질을 해댔다.
그럴 수 밖에 없었다. 다른 동료들도 그자리에서 혹은 화장실로 가서 토악질을 했다. 역시 그럴 수 밖에 없었다.


나는 그날 퇴근을 한뒤 간호사라는 직업에 큰 회의를 느꼈고, 대학에 쓴 돈이 아까웠지만 결국 간호사를 관두게 되었다.
그녀는 병원에서 일주일 이상 더 있었다는 소리는 들었지만 사실 더 알고 싶지도 않아서 신경을 끄기로 했다.
이 일은 비단 직업뿐만 아니라 내 인생전반을 다시 생각해보게 한 일이다.


출처 http://s.ppomppu.co.kr/?idno=fear_4234&target=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mystery&wr_id=12691


NO SUBJECT DATE HIT
마지막 공지사항 (36) 2020-08-22 17438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32098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47469
9253 [펌] 꿈중독 걸린 이야기 (66) 2012-11-23 30279
9252 묘생만경 (149) 2016-08-18 30232
9251 단명하는 딸 (223) 2015-07-15 30206
9250 기괴한 무서운 옜날 사진들.jpg (72) 2016-04-09 30142
9249 공포의 룸메( 스압주의) (95) 2015-11-19 30097
9248 사주 (152) 2012-07-31 30050
9247 (사진주의) 인체의 신비 장웨이제 사건 有 (79) 2016-08-02 29950
9246 내가 생각하는 사주의 역기능 (128) 2015-07-12 29874
9245 봐도봐도 신기한 돌덩이.jpg (80) 2016-04-12 29866
9244 1000원 샵에서 산 요술봉 (사진주의) (125) 2014-11-22 29803
9243 성폭행 당한 딸의 복수를 감행한 럭비선수 이야기 (157) 2014-02-21 29800
9242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122) 2014-08-25 29773
9241 91년 신안 흑산도 성노예 사건 (243) 2016-06-06 29699
9240 공포방 정주행하다가 4년전 글인데 누가 다중이 짓을 했더라... (265) 2014-08-16 29691
9239 간호사로 일하며 겪은 것 중 최악이었던 경험 (263) 2014-08-03 29680
9238 용(龍,Dragon) (90) 2013-05-22 29573
9237 (긴글주의) 오빠여친은 25살아기에요 (165) 2016-05-11 29561
9236 5억년 버튼(스압有) (200) 2013-06-27 29495
9235 세상에서 가장 외롭고 공포스러운 사진 (43) 2017-03-25 29423
9234 [그것이 알고 싶다] 가장 소름끼치던 2가지 사건(브금) (141) 2015-06-19 29314
9233 세모자 사건에 대한 전문가들의 소견.JPG (그알) (255) 2015-07-26 29298
9232 시신인수 거부 (184) 2016-03-15 29267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