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내가 생각하는 사주의 역기능
IP :  .5 l Date : 15-07-12 08:56 l Hit : 29873
밑에 사주이야기가 나와서 나도 내 주변사람 이야기 하나 찌고 갈께.
이 글이 문제가 되면 둥글게 둥글게 알려주길 바래.

나랑 정말친한 대학선배가 있었는데

우리가 학교서 만나서 친해진게 사주 점 이런거 ㅋㅋㅋㅋ 어쩌다가 신나게 수다떨고 정말 친해졌거덩.

이 선배는 예전부터 친구들한테 들은 이야기가 많아서.... 능력자언니라고엄친아라고...

선배가 복학하면서 처음봤는데 첨부터 말도 잘통하고 그랬어.

그래서 정말 몇년동안 이언니랑 같이 공모전도 나가고 프리랜서도 같이뛰고 그랬음.

친언니처럼 맨날 같이 붙어다니고 그랬음동.....

우리가 공모전을 했을때 언니가 사주를 봤는데 점쟁이가 공모전 몇개를 찍어주면서

이거랑 이거는 지원하면 무조건 된다고 함. 그리고 정작 그당시 몇달동안 준비해 오고 있던 공모전은

완전 떨어진다고 했음. 그런데 찍어준 공모전은 우리한텐 턱이 너무 높고 시간도 엄청시리 촉박한거야.

그리고 오랬동안 준비해 왔던 공모전도 있었고(망한다고 했던거 ㅠㅠ)

그래서 점쟁이가 찝어준 두개중 한개에만 지원하고 우리가 준비해온건 그대로 밀어붙였는데

진짜 점쟁이 말대로 생각안했던거에 붙고 우리가 노린건 떨어짐.

그런데 그 붙은게 완전 대박 큰 공모전이었어. 그때부터였던것 같아. 점점 언니가 사주에 취했던게.

그때 딱 맞아 떨어진 그 짜릿함을 잊을 수 없더라 정말.

나냔은 사주... 기껏해야 일년에 한번보고 그러거든.타로점은 한번도 봐본적 없음.

근데 무서운 이야기 공포괴담 풍수 이런거 좋아해서 여기  공포방에서 항상 어슬렁 거리지 ㅋㅋ


암튼 그때부터 언니가 정말 그 점쟁이에게 자주 찾아가기 시작함. 첨엔 직장이나 인턴쉽 이런거 묻고 그랬는데

나중엔 소개팅 받는 사람들부터 시작해서 페북으로 친구신청받은 새로운 사람들까지 꼬치꼬치 캐물음.

복채도 엄청 갖다바쳤을꺼야.

언니가 해외인턴쉽 구하려고 무진 애를쓴적이 있었는데 그 점쟁이가 인턴쉽 다 안된다고 했나봐.

그랬더니 다른 점쟁이 찾아가더라. 그런데 그 점쟁이도 안된다고 함.

결국엔 그렇게 두사람 더 찾아가고 마지막 점쟁이가 가망있다고 이야기 해줬는데

그언니 결론은 "결국 인턴쉽 된대 <3" 였음. 한마디로 자기가 듣고싶은 이야기 들을때까지 돌아다닌거야.

그런데 인턴쉽 다 떨어짐.



내가 이언니랑 갈라지게된 본격적인 계기가 있어

이언니가 공모전을 준비하는데 나에게 도움을 요청했었어. 내이름은 안올리고 그냥 내가 좋은맘으로 도와주는거.
그때 내가 정말 힘들때였거든. 아버지 사업이 힘들어서 내가 알바를 두개뛰면서
미술학원에서 알바도 뛰고...정말 시간도 없고 힘들었던 시기였음.우리집 수입원이 나하나였던 시절 ㅠㅠ

그래서 정말 언니한테 이번엔 힘들것 같다고, 다음에 도와주겠다고 정중히 부탁했는데
언니가 대뜸하는말이 "나 지난주에 @%가서 사주보고 왔잖아. 그런데 이거 네가 안도와주면 정말 너한테 안좋대"

이러는거야 ㅅㅂ.
첫번째로 나를 협박(?)하는 말투가 정말 갖잖았고
내사주를 봤다는 말도 거짓말 같고
설령 내 사주를 봤다고 해도 왜 내 사주 정보를 지가 가지고 있는건데?

순간 정말 사람이 무섭고 빡치더라.
그래서 정중히 전화 끊고 그후로 연락 안했어. 왜 내 사주가지고 있냐는 그런거 묻지도 않고 그냥 완전 끊어버렸어. 인연을.



한 반년 있다가 그 언니가 카톡으로 안부 물었던 적이 있었어
비록 그런일 있었지만 오랬동안 안보고 있으니 궁금하고 그립고 그러더라.
뭐하냐고 물으니 그동안 했던일들이 잘 안됬나봐. 몰라, 안물어봤어 그냥.
언니가 자기주변아이들 소식 묻고 알려주고 하는데
"아 걔~!! 내가 사주보니까 걔 올해 잘 안될껄? 나랑 안맞는데" 이러는거야.

그 언니 페북이나 카스에서 사람들 생일 알아내가지고 셀카사진 출력해서 사주보러다니더라고.
이름 생년월일이랑 사진있으면 신점봐주는데서 봐주나봐.
자기랑 궁합 잘 맞는지, 애랑 같이 일하고 어울리면 좋은 기가 흐를지. 이런거 묻고.

나 이거듣고 진짜 소름돋음. 내 주민번호가지고 뭐 하는 느낌이야.
그때이후로 정말 연끊음. 카톡도 카스도 다 블락함.


NO SUBJECT DATE HIT
마지막 공지사항 (35) 2020-08-22 16553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31220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46420
9253 [펌] 꿈중독 걸린 이야기 (66) 2012-11-23 30277
9252 묘생만경 (149) 2016-08-18 30231
9251 단명하는 딸 (223) 2015-07-15 30205
9250 기괴한 무서운 옜날 사진들.jpg (72) 2016-04-09 30141
9249 공포의 룸메( 스압주의) (95) 2015-11-19 30097
9248 사주 (152) 2012-07-31 30050
9247 (사진주의) 인체의 신비 장웨이제 사건 有 (79) 2016-08-02 29948
9246 내가 생각하는 사주의 역기능 (128) 2015-07-12 29874
9245 봐도봐도 신기한 돌덩이.jpg (80) 2016-04-12 29866
9244 1000원 샵에서 산 요술봉 (사진주의) (125) 2014-11-22 29803
9243 성폭행 당한 딸의 복수를 감행한 럭비선수 이야기 (157) 2014-02-21 29796
9242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122) 2014-08-25 29773
9241 91년 신안 흑산도 성노예 사건 (243) 2016-06-06 29694
9240 공포방 정주행하다가 4년전 글인데 누가 다중이 짓을 했더라... (265) 2014-08-16 29691
9239 간호사로 일하며 겪은 것 중 최악이었던 경험 (263) 2014-08-03 29679
9238 용(龍,Dragon) (90) 2013-05-22 29560
9237 (긴글주의) 오빠여친은 25살아기에요 (165) 2016-05-11 29556
9236 5억년 버튼(스압有) (200) 2013-06-27 29495
9235 세상에서 가장 외롭고 공포스러운 사진 (43) 2017-03-25 29421
9234 [그것이 알고 싶다] 가장 소름끼치던 2가지 사건(브금) (141) 2015-06-19 29312
9233 세모자 사건에 대한 전문가들의 소견.JPG (그알) (255) 2015-07-26 29295
9232 시신인수 거부 (184) 2016-03-15 29267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