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자료] 세상에서 가장 외롭고 공포스러운 사진
IP :  .107 l Date : 17-03-25 00:53 l Hit : 29423

'The Waving Woman'

911 테러 당시 1번 타워에 비행기가 피격해 생긴 구멍 가장자리에 서서 구조 요청을 하는 여자 사진이야.

그녀의 이름은 Edna Cintron. 93층~99층에 위치해 있던 마시 & 매클레넌 컴퍼니스(보험회사)에서 일하던 당시 46세의 여직원이야. 그녀는 97층에서 근무하고 있었어.

그녀가 어떻게 최초 피격 당시 살아남았는지 음모론자들의 말이 무성하지만, 사실 불가능한 것은 아니야.

그녀가 있던 97층은 비행기 날개로 피격되었기 때문에, 아무래도 동체에 피격 당한 다른 층에 비해서 생존률이 높았을거야.

다른 건물이지만 2번 타워의 경우 비행기 동체에 피격당한 81층에서도 생존자가 나왔고,(이 사람은 건물 탈출까지 성공)이 사람의 경우 창밖을 내다보면서 전화 통화를 하다가 비행기가 돌진하는걸 보고 옆 책상 밑으로 기어들어가서 생존했어. 마찬가지로 항공기 동체로 피격된 83층 IQ 금융 시스템에서도 Melissa Doi 같은 생존자들이 911에 전화한 것을 보면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항공기 피격 당시 즉사한게 아니라는걸 알 수 있어.(물론 이후 불타죽거나 연기로 질식사, 혹은 건물에서 탈출 또는 화재를 피하기 위해 건물 밖으로 투신하여 추락사)

또한 2번 타워에서 날개에 피격당한 유로 브로커스의 경우 피격 직후 최소 8명이 생존했고, 8명의 생존자가 비상계단으로 탈출하다가(구 세계무역센터는 화재나 생화학 테러시 연기나 독성물질이 계단을 통해 확산하는걸 방지하기 위해 계단이 일자로 된게 아니라 총 4번 변경되는 형태였음. 1번 타워는 비행기가 곧장 계단이 있는 위치를 피격해 계단 세개가 모조리 끊어졌지만 2번 타워는 테러리스트가 건물에 더 큰 피해를 주기 위해 기수를 비스듬하게 틀어서 계단 하나는 무사했음. 이 계단 덕분에 충돌층 상층부에 있던 18명이 탈출.)계단이 연기로 자욱하니까 2명을 제외한 나머지 사람들은 구조를 기다리기로 결정하고 도로 계단을 올라갔다가 사망한 것을 보면 그녀가 살아남은건 그렇게 놀라운 사실은 아니었어. 즉사하지 못한게 과연 운이 좋은건지 나쁜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당시 헬기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면 간접 피격된 98층에서도 생존자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고.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짤잼이라는 동영상 채널에서는 그녀를 생존자라고 하고 있는데 그녀가 일하는 마시 & 매클레넌 컴퍼니스는 윈도우즈 온더 월드(레스토랑),칸토 피츠제럴드(금융서비스 회사), 피격층은 아니지만 위에서 무너진 잔해 때문에 비상계단으로 피신할 수 없었던 92층과 더불어 상주 인원 전원 사망해. 그녀를 포함해서.(이 중 윈도우즈 온더 월드는 당시 최고 셰프와 운영자는 출근하지 않았지만 나머지 직원들이 전원 사망하여 폐업함. 911 테러 때 굉장히 유명한 사진인 'The falling man'이 바로 이 윈도우즈 온더 월드 직원 중 한명)

https://flic.kr/p/9jkpBC

(손을 흔들며 구조를 요청하는 Edna)

그리고 그녀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여성 투신자가 있어서 그녀가 투신했다는 루머가 있는데 이 여성 투신자는 칸토 피츠제럴드 사에서 근무하던 당시 52세의 Karen Juday고,(그녀의 약혼자 Richard Pecorella가 확인함)그녀는 붕괴직전까지 그 위치에 서 있는게 폭스 뉴스 헬기에 촬영되었어.

https://flic.kr/p/9jkBpm

(붕괴전 촬영된 그녀의 마지막 모습.)

그녀가 피격 직후부터 1번 타워가 붕괴하기 전까지 그 곳에서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간단해. 그녀가 서 있던 위치는 불이 나지 않은 위치였거든. 그래서 그녀는 그곳에서 계속 서 있을 수가 있었던거야. 건물이 붕괴해서 사망하기 전까지.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1번 타워 화재 조감도)

저 사진을 볼 때마다 비행기가 피격했을때의 공포가, 혼자 파괴된 구멍을 통해 세계무역센터를 내려다보면서 느꼈을 절박함이, 그리고 2번 타워가 공격당하고 사람들이 실수로든 살기 위해서든 뛰어내리는 광경을 지켜보면서 느껴졌을 절망이, 그리고 2번 타워가 무너지고 1번 타워도 곧 무너질걸 깨달은 뒤의 감정이 저절로 상상이 되서 정말 무서워...........



NO SUBJECT DATE HIT
마지막 공지사항 (36) 2020-08-22 17462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32116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47496
9253 [펌] 꿈중독 걸린 이야기 (66) 2012-11-23 30279
9252 묘생만경 (149) 2016-08-18 30232
9251 단명하는 딸 (223) 2015-07-15 30207
9250 기괴한 무서운 옜날 사진들.jpg (72) 2016-04-09 30142
9249 공포의 룸메( 스압주의) (95) 2015-11-19 30098
9248 사주 (152) 2012-07-31 30050
9247 (사진주의) 인체의 신비 장웨이제 사건 有 (79) 2016-08-02 29951
9246 내가 생각하는 사주의 역기능 (128) 2015-07-12 29874
9245 봐도봐도 신기한 돌덩이.jpg (80) 2016-04-12 29867
9244 1000원 샵에서 산 요술봉 (사진주의) (125) 2014-11-22 29803
9243 성폭행 당한 딸의 복수를 감행한 럭비선수 이야기 (157) 2014-02-21 29800
9242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122) 2014-08-25 29773
9241 91년 신안 흑산도 성노예 사건 (243) 2016-06-06 29699
9240 공포방 정주행하다가 4년전 글인데 누가 다중이 짓을 했더라... (265) 2014-08-16 29692
9239 간호사로 일하며 겪은 것 중 최악이었던 경험 (263) 2014-08-03 29680
9238 용(龍,Dragon) (90) 2013-05-22 29573
9237 (긴글주의) 오빠여친은 25살아기에요 (165) 2016-05-11 29561
9236 5억년 버튼(스압有) (200) 2013-06-27 29495
9235 세상에서 가장 외롭고 공포스러운 사진 (43) 2017-03-25 29424
9234 [그것이 알고 싶다] 가장 소름끼치던 2가지 사건(브금) (141) 2015-06-19 29314
9233 세모자 사건에 대한 전문가들의 소견.JPG (그알) (255) 2015-07-26 29298
9232 시신인수 거부 (184) 2016-03-15 29267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