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자료] (그것이 알고싶다) 가면 쓴 도망자…제천 토막살인사건의 비밀
IP :  .88 l Date : 17-08-05 09:50 l Hit : 10098


가면을 쓴 도망자, 제천 토막살인사건의 비밀은?

5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한 토막살인사건 용의자의 행적을 추적해본다.

2003년 3월, 충청북도 제천의 인적 없는 야산에서 토막 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머리와 몸통, 다리가 분리된 시신은 차가운 땅 속에 가지런히 묻혀 있었다. 가까스로 채취한 지문으로 신원을 확인한 결과, 사망자는 서울에 거주하던 50대 여성 구 씨. 그녀를 잔혹하게 살해한 뒤 연고도 없는 곳에 몰래 묻어 둔 이는 누구일까.

경찰은 변사자 신원 확인 후 단 며칠 만에 용의자를 특정 및 수배했다. 변사자의 통화 내역과 금융 거래 내역 조회, 주변 인물의 행적 조사 결과 모든 정황이 한 명의 용의자를 가리키고 있었기 때문이다. 범인을 잡는 것은 시간문제인 듯했다.

시신 발견 후 도주한 범인을 잡기만 하면 해결될 줄 알았던 이 사건은 여전히 장기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다. 용의자의 얼굴과 이름이 이미 전국에 공개 수배되어 있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그는 14년이 지나도록 전화 통화나 금전 거래 등 아무런 생활 반응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경찰들의 수사망과 수많은 눈을 피해 이렇게 오랫동안 도피 생활을 하는 것이 과연 가능한 일일까. 그는 어떻게 지금까지 검거되지 않을 수 있었나?

용의자의 흔적을 찾아, 그를 알고 있는 사람들을 직접 만난 제작진은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 그들이 알고 있는 용의자의 이름은 다른 이름과 직업을 가진, 전혀 다른 사람이었으며 그것도 한 두 명의 이름이 아니었다.

용의자는 사건이 일어나기 이미 수 년 전부터 타인의 이름으로 차와 휴대폰을 사용하고, 집을 계약하고, 통장과 카드를 만들어 사용하며 수많은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확인 끝에 경찰이 찾아낸 용의자의 실명은 당시 45세의 신 씨. 그러나 그의 주변에 있던 누구도 그의 실체를 모르고 있던 것이다.

"모든 게 다 허위야, 가짜야. 주민등록증, 계좌, 의료보험 카드 이런 게 다. 그리고...생활하는 것도 보면 신기할 정도로 아주 치밀하고" - 당시 형사계장 정관헌 경감 인터뷰 中

자신의 이름을 버리고 타인의 이름으로 사는 용의자. 그의 행적을 쫓던 경찰들은 번번이 전혀 다른 사람과 맞닥뜨려야 했고, 신 씨는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마치 유령처럼 실체가 없는 용의자를 잡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사기 전과는 화려하지만 대인 전과가 전혀 없던 그가 살인이라는 끔찍한 범죄를 저지르게 된 이유 역시, 철저히 감춰 온 본인의 정체가 들통 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은 아니었을까?

"본인의 정체성이 드러나거나 다른 사람들에게 숨기고 싶었던 자신의 진짜 모습이 드러날 위기에 처해지면 이러한 수준의 공격성, 살인이라는 범행을 다시 저지를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한 사람이기 때문에..." - 박지선 숙명여대 사회심리학과 교수 인터뷰 中

더불어 범죄 심리 전문가의 분석을 통해 본인의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처한다면 그는 언제든 동일한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추가 범행을 저지르기 전 용의자 신 씨를 검거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범인의 미스터리한 행방을 찾기 위해 신 씨의 지난 행적을 추적해 보기로 했다. 방송을 통해 제보를 낸 뒤 그의 행적을 쫓던 제작진은 최근 범인과 똑같은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사람의 신원을 확보했다.

여전히 전혀 다른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지만 사진과 지문을 통해 그가 신 씨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포착된 그의 마지막 행적은 2016년 12월경. 14년 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행적, 그리고 마침내 찾아낸 그의 흔적. 이번에는 그를 잡을 수 있을까?

5일 밤 11시 5분 방송.

[사진 = SBS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2941999


레젼드 예약 ㄷㄷ


NO SUBJECT DATE HIT
외치다 외 모든 게시판 잠정 폐쇄 안내 (68) 2021-01-08 24245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206079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15402
8857 [장산범] 영화 찍으며 '여자아이 귀신' 봤던 스태프들...! (42) 2017-08-08 10074
8856 냔들에게 이런일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22222 (49) 2017-08-07 7624
8855 [혐오주의]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미라 (84) 2017-08-07 13758
8854 공포방에 있는 글을 보다가 (21) 2017-08-06 6246
8853 (그것이 알고싶다) 가면 쓴 도망자…제천 토막살인사건의 비밀 (24) 2017-08-05 10099
8852 <-이라고 할까 찾아달란 글이라 미안해.. 꿈에 관련한 글인데 (12) 2017-08-05 2823
8851 냔들에게 이런일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89) 2017-08-04 10470
8850 가위 눌렸는데 원래 가위가 이런거야..?ㅠ (14) 2017-08-03 2735
8849 레코딩 이론 재밌지(약스압) (84) 2017-08-01 13090
8848 (찾았오!) 옛날에 본 공포영화인데 (26) 2017-07-30 5276
8847 영화 13고스트 유령 설정 (19금고어혐오후방주의) (70) 2017-07-30 11360
8846 영이 없단 말은 참 못하겠어 (56) 2017-07-30 10084
8845 전국을 떨게 했던 자유로 괴담이야기! (썸네일 주의) (15) 2017-07-30 4950
8844 차트를 달리는 남자 - 세계의 싸이코패스 편 (13) 2017-07-30 15752
8843 레코딩이론 (5) 2017-07-29 7192
8842 밑에 친구 이야기 한 냔인데 더 해본닷 (68) 2017-07-28 8703
8841 교회가 있던 자리에도 뭔가 남아있니?... (22) 2017-07-28 6509
8840 냔들이 제일 무섭게본 영화는 뭐야?(영화스포있어) (173) 2017-07-28 9091
8839 ‘열대야의 친구’ 레전드 공포영화 10 (65) 2017-07-27 7932
8838 내 친구 이야기 하고싶어서 적어본닷 (77) 2017-07-26 13520
8837 [찾아주세요] 아 냔들아 그 스카이다이빙하다가 환각증세글 (48) 2017-07-25 8962
8836 [찾아주세여]공포방에서 본거같은데 ㅠㅠ검색해도 (11) 2017-07-25 3046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