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비디오 테이프에 나오던 호환
IP :  .196 l Date : 17-08-23 10:52 l Hit : 10181
아래 창귀글 보다가 다른 벨냔이 호환이랑 창귀랑 헷갈리는거 같아서 적어본다.
참고로 나는 호환을 책이나 어디서 찾은게 아니라 우리 부모님께 들은 것들 뿐이야.

호환은 호랑이에게 물려죽는 걸 말하는데, 아래 창귀랑은 개념이 약간 달라.
창귀는 호랑이에게 물려죽은 사람이 다른 사람을 부르는 물귀신 쪽이면- 호환은 자기 팔자야.
태어났을 때부터 호환당할 팔자가 따로 있고, 주변 사람들과는 상관없이 본인이 물려가는 거지.
그리고 호환을 하는 호랑이 또한 따로 있어. 아무 호랑이나 쟤가 그 팔자구나 하고 잡아먹지는 않아.

1. 예전에 전설의 고향에 나왔던 이야기야.
길가에서 꼬마애 하나가 놀고있는데 스님 한 분이 지나가다가 쯧쯧쯧해.
그걸 본 부모가 그 스님에게 물어보고- 스님은 꼬마애가 곧 죽을꺼라는걸 알려줘.
부모는 스님에게 방법 좀 알려달라고 빌고, 스님은 x월 x일에 동물 사체인지 가죽을 뒤집어쓰고 숨어있으라고 말을 해준다음 갔다.
그 날이 됐을 때 부모는 아이를 숨겼고, 숨는 방법을 알려줬던 스님이 하늘의 뜻을 알려줬다는 이유로 대신 죽어.
꼬마애는 성인이 돼서 가정을 만든 후에도 호랑이가 나타났다고하면 도망다니면서 살게된다는 이야기야.

2. 호환당한 시체는 바로 알 수 있데.
호랑이에게 당한 시체는 머리, 팔, 다리가 남겨져 있어서 바로 알 수 있다고 했어.

3. 부모님께서 어리실 때 동물원에 간 적이 있는데, 한 아이가 호랑이 우리에 갔더니 유독 한마리가 미쳐날뛰었데.
그 자리에 있던 할머니가 아이를 호랑이우리에서 떨어지게 만든 후, 그 아이의 부모에게 절대 산 근처에 살지말고 가지도 말라고 말씀하셨다고 했어. 날뛰던 호랑이가 사람 잡아먹는 호랑이라고 하면서.

4. 우선 이건 호환은 아니고 그냥 호랑이관련 이야기.
예전에 신문에도 실렸던 이야기라고 들었는데- 나는 그 신문을 찾을 수는 없었던 이야기야.
버스가 산을 넘어가고 있었는데, 도중에 커다란 호랑이가 버스 앞을 막아서더니 앞에 엎드려버렸다고해.
아무리 기다려도 호랑이가 가질 않으니, 이 버스 안에 호환을 겪을 사람이 있어서 기다리는 거라며- 한 명씩 버스에서 나가 호랑이를 한 바퀴 돌고 와야 한다고 이야기가 나왔어.
버스기사부터 덜덜 떨면서 버스에서 나가 호랑이를 한 바퀴 돌아서 오는데-  마지막에 아기를 안고있는 아주머니 차례가 올 때까지 호랑이는 꼼짝도 안하고 있었대.
결국 아주머니가 울면서 아기를 들고 나왔는데, 나오자마자 호랑이는 아기를 물고 훌쩍 산 위로 가버렸고,
아주머니는 출발한다고 타라고 재촉하는 사람들에게 먼저 가라고 한 후 산 깊숙한 곳까지 아기를 찾아 헤매이시다가 결국 산 반대쪽으로 내려오셨는데-
산 반대쪽 마을 입구에 그토록 찾던 아기가 포대에 감싸여 자고있더래.
나중에 알고보니 타고 계시던 버스가 사고가 나 타고있던 다른 분들이 전원 사망했고.



물론 나는 한국산 호랑이가 없어서 그런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꺠어있는걸 본 적은 없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좋아해서 부모님께서 가끔 옛날 이야기들을 해주시긴 하는데 정확하게 이게 맞아! 라고 말은 못해.
단지 내가 들은 호환은 위에 저거였어.



추가로 부모님께 들은 이야기는 복숭아 나무가 있어.

보통 인터넷에서는 귀신이 나오면 복숭아나무가지를 둬라. 뭐해라 하면서 귀신을 쫒는 나무로 보통 나오던데
내가 부모님께 듣기로는 복숭아나무가 귀신의 놀이터라서 집 마당 안에는 심으면 안되는 나무라고 들었어.
대신 탱자나무는 가시가 있어서 귀신이 넘어오질 못하니깐 울타리 대용으로 심었었고.

어느 부자가 죽을 날이 됐는데 탱자나무 울타리 때문에 저승사자가 집 안으로 들어가질 못하고 밖에서 서성이고 있었더니,
집 안에서 무척이나 예쁜 여자가 나와 문을 열어줘서 부자를 데려갈 수 있었다고 해.
그 여자가 복숭아 나무에서 놀고있던 귀신이라더라-가 들은 이야기야.

무당이 복숭아 나뭇가지를 흔드는 이유도- 귀신을 쫒기 위해서라고 알려져 있지만, 귀신을 불러들이는 용도로 흔드는 거고
제사상에 복숭아를 두지 않는 이유는 잡귀를 불러서 조상님들 드실 음식이 없어지기 때문이고.





마무리 어떻게 하지?
이만 끝!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60367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76721
8901 나만 기억하는 여자 (28) 2017-08-27 6625
8900 꿈을 꿨는데 이런 공포영화 없니?(안무서움주의 (3) 2017-08-26 2210
8899 한국 공포영화 예고편 올타임 레전드 (48) 2017-08-26 7942
8898 내용이랑 제목 전부 펑할게. (10) 2017-08-24 7735
8897 중딩 때 소소하게 있었던 일(안 무서울수도 있음 주의ㅠ) (14) 2017-08-24 3686
8896 끔을 믿어야하는거니? (12) 2017-08-24 3642
8895 하지말아야할 것들? 아는거 있으면 알려줘 (58) 2017-08-23 8356
8894 비디오 테이프에 나오던 호환 (41) 2017-08-23 10182
8893 일본만화 택시(번역) (56) 2017-08-22 9766
8892 일본만화 택시- (23) 2017-08-22 6001
8891 공포방 글 많이 봐서 그게 꿈에 영향을 주는거겠지? (feat 버스 꿈) (8) 2017-08-22 2235
8890 이제 새벽에 화장실 못가 (안무서움ㅈㅇ) (21) 2017-08-22 3273
8889 (찾아줘!->찾았어!) 무당이 굶주린 아이를 이용해서 귀신 만든다는 … (26) 2017-08-21 6892
8888 일기를 읽는 꿈 (안무서움 주의) (4) 2017-08-21 1696
8887 가위 눌릴 때 귀가 너무 아파 (31) 2017-08-21 3214
8886 이만기, 물귀신 때문에 목숨을 잃을 뻔 했던 사연 (8) 2017-08-21 4982
8885 해부학 실습실에서 생긴 일 (15) 2017-08-21 4703
8884 이혁재, 인천 학생 귀신을 데리고 돌아다닌 사연 (14) 2017-08-21 6367
8883 꺼림찍한 꿈..(안무서움 주의, 심리,마음방 주의..) (5) 2017-08-20 1806
8882 김영희, 흉가에서 만난 사람들이 사라졌던 사연 (9) 2017-08-20 4248
8881 한국 전통 귀신 "창귀" (15) 2017-08-20 8667
8880 미스터리 한국요괴 TOP 5! (썸네일?) (10) 2017-08-20 4199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