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내 옛날 이야기 - 무당 할머니 (feat.혀)
IP :  .179 l Date : 17-08-31 23:41 l Hit : 7682
그냥 초등학교 시절 잠시 할머니 댁에 살았던 적이 있어요

외할아버지는 아직도 말씀하지 않으시지만 당시 장의사를 하시고 (알게 된 계기가 있음)

한 2년? 그 정도 살았는데 할머니 댁은 진짜 시골 동네예요

마을 입구에 흑염소(매달 한마리씩 사라짐)를 키우고

거름줄때 되면 사방이 거름 냄새로 진동을 하는 리얼 시골 동네

옆집이랑 알고 지낸 햇수가 기본 두 자리 수를 넘어가는 그런 동네였는데

잠시 사정이 생겨서 할머니 댁에 가서 2년가량 살면서 신기한 일 몇개 겪어봤는데

그냥 술김에 괴담 읽다가 생각나서 적네요. 그냥 음슴체로 쓸래요 내 맘

처음 할머니 댁에 옷가지 들고 들어갔을 당시

할머니 댁 분위기는 뭔가 되게 포근했음 그냥 기분이 좋았음

지금 기억나는 특징 몇가지는 할머니 댁은 이러했음

--------------------------------------|
                          주----------|
                          방          |
부적                      |-----------|
----------큰 방------------|
작은 방|---마루----|작은 방  |            -------------          무당 할머니 댁
                            |
                            입구 
부적                        |부적
-------                    |
화장실|                3마리|
-------                개집|
----------------------------|

대강 이런 구조로 되어있는 시골 집이었는데 화장실도 푸세식이었음

그리고 당시 맞은 편에 똑같은 집 구조로 된 곳에 사시는 자칭 무당 할머니 한분이 혼자 계셨음

나만 보면 귀여워해 주시고 맛난거도 많이 주시고 무당 할머니라고 부르라고 하심

그래서 가끔 무당 할머니 댁에 가서 떡 달라고 조르면 할머니가 항상 백설기만 주심

그래도 맛있었음

아무튼

외할아버지는 술에 자주 취해 계셨음 취하셔도 항상 꼿꼿하게 다니셨음

그리고 외할머니께서도 외할아버지가 약주하신 날에는 마당에 팥을 뿌리시고 별 말씀 안하셨음

내가 외할머니 댁에 입성하고 얼마후 사건은 일어났음



평소같이 학교 다녀오는 길에 노래를 부르고 있었음 (음치라 꽥꽥된거 밖에 기억안남)

근데 가는 골목에 왠 정장입은 형이 서서 종이만 빤히 보고 서있었음

그딴거 관심없는 나는 쿨하게 지나가려고 했으나 갑자기 형이 부름

당시 순진한 나는 형에게 다가감

형은 아무거도 없는 백지를 가지고 나에게 길을 물어봤음

근데 설명을 듣다보니 우리 동네 같아서 내가 데려다 주겠다고함

형이 고맙다며 자긴 길을 잘 잃어버린다며 손 잡고 가자고 손을 내밀었는데

손이 되게 축축했음

하지만 난 신경쓰지 않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동네어귀에 들어섬

몇살이니 어디 학교니 어디 사니 이런 이야기들

아무튼 막 이야기 하다가 무당 할머니 댁 앞을 지나는데

갑자기 개 짖는 소리가 엄청나게 들림

그리고 무당 할머니가 기르시던 누렁이(개 이름임)가 뛰어나와 골목을 막고 짖음

누렁이 짖는건 처음봐서 신기한 나머지

그 형한테 말을 걸려고 한 순간

진짜 나는 심장이 멎는줄 알았음




정장입은 사내는 어디론가 가고

발이 허공에 둥둥 떠있고 목은 기괴하게 꺾인 이상한 사람이

보랏빛 혀를 아주 길게 늘어뜨리고 나는 그 혀를 잡고 있었던거임

고개도 아무거도 움직이지 않고 눈알만 굴려서 눈이 마주치는 순간

난 본능적으로 위기를 직감했음

근데 사람이 자기를 향해 다가오는 차를 보면 굳는거처럼

나도 그 자리에서 굳어서 서로 마주보는 상태가 되어버림

얼마나 길게 지났는지 모르겠는데

무당 할머니네 개가 내 바짓가랑이를 물고 잡아당김

식겁해서 혀를 털어내려고 손을 터는데 안털어짐

개한테 끌리다시피 해서 할머니 댁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순간 혀가 잡아당기는 힘이 강해지면서 날 눈이 튀어나올듯이 쳐다봄

바로 그 순간

무당 할머니께서 내 뺨을 엄청난 힘으로 갈기심

"시퍼런 놈의 새끼가!" 라고 그 보랏빛 혀 귀신을 보면서 욕을 내뱉으시는데

보랏빛 혀가 갑자기 사라짐

그리고 나에게 떡이나 먹고 가라고 백설기 주시는데

무당 할머니 앞에서 이야기를 하며 펑펑울음

무당 할머니는 괜찮을거라고 하시면서 복주머니 하나를 주시면서

집에 가서 열어도 괜찮은데 집 가는 길에는 절대 열지말라고 당부하심

어차피 바로 앞집이라 복주머니를 받아들고 집에 가서도

열지않고 한동안 가방에 넣고다녔음

나중에 들은건데

그날 할아버지께서 염을 하셨다고 함

목을 매달아서 자살한 청년이었는데

꽤 오래 방치되어서 얼굴이 보라색으로 변해있었다고 하심

염을 하는데 자꾸만 입이 벌어지니까

찹쌀가루와 소금물로 경단을 주먹밥처럼 만들어서

삼베로 싸서 입에 넣어주셨다고 하심

이게 저승가는 길에 먹는 일종의 식량? 비슷한 의미인데

외할아버지께선 입을 벌리는걸 배가 고프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함

그래서 크게 경단을 뭉쳐서 넣어두신건데

보랏빛 귀신이 그거도 모잘라서 날 식량 삼으려고 데리러 온거라고 들음

무당 할머니가 백설기만 빚으시는 이유도

지나가는 길에 배고픈 귀신있으면 사람 해코지 하지말고

백설기나 먹고 가라는 의미로 해두는거라고 하심

술김에 그냥 옛날 이야기 생각나서 써봄





출처 - 오유 지나가던Ω 님


NO SUBJECT DATE HIT
외치다 외 모든 게시판 잠정 폐쇄 안내 (68) 2021-01-08 23107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204389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15402
8923 공포 영화 실화이야기 Top 10 (9) 2017-09-03 6830
8922 Fallen art)소름돋고 기분 나쁜 단편애니 볼래? (7) 2017-09-02 4532
8921 [불판♨] 그것이 알고싶다 가족 사기단 실체 추적 같이볼래? (26) 2017-09-02 5382
8920 공부귀신 이야기(2) (42) 2017-09-01 5188
8919 자다가 얻어맞은 경험있니 (37) 2017-09-01 5836
8918 9/2 '그것이 알고싶다' 가족 사기단 실체 추적 (ft.잔인한 공모) (17) 2017-09-01 6945
8917 그들의 수법 (56) 2017-09-01 10171
8916 공부귀신 이야기. (32) 2017-09-01 6718
8915 (끌올) 꿈이라 할까봐 말 안해본 이야기 (39) 2017-09-01 9853
8914 내 옛날 이야기 - 무당 할머니 (feat.혀) (40) 2017-08-31 7683
8913 [짧은 괴담 그을음] 212화 - 모빌 (6) 2017-08-31 3424
8912 (끌올) 숲속의 아저씨 (28) 2017-08-30 4967
8911 (찾아줘) 무당 할머니 얘긴데 (59) 2017-08-30 11647
8910 (끌올) 얼마전에 국도에서 있었던 일. (59) 2017-08-30 5537
8909 (찾아줘)->(찾았음!)공포영화인데 위자보드를 잘못 한 여자애들이 … (7) 2017-08-30 3725
8908 단편공포영화 - 아빠 (10) 2017-08-30 2906
8907 마라톤 (5) 2017-08-30 2173
8906 이사 (23) 2017-08-30 1564
8905 여사친네 집 (6) 2017-08-30 4217
8904 냔들도 신호등불이 혼자서 초록불로 보인적있니??(안무서움주의) (35) 2017-08-29 4605
8903 영화 올가미의 현실판 (81) 2017-08-29 13667
8902 주마등을 경험해봤니? 그 주마등이 미래의 사건이라면? (31) 2017-08-29 577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