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끌올) 사주
IP :  .33 l Date : 17-09-09 01:29 l Hit : 8894
난 뭣 때문인지 사주나 타로 보면 오복이 뛰어나서
죽을때까지 손에 돈 떨어지는 일이 없고 밥 굶을 걱정, 몸 아플 걱정 없다고 하는거야.

물론 자랑은 아니고, 끝까지 봐봐.

지금까지 어머니가 어디 가서 물어본거나 내가 심심해서 타로 본거 등등 포함하면 약 5군데쯤 되는데
가는 곳 마다 그런 식으로 이야길 하는데 마지막에 꼭

'딴데 가서 묻지 마세요. 복이 너무 좋아서 아마 일부러 험담해서 부적 사라느니 할 수도 있으니까'

이런 식으로 말을 하더라구.

나는 그냥 이놈들이 자기 실력(?)에 자신이 없으니까 그냥 추켜세워 놓고 복채만 받아먹는 거라고 생각했지.

그러다 내가 군 입대 전에 동네에 못보던 타로 집이 생긴겨. 이때가 슴셋때야. 지금 슴다섯.
그 집 주인이 30대 중반쯤 되 보이는데 꽤 이뻐.
듣기로는 미국에서 대대로 주술? 뭐 이런 계열 했던 집안인데
그쪽 생활이 너무 질려서 또 위험해서 한국으로 넘어왔데.

그러다 한국에서는 타로가 돈 벌린다길래 타로로 장사하기 시작했고
사실 타로는 그 사람 전문성의 곁다리 수준이라고 하더군.
확실히 아주머니가 영어도 유창하고(전화통화 하는데 영어로 하더라) 한국어는 어눌해.
집안에 이상한 약품이나 마법진 모양 이런거도 졸라 만코;
무엇보다 그 집이 존나 구석진 골목에 있어.. 누가 봐도 수상한;;

뭐 그딴건 상관없고 구라든 아니든 그냥 그런 소문이 도니까 관심이 가서 그 집에 가서 타로를 봤지.

근데 그 아주머니가 타로를 봐주면서 예전에 봤던 사람들 하고 똑같이 복이 많다고 오복이 뛰어나다고 하는거야.
그리고 11월달에 다치는데 그게 나한텐 오히려 좋을수도 잇다더군.

11월이면 내가 군 입대 후 상병 찍을때 쯤인데 그게 뭐가 좋은가 - 하면서
나는 그냥 그 일을 잊었어. 그리고 군입대, 그리고 11월에 난 다리를 다쳐서 의병제대 했지.
훈련중에 다친거라 국가유공자 자격이 주어지더군..

그리고 다시 그 아주머니가 생각났어. 우와, 정말 정확하다, 하면서. 그래서 다시 그 타로 집에 찾아갔어.
그리고 다시 타로 한번 볼셈으로
저 기억하세요? 11월에 다친다고 하시더니 진짜 저 다쳐서 제대했어요 ㅋ 이러면서 인사하니까,
웃으면서 나한테 하는 말이 '다시 오실줄 알았다' 이러는거야;

그리고 덧붙이길, 오늘은 말해줄게 없네요. 이제 여기 안오는게 좋을걸요 하면서 타로를 안봐주려는거야.
그래서 내가 왜 그러냐고 하니까 잘 사실텐데 뭘 더 알려줄게 있냐면서, 뭔가 말하길 꺼려하는 눈치인 거야.
그래서 떠봤지.
아~ 딴 집에서도 물어보면 맨날 오복 뛰어나니까 다른 집 가서 물어보지마라, 이러는데
자꾸 그 소리 하니까 질린다, 그게 진짜 맞느냐, 솔직히 안믿긴다. 뭔가 숨기는거 같다.
이렇게 말했어

그러니까 그 아주머니가 좀 당황하는 것 같드니, 그 말이 맞긴 맞데.
그래서 내가 '맞긴 맞다, 그건 또 무슨 소리예여?'하면서 더 캐니까 하는 말이

오복이 뛰어난데 인생이 24살까지 밖에 없네요

예?

얼마 안남으셨다구요 이 지럴;; 그것도 존나 침착하게 말해;; 나 그 순간 존나 소름 돋음;;
그래서 그게 무슨 소리냐고, 막 당황해서 말 꼬이고 우다다 하니까
'이런 반응을 보이니까 딴 집에서 좋은 말만 하는거죠' 이러는거야;

그니까, 죽을때까지 손에 돈 안떨어지고, 하는 말은
내가 스물넷까지 사니까 그때까진 돈이 안떨어지고 밥 안굶고 잘산다.. 뭐 그런 이야기 라는거..

그래서 내가 아주머니, 지금 저 복채 더 내라고 하는 말이죠? 이러니까,
네, 그러니까 집에 가시구 오지 마세요 이러는거야..

그래서 나는 존나 그때부터 비굴 모드로 들어갔지..
살려달라고, 나는 더 살고 싶다고. 진짜 눈물만 안흘렸지 완전 얼굴 다 구기고 말했어.
그러니까 아주머니가, 나보고 한가지 약속만 하면 살려주겠데.

그게 뭐냐고 물으니까,
'결정적인 순간에 누가 쳐다보면, 절대 말하지 마세요. 그게 사람이든 귀신이든'
라고 하는겨. 나는 알겠다고 했지.

그리고 나한테 십자가랑 유리병 하나를 주더라고.
유리병엔 내 소변에 손가락 피 조금 섞고, 거기다 십자가 담궈서 이번주 안에 사람 없는 곳에다 버리래.
그 사이에 자기 집에 양초를 하나 피워둘건데, 내가 성공하면 그 양초가 다 녹는데.
근데 통할지는 모르겠데.
글구 한국엔 이상한 고스트가 많아서(신 이야기 하는거 같던데 붓다 어쩌고 하니까)
한국이 진짜 그쪽 계열 사람들한텐 최악의 환경이라서 자기는 그냥 자기가 아는데로만 알려줄테니 알아서 하래.

그리고 보수는 안받겠데. 받으면 아까 말한데로 장사꾼 취급 받으니까, 자기는 그게 진짜 기분 나쁘데.

그래서 나는 그날 저녁에 바로 우리집에서 좀 떨어져 있는 대학교 제일 구석진 곳에 그 유리병을 버리려고 갔어.
거긴 대학교 안인데 대학이 워낙에 넓어서 사람이 절대 안다니는 곳이야.
말이 대학교지 사실 거긴 풀숲이었지...

유리병을 거기다 놔두고 돌아서니까, 솔직히 웃기더라고.
내가 왜 이 짓을 하는지, 일을 끝내고 나니까 긴장감도 풀려서 웃으면서, 핸드폰으로 친구한테 전화를 걸었어.

근데 진짜 무서운건.............
내가 도서관으로 가는데... 어떤 남자가 검은 모자 푹 눌러쓰고.... 바바리맨 코트 있지?
그거 입고... 날 쳐다보면서 다가오는거야....

근데 그 사람 눈이 진짜 시뻘게... 진짜 지금도 못잊겠는데, 염소 눈 알지? 진짜 그 모양에 시뻘건 눈...
물론 자세히 보면 그런 모양 아니겠지만 나는 그런 눈처럼 보이는거야..
그리고 대뜸 타로 카드 아줌마가 한 말이 생각하더라구
그래서 친구가 전화로 여보세요? 하는데도 진짜, 암말도 안하고 그냥 걸어갔다?

그러니까 그 남자가 나 지나치면서 하는말이

'아 씨1발 핸드폰 있네'

이렇게 속삭이면서 지나가는거야;;;;;;;;;;;; 시1발 지금도 생각남;;

담날에 그 타로 카드 집에 찾아가니까, 그 양초 다 녹아서 없고 아주머니가 차 한잔 주면서 설명해주길
내 손목에 팔찌가 채워져 있엇데.. 무슨 링이라고 하던데 그건 까먹엇고
존나 나쁜 악마같은 존재가 사람들한테 채우는건데
다행히 그게 자기가 다룰 수 있는 쪽이어서 가르쳐준거래
글구 자기 절대 사기꾼 아니니까, 다른 사람한테 그냥 이번 일은 없었던 일이라 치고 말하지 말래.
도와준게 오히려 거짓말이라고 소문나면 장사 못하니까 그냥 잠자코 있으래.

그리고 얼마 뒤에 자고 일어나니까 엄마가 대뜸 말하길,
그 대학 도서관 앞에서 여대생이 죽었데....
원인은 사이코가 묻지마 살인..존나 소름돋음;

그리고 1년 지났고, 나는 멀쩡히 살아있어.. 그 타로집 이제는 안가지만, 작년까지만 해도 자주 갔고
아직도 우리 동네에서 장사하는데, 장사가 흥해서 길가에다 손글씨 간판도 올리더라고.

근데 나는 솔직히, 그집에 안가는게 더 좋다고 봐.

너무 자세히 알아서, 살기 싫어질 수도 잇거든.......







한가지 생각났는데, 그 타로 집에서 나한테 말하길
다리 다친게 죽기전에 그 악마가 간본거라고 하더군..
물론 지금은 잘 걸어다니고 잘 뜀.





선출처) 루리웹 괴담게시판
후출처) http://st★riz.co.kr/189807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2345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0988
8954 1분단편영화 <날 재워주세요> (19) 2017-09-13 3205
8953 (끌올) 중국의 3대 악녀중 하나. 여후의 인간돼지 만들기 (56) 2017-09-12 12580
8952 [reddit] 당신의 개인 악마로부터 (26) 2017-09-12 6581
8951 (69) 2017-09-12 10687
8950 친구가위눌린썰 (7) 2017-09-12 1739
8949 내가 초등학생때 겪었던 이야기야.(엘리베이터) (11) 2017-09-11 3245
8948 이 사람들 정체가 뭘까? (31) 2017-09-11 8248
8947 (끌올) 스위스의 조력 자살 Assisted suicide on swiss (41) 2017-09-09 9413
8946 (끌올) 도깨비 집에서 보낸 10년 (56) 2017-09-09 8962
8945 놀러간 계곡에서 만난 귀신 (15) 2017-09-09 4000
8944 (끌올)어릴때 목격한 섬뜩한 장면 (5) 2017-09-09 4766
8943 (끌올) 사주 (30) 2017-09-09 8895
8942 (끌올) 고양이와 새우깡 (18) 2017-09-09 5006
8941 (끌올) 네이트판 27년 살면서 진짜 처음으로 소름돋고 공포를 느꼈… (23) 2017-09-09 14363
8940 진짜 촉이라는게 어느정도 있는것같아 (37) 2017-09-08 8548
8939 위험한초대 - 일본특집 '기요타키 터널'편 (8) 2017-09-08 4254
8938 유영철 괴담 (71) 2017-09-07 13339
8937 어느 자매 이야기 (31) 2017-09-06 9048
8936 실제 무속인이 말하는 사후세계 (151) 2017-09-06 27504
8935 의사생활 하면서 가장 무서웠던 일화 (18) 2017-09-05 13066
8934 정말 짧은 앞을 봤던 이야기 (35) 2017-09-04 7549
8933 (찾아줘)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온 사이비 종교 편 기억나니? (20) 2017-09-03 5842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