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끌올) [펌] 내 옛날 이야기 - 늙은 개 (feat.무당 할머니)
IP :  .33 l Date : 17-09-16 04:59 l Hit : 5287
무당 할머니께서는 꽤 나이먹은 개 한마리랑 고양이 한마리를 기르셨음

묶어두지도 않으셨고 애들도 막 돌아다니지도 않았음

시골 개라서 막 기르시는줄 알았는데 꽤나 정성들여 키우셨음

이 늙은 개는 사람이 와도 짖질않음 근데 눈빛이 묘하다고 해야하나

사람이 집에 들어오면 누운채로 뚱하게 쳐다보고 있는게 일과임

가끔은 낮잠 자는줄 알고있었는데 날 쳐다보고 있던 적도 있음

필살 턱 긁어주기나 배 긁어주기가 먹히지 않아 간식으로 낚는게 장난거리였음




어느날 학교 끝나고 와서 왕이(개 이름임)랑 놀고있는데

내 무릎에 턱을 괴고 있던 애가 갑자기 일어나서 대문을 지긋이 바라봄

근데 묘한 표정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걸 짓고 계속 보고있었음

얼마 지나지 않아서 차 소리와 함께 굉장히 시끌시끌해 지고

5~6명이 들어오더니 무당 할머니를 애타게 찾음

이때까지도 왕이는 짖지도 않고 사람만 지긋이 보고있었음

무당 할머니가 나오셔서 사람들이랑 무슨 이야기를 하는데

대충 귀신들린 사람이 있는데 귀신좀 쫓아내달라는 이야기였음

무당 할머니께서는 "난 이 집 밖으로 못나가니까 데려와" 라고 하시고

잠시후에 또 차 소리가 나더니 3~4명 정도가 귀신들린 사람을 데려왔음

그때까지 가만히 있던 왕이가

귀신들린 사람?을 끌고 집에 들어오려는걸 완강히 거부함

미친듯이 짖으면서 물어뜯을 기세로 덤벼드는데

그 귀신들렸다는 사람이 부들부들 떠는걸 멈추고 왕이에게서 도망감

뜬금없이 대낮에 마당에서 추격전이 일어나고

여덟명이 넘게 달라붙어서 제압했는데

그때까지도 무당 할머니께선 구경만 하고계셨음

그리고 사람들이 무당 할머니 앞으로 그 사람을 끌고오는 순간

떡 만들때 쓰시던 뜨거운 나무주걱으로 개패듯이 후려치시기 시작함

장정 여덟명을 끌고다니던 귀신들린 사람이

나무주걱 앞에서 아무거도 못하고 엎드려서 얻어맞기만함

뒤에서는 왕이가 으르르 거리고 앞에서는 할머니 주걱으로 후려맞는데

한참을 얻어맞더니 기절해버림

기절했는데도 무당 할머니께서는 쌍욕을 퍼부으시면서 계속 때리심

그리고 뜬금없이 "이 새끼는 뒤지면 좋은데 못갈거니까 빨리 뒤지라고 그래" 라고 하심

깜짝 놀라서 왜냐고 사람들이 물어보니까

"이새끼 등짝에 귀신이 둘 붙었는데 하나는 이 새끼 자식이고 하나는 개새끼 귀신이야

애 하나 낙태 시키고 귀신 들린걸 개가 막아줬는데 개가 짖는다고 쳐죽인 새끼야 이 새끼가

그래도 저거 주인 지킨다고 어디 안가고 붙어있는거 봐봐

이런 새끼는 덕이고 뭐고 그냥 빨리 뒤지라고 해"

사람들 얼굴이 흑빛이 되더니 갑자기 마당에서 대성통곡을 함

사람들이 제발 살려달라고 빌었지만 끝내 싫다고 하시곤 안방문을 잠궈버리심

그리고 나에게는 덕 많이 쌓으라고 하시면서 머리 쓰다듬어 주심



요 늙은 개 왕이는 족보도 혈통도 없는 소위 똥개 인데

무당 할머니랑 10년을 넘게 지내면서 영감을 가지게 되었다고 함

보통 사람들이 찾아오면 왕이가 사람을 거르는데

왕이가 짖으면 나쁜 사람, 지긋이 보는거는 일반 사람

나쁜 귀신이 씌인 사람이 들어오면 작은 귀신은 물어서 죽이는데

원한이 커서 못건들면 맹렬하게 짖는다고 함


개랑 고양이는 영물이니 잘 대해주면 덕이 쌓인다고 하심




출처 - 오유 지나가던Ω 님



http://www.oeker.net/bbs/board.php?bo_table=horror&wr_id=489816&page=166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22141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36356
8971 [2ch괴담] 한밤 중의 연회 (11) 2017-09-20 3200
8970 냔들은 한 꿈을 반복해서 꾸는 편이야? (35) 2017-09-19 3615
8969 무슨마차 괴담? 놀이? 이거 기억나는 냔 있어? (21) 2017-09-19 3904
8968 [2ch괴담] 지지 않는 태양 (4) 2017-09-19 3113
8967 [2ch괴담]나르, 나슈 (12) 2017-09-19 4129
8966 어제 꿨던 꿈.. (23) 2017-09-19 3266
8965 찾아줘 ) 꿈 꿨는데 아버지가 변을 당한 이야기 (7) 2017-09-18 2815
8964 [찾아줘]여자 혼자 등산하면 위험하다는 글이었는데 못찾겠어 (32) 2017-09-18 7262
8963 [2ch괴담] 뱀신님이 맞이하러 온다 (20) 2017-09-18 5189
8962 [2ch괴담] 못의 주인 (8) 2017-09-18 3453
8961 가위 눌리는 거 원래 다 이렇나? (15) 2017-09-17 2712
8960 [2ch 번역] 동생바보 (12) 2017-09-17 5134
8959 반복되는 꿈꿀때 우리집 고양이랑 같이 자고 안 자고 차이가 있었… (10) 2017-09-17 4674
8958 [찾아줘] 해외여행가서 문화재 훼손하고 귀국 후 큰일당한 글 (32) 2017-09-17 8055
8957 아씨.. 오늘 새벽에 자는데 무서워서 진짜.. (7) 2017-09-17 4047
8956 (끌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스압) (20) 2017-09-17 4992
8955 (끌올) [펌] 내 옛날 이야기 - 늙은 개 (feat.무당 할머니) (26) 2017-09-16 5288
8954 (끌올) 동아리 동방 이야기 (38) 2017-09-15 9169
8953 가위경험?)냔들 침대 위치 조심하자 (35) 2017-09-14 6514
8952 (끌올) 이무기 목격담 (스압) (40) 2017-09-14 7977
8951 가위 눌린 얘기 (3) 2017-09-13 1141
8950 (찾아줘> 찾았어!!) 프랑스어 짧은 단편인데 뚱뚱한여자가 (21) 2017-09-13 757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