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2ch괴담] 뱀신님이 맞이하러 온다
IP :  .129 l Date : 17-09-18 04:32 l Hit : 5199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m/1052

의사였던 할아버지가 어느 산속 무의촌에 부임하게 됐다.

당시 천식으로 고생하고 있던 나는, 할아버지 할머니를 따라 같이 그 마을에 요양을 떠나게 되었다.

내가 6살이던 때였다.

첫날부터 마을 사람들은 대환영하며 맞아주었다.

지역을 지켜주는 뱀신 사당 앞에서 성대한 축제가 열렸다.

마을 사람들은 신의 가호가 있을 거라며 현관과 뒷문에 큰 방울이 붙은 고헤이(御幣)를 세워주었다.

진료소와 관사를 겸하는 건물은 완전 새것이었다.

일부러 새로 터를 닦은 곳에 새로 지은 집이라고 했다.

시골 공기 덕인지, 내 천식 발작은 금새 안정되었다.

마을 사람들은 [뱀신님 덕분이구나.] 라고 내게 줄지어 말했다.

친절한 마을 아이들과 노는 것도 좋았다.

하지만 곧 이상한 소문이 귀에 들어왔다.

[너는 좋겠다야. 뱀신님이 맞이하러 오신다고 어무이가 그르드라.]

나는 그게 무슨 소리인가 궁금해져, 할아버지에게 물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어두운 얼굴로 [너는 아무 걱정 하지 않아도 된다.] 라고 말할 뿐이셨다.

그러고 보니 매일밤, 해가 지면 집 전체를 무언가가 조이듯 끼기기긱 하는 소리가 들려오곤 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새로 지은 나무집은 원래 그렇단다.] 하고 말하셨지만, 한번 신경을 쓰기 시작하니 점점 무서워졌다.

허나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뱀신님이 맞이하러 온다" 는 게 무슨 뜻인지 알게 되었다.

태풍이 다가오던 어느 밤.

얼굴이 하얗게 질린 아버지와 형이 우리를 데리러 왔다.

아버지는 당황해하는 할아버지를 후려갈기고, 낮은 목소리로 말했다.

[당장 도망쳐야 해!]

우리는 끌려가듯 차에 올라탔다.

다음날, 상륙한 태풍에 의해 산사태가 일어났다.

마을은 그대로 토사 속에 파묻혔다.

다만 단 한채, 우리가 머물던 진료소만은 멀쩡했다.

하지만 그 모습은 실로 괴상했다.

모든 창문과 문이 안에서 나올 수 없도록, 밖에서 빗장과 쇠사슬로 칭칭 감겨 있었으니.

감이 좋은 사람이라면 이쯤 듣고 알아챘겠지.

우리는 뱀신님한테 산 제물로 바쳐졌던 것이다.

방울과 고헤이는 전부 제물의 표식이었다.

하지만 공물이 도망치고 말았으니, 뱀신님은 화가 났었겠지.

마을이 토사에 묻힌 건 그 때문이었으리라.

우리를 제물로 바친 안도감 때문이었을까.

마을 사람들은 차로 1시간 거리에 있는 대피소로 가지도 않고, 전부 자기 집에서 흙더미에 깔려 죽었다.

산요우(山陽) 지방에서 있었던 일이다.



NO SUBJECT DATE HIT
마지막 공지사항 (35) 2020-08-22 16431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31053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46228
8967 [2ch괴담] 한밤 중의 연회 (11) 2017-09-20 3210
8966 냔들은 한 꿈을 반복해서 꾸는 편이야? (35) 2017-09-19 3638
8965 무슨마차 괴담? 놀이? 이거 기억나는 냔 있어? (21) 2017-09-19 3916
8964 [2ch괴담] 지지 않는 태양 (4) 2017-09-19 3121
8963 [2ch괴담]나르, 나슈 (12) 2017-09-19 4146
8962 어제 꿨던 꿈.. (23) 2017-09-19 3279
8961 찾아줘 ) 꿈 꿨는데 아버지가 변을 당한 이야기 (7) 2017-09-18 2828
8960 [찾아줘]여자 혼자 등산하면 위험하다는 글이었는데 못찾겠어 (32) 2017-09-18 7298
8959 [2ch괴담] 뱀신님이 맞이하러 온다 (20) 2017-09-18 5200
8958 [2ch괴담] 못의 주인 (8) 2017-09-18 3473
8957 가위 눌리는 거 원래 다 이렇나? (15) 2017-09-17 2732
8956 [2ch 번역] 동생바보 (12) 2017-09-17 5159
8955 반복되는 꿈꿀때 우리집 고양이랑 같이 자고 안 자고 차이가 있었… (10) 2017-09-17 4700
8954 [찾아줘] 해외여행가서 문화재 훼손하고 귀국 후 큰일당한 글 (32) 2017-09-17 8071
8953 아씨.. 오늘 새벽에 자는데 무서워서 진짜.. (7) 2017-09-17 4061
8952 (끌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스압) (20) 2017-09-17 5005
8951 (끌올) [펌] 내 옛날 이야기 - 늙은 개 (feat.무당 할머니) (26) 2017-09-16 5307
8950 (끌올) 동아리 동방 이야기 (38) 2017-09-15 9212
8949 가위경험?)냔들 침대 위치 조심하자 (35) 2017-09-14 6536
8948 (끌올) 이무기 목격담 (스압) (40) 2017-09-14 7994
8947 가위 눌린 얘기 (3) 2017-09-13 1149
8946 (찾아줘> 찾았어!!) 프랑스어 짧은 단편인데 뚱뚱한여자가 (21) 2017-09-13 7583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