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2ch괴담]나르, 나슈
IP :  .108 l Date : 17-09-19 01:54 l Hit : 4141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m/897

이 이야기는 현재도 진행 중인 이야기입니다.

혹시 읽는 분에게 재액이 옮을지도 모르니, 걱정되는 분은 읽지 말아주세요.

7, 8년 전, 나는 파워스톤에 푹 빠져 여러 돌을 모으고 있었습니다.



딱히 어떤 대단한 효과를 기대한 건 아니었습니다.

그저 돌이 예뻐서 모으기 시작한 거였죠.

남자인 주제에 반짝거리는 걸 좋아했거든요.



하지만 갓 사회인이 됐던 무렵이라 고가의 보석을 사모으는 건 도저히 무리였고, 그 대신 좀 저렴한 편인 파워스톤에 눈을 돌린 것이었습니다.

한번 모으기 시작하자 거기에 열중하기 되어, 어느새 나는 작은 컬렉션 수준으로 여러 돌을 모으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어느 인터넷 경매 사이트에서 검색을 하다, 검은 달걀 모양 돌을 발견했습니다.



달걀형의 라브라도라이트로, 세로 길이 10cm 정도의 돌이었습니다.

라브라도라이트는 나도 몇개 가지고 있지만, 상품 소개란에 있는 그 돌의 사진은 그 무엇보다도 아름답고,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가지고 싶어.



정말 가지고 싶어.

어째서인지 강한 집념에 사로잡혀 가격을 보니, 의외로 즉시구매 가격이 파격적으로 낮았습니다.

거의 헐값 수준의 가격이라, 나는 [이거 꽤 등급 높은 거 같은데...] 라며 고개를 갸웃거렸습니다.



같은 돌이라 해도 등급에 따라 가격은 천차만별입니다.

이 돌은 어떻게 봐도 최상급이었습니다.

출품자의 설명을 보자, 해외 여행 때 산 것이라 적혀있었습니다.



한번 사람 손을 탔으니 이렇게 싸게 파는 건가...

파워스톤의 경우 다른 사람이 썼던 건 절대 안 사는 사람들도 있으니까요.

나는 그런 건 전혀 신경쓰지 않은 성격이라, 곧바로 즉시구매 버튼을 눌렀습니다.



얼마 후, 그 돌이 도착했습니다.

정성스레 포장되어 있었고, 사진으로 봤던 것과 같이 굉장히 예쁜 라브라도라이트였습니다.

너무 쌌기 때문에 혹시 사진과 다른 싸구려나 벽돌 같은 게 오는 건 아닌가 하는 불안도 있었지만, 사진에 나와있던 돌이 틀림없었습니다.



좋은 구매를 했다싶어 기분도 좋고, 출품자한테 감사 인사라도 하려고 인터넷을 켰습니다.

하지만 어째서인지 출품자의 등록 정보가 삭제되어 있었습니다.

그 라브라도라이트는 보면 볼수록 아름다웠습니다.



그 창백한 빛을 보고 있노라면 뭐라 말할 수 없는 황홀감이 느껴져, 결국 그날은 그 돌을 손에 꼭 쥐고 잤습니다.

그날 밤, 나는 이상한 꿈을 꾸었습니다.

어딘가의 어슴푸레한 숲속, 나는 큰 나무에 묶여 있었습니다.



눈앞에는 작은 아이들이 열 명 가량 서 있습니다.

모두 검은 머리에 갈색 피부.

반나체에 가까운 복장입니다.



마치 어딘가의 원주민인 듯 했습니다.

그 아이들이 한결같이, 나를 가리키며 [나르, 나슈.] 라는 말을 반복합니다.

나슈...?



무슨 소리인가 싶어 멍하니 있는데, 내 머리 위에서 스르르륵 하고 무언가가 움직이는 낌새가 느껴졌습니다.

무언가 커다란 게, 내가 묶여있는 나무 위에 있습니다.

하지만 확인하려 해도 목이 움직이질 않아 위를 볼 수가 없었습니다.



눈앞에서는 아이들이 변함없이 [나르, 나슈.] 라는 말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니 아이들은 전부 무표정한데다 전혀 생기가 느껴지질 않았습니다...

갑자기 두려워진 나는, 겁에 질려 정신없이 몸을 비틀어 도망치려 하다... 잠에서 깼습니다.



숨은 거칠고, 온몸은 땀범벅이었습니다.

심장은 미친 듯 뛰고 있었습니다.

시계를 보니 어느새 아침.



그제야 아까 그게 꿈이라는 걸 알아차린 나는 안도했습니다.

이상한 꿈을 꿨네...

샤워라도 하려고 2층 방에서 1층으로 내려오자, 먼저 일어나 있던 누나와 만났습니다.



[안녕, 누나.]

[안녕... 어, 너 눈이 왜 그래? 그게 뭐야?]

[눈?]



거울을 보자, 오른눈이 새빨갛게 충혈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며칠 사이, 나는 자주 그 이상한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묶여있는 나.



[나르, 나슈.] 라고 중얼거리는 아이들.

나무 위에 있는 무언가.

그 때마다 땀범벅이 되어 일어난 후, 꿈이라는 것에 안도하고...



무언가 중요한 의미가 있는 건 아닐까?

처음에는 그리 신경쓰지 않았지만, 계속해서 같은 꿈을 꾸게 되자 나는 이게 그냥 평범한 꿈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그 꿈을 꾼 다음날에는, 언제나 오른쪽 눈이 충혈된 상태였습니다.



생각해보니 꿈을 꾸게 된 건 그 검은 돌을 산 후부터였습니다.

그 돌에 무슨 관계가 있는걸까?

돌을 산 이후, 나는 그 검은 돌을 항상 가지고 다녔습니다.



바라보면 이상한 황홀감에 사로잡혀, 한시도 손에서 떼어놓고 싶질 않았습니다.

외출할 때는 주머니에 넣고 나가고, 목욕을 할 때도 가지고 들어갔습니다.

잘 때도 손에 쥐고 잤죠.



말그대로 몸에서 떼어놓지 않는 수준이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조금 비정상적으로 느껴질 정도네요.

하지만 계속 같은 꿈을 꾼다는 게 왠지 기분 나쁘게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거실에 앉아, 테이블 위에 그 돌을 올려두고 가만히 바라봤습니다.

마침 그 날은 친척분들이 놀러온 터였는데, 그 중 조카 둘이 내가 바라보는 돌을 알아차린 것인지, 가까이 다가왔습니다.

5살인 S와 7살인 K였습니다.



[삼촌, 뭐 보는거야?]

S가 물었습니다.

[뭐야, 그게! 보여줘, 보여줘!]



K도 보채옵니다.

지금까지 이 돌을 다른 사람에게 보여준 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조카들이 보여달라는데, 거절할 수도 없다 싶어 나는 아이들에게 돌을 보여주었습니다.



[우와, 대단해! 예쁘다!]

[...아...]

경탄하며 신을 내는 K와는 달리, S는 왠지 무서워하는 것 같았습니다.



[왜 그러니?]

[그거, 무서워.]

어째서인지 S는 그 돌을 무서워했습니다.



K는 [뭐야, 그게!] 라며 S를 비웃었지만, 금새 아이들은 흥미를 잃고 둘이 같이 밖으로 놀러 나갔습니다.

그 후, 밤이 되고 저녁밥까지 먹은 후, 슬슬 친척분들도 돌아가려고 준비하고 있을 무렵이었습니다.

나는 부엌에서 설거지감을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문득, 등뒤에서 누군가가 서 있다는 느낌이 들어 뒤를 돌아보니, K가 서 있었습니다.

[K야?]

무언가 모습이 이상했습니다.



안색이 새하얗고, 눈도 멍합니다.

입가에는 거품이 일고 침을 질질 흘리고 있었습니다.

[K야, 왜 그래? 괜찮아?]



허리를 굽혀 얼굴을 바라보자, K는 툭하고 한마디 내뱉었습니다.

[나슈.]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나는 기억하고 있지 않습니다.



정신을 차렸을 때 나는 얼굴을 감싼 채 넘어져 있었습니다.

귓가에는 S의 울음소리가 들려왔구요.

그걸 우연히 들은 삼촌이 달려왔고, 내 모습을 본 뒤 [무슨 일이냐!?] 라며 크게 당황했습니다.



나는 곧바로 일어났지만, 삼촌은 [움직이지 말거라.] 라고 말하며 나를 의자에 앉혔습니다.

나는 오른쪽 눈가에서 피가 흘러, 뚝뚝 바닥에 떨어지는 걸 멍하니 보고 있었습니다.

뭐지?



어떻게 된거지?

금방 전까지 K랑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삼촌, K는요?]



[K? K는 거기 있잖니. 잠깐만 기다려라. 지금 형수가 수건 가지러 갔어.]

그 말에 고개를 돌려보니, K는 내 옆에 서 있었습니다.

이상하다는 듯한 얼굴로, [형, 왜 그래?] 라고 말하며.



발밑에는 피가 묻은 과도가 널부러져 있었습니다.

그래, 방금 전 저걸로, 갑자기 내 얼굴을.

하지만... 이유를 알 수 없었습니다.



게다가 K는 나를 찌르기 전, 확실히 말했습니다.

[나슈.] 라고.

곧바로 나는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다행히 눈알은 무사했습니다.

오른쪽 눈 위, 눈썹 근처에 흉터가 남았지만, 시력에는 문제가 없다는 진단이었습니다.

K가 나를 찌르는 모습은 아무도 보지 못했기에, 나는 내가 굴렀다가 과도에 눈을 찔렸다고 얼버무렸습니다.



나중에 슬쩍 K에게 물어봤지만, [정신을 차리니 형이 넘어져 있었어.] 라고 대답하며 아예 기억을 못하는 듯 했습니다.

나 역시 K에게 책임을 물을 생각은 없었고, 오히려 [나슈.] 라고 중얼거렸던 게 기분 나빠 깊게 생각하지 않고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그 사건 이후, 나는 검은 돌을 가지고 다니지 않게 되었습니다.



분명 이게 원인이야.

생각해보면 K도, 나를 찌르기 전에 그 돌을 만졌던 터였습니다.

이 돌은 뭔가 이상해...



그런 생각이 들어, 나는 돌을 손에서 떼어놓게 되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버릴 수도 없어, 영감이 있다는 친구 Y에게 상담해 보기로 했습니다.

Y에겐 자신이 겪었다는 심령 체험 등에 관해 몇번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었지만, 언제나 친구들과 이야기하다 반쯤 장난삼아 나온 말이었기에 진짜 영감이 있는지는 반신반의였습니다.



그래서 일단 나는 연락해서 물어보기로 했습니다.

[아, 너구나? 오랜만이네.]

Y와 연락을 한 건 몇개월만이었습니다.



나는 잠시 이야기를 늘어놓다, 원래 목적으로 넘어갔습니다.

[야, Y야. 너 영감 같은 게 있다 그랬잖아. 그건 진짜냐?]

[응...? 아, 역시 그 이야기구나.]



아무래도 예감을 했던 것인지, Y의 목소리가 갑자기 기묘해졌습니다.

[너, 내가 파워스톤 모으고 있는 건 알지? 최근에 좀 이상한 게 손에 들어와서 말이야.]

[그걸 좀 봐줬으면 하는거지?]



[응...]

Y는 잠시 입을 다물더니 말을 이었습니다.

[괜찮긴 한데... 너, 지금 주변에 누구 다른 사람 있어? TV 켜고 있거나?]



[아니? 방에 나 혼자 있는데?]

[아... 어떻게 하냐...]

[왜? 뭐 위험한 거야?]



[아냐... 그럼 내가 내일 너희 집에 갈까?]

[응? 아냐, 내가 찾아갈게. 내가 부탁한 건데.]

[그건 됐어. 내가 너희 집에 갈게. 기다리고 있어.]



다음날, 오후가 되자 Y가 집에 찾아왔습니다.

[간만이다.]

[잘 왔어. 어서 들어와.]



그날은 마침 가족이 전부 외출한 터였기에, 평소와 다르게 굳은 얼굴을 한 Y를 거실로 안내했습니다.

[...그래서, 네가 보여주겠다는 돌이 어느건데?]

[이거야.]



내가 돌을 꺼내자, Y의 안색이 바뀌었습니다.

[......]

[Y?]



Y는 가만히 돌을 응시하다 입을 열었습니다.

[너, 이런 걸 어디서 난거야... 누구한테 받았어?]

[아니, 인터넷 옥션에서 산 건데...]



[아...]

Y는 납득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고, 크게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평상시 밝은 성격인 Y가, 처음 보는 진지한 얼굴로 고민하는 모습에 나는 왠지 무서워졌습니다.



[이거 뭔가 위험한거야?]

[...나도 잘은 모르겠지만, 무슨 신체(神体) 같은 게 아닌가 싶은데.]

[신체라고?]



[일본이 아니라 어디 외국 거... 뭐, 제대로 된 장소에 맡기는 게 좋을 거 같아. 그리 좋은 영향을 줄 거 같지도 않고.]

Y는 숨을 가다듬고, 내게 물었다.

[너, 눈 괜찮아? 오른쪽 눈.]



[어...]

순간 깜짝 놀랐습니다.

그 기묘한 꿈을 꾸면 반드시 오른쪽 눈이 충혈하곤 했죠.



[이 돌을 보면 눈이 아파. 무슨 사연이 있는걸까, 이건.]

[......]

[...저기, 괜찮으면 이 돌, 내가 맡아둘까?]



Y가 꺼낸 뜻밖의 말에, 나는 깜짝 놀랐습니다.

[내가 아는 사람 중에, 이런 걸 제대로 맡아주는 사람이 있어. 그 사람에게 전해줄게. 더 이상 여기 두는 것도 좀 그렇고 말야...]

솔직히 Y의 제안은 무척 고마운 이야기였습니다.



나로서도 공포심이 싹터 어서 이 돌을 치워버리고 싶었거든요.

[나는 고마운데... 괜찮겠어?]

[응. 뭐, 내친걸음에 해버려야지. 분명 그 아이들한테도 그 편이 나을 것 같고.]



[고마워. 덕분에 살았다. ...그런데 그 아이들이라니?]

[네 주변에, 아이들이 잔뜩 있어. 어째서인지 모두 너를 가리키고 있다고.]

그 말을 듣자, 온몸에 소름이 끼쳤습니다.



[그럼, 돌 처리가 끝나면 연락할게.]

그리하여 그 날, Y는 그 돌을 가지고 돌아갔습니다.

나는 겨우 걱정에서 해방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늘부터는 안심하고 잘 수 있어.

그렇게 생각하며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나는 또 꿈을 꾸었습니다.



어슴푸레한 숲속.

큰 나무가 있고, 반나체의 아이들이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평소와 같았습니다.



다른 건, 아이들이 전부 내게 매달려 있고, 눈앞에 보이는 나무에 Y가 묶여 있다는 것.

Y는 겁에 질린 얼굴로 내게 무언가를 소리치며, 필사적으로 몸을 비틀어 도망치려 하고 있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오른눈이 도려내져, 검은 진흙 같은 피가 흐르고 있었습니다.



나도 필사적으로 도망치려 했지만, 아이들은 믿을 수 없는 힘으로 나를 짓누르고 있었습니다.

그게 열명이나 되니 꼼짝도 할 수 없었습니다.

[나르.]



[나슈.]

아이들이 중얼거리자, Y가 묶은 나무 위쪽에서 무언가가 움직였습니다.

평소에는 내가 묶여있었기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 위치에서는 보입니다.

큰 뱀.

창백한 비늘의 큰 뱀이, 나무를 타고 Y에게 스르륵 내려와 Y 머리 위에서 크게 입을 벌렸습니다.



Y는 울부짖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대로 Y의 얼굴은 뱀의 입에 쑥 들어가고, 뱀이 몸을 비틀자 싹둑 Y의 목이 잘려나갔습니다.



나는 그걸 멍하니 보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나무에 묶여 몸만 남겨진 Y 위에서, 뱀이 내게 시선을 돌렸습니다.

오른눈이 없는 뱀이.



눈을 뜨자, 시간은 이른 아침이었습니다.

숨은 거칠고 심장은 미친 듯 뛰는데다, 온몸은 땀범벅이었습니다.

나도 모르게 겁에 질려 울었는지 얼굴은 눈물로 흠뻑 젖어 있었습니다.



한동안 침대 위에서 스스로 꽉 안고 엉엉 울었습니다.

Y가 죽었어.

뱀한테 먹혀버렸어.



하지만 꿈이야, 저건 꿈이라고.

그저 꿈이야.

그렇게 스스로를 타일러 겨우 안정을 되찾은 후, 나는 혹시나 싶어 Y에게 연락을 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이상한 불안감에 휩싸여, Y가 먼저 연락을 하는 걸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Y가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걸 알게된 건, 그로부터 나흘 뒤였습니다.

차를 타고 가던 중, 터널 입구 부근에서 반대 차선으로 뛰어들어가 맞은편에서 오던 차와 부딪혔다고 합니다.



내가 사고현장에 갔을 때는 사고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았습니다.

그저 도로변에 흩어져 있는 유리파편과 타이어 자국 뿐.

...어째서 Y는 죽은 걸까.



그 흔적을 보며 나는 멍하니 생각했습니다.

나 때문인걸까요.

내가 상담을 했기 때문에, Y는 그 검은 돌에 의해 살해당한걸까요.



그 사고가 나고 10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후회하고 있을 뿐입니다.

도저히 그 꿈이 Y의 사고와 무관했다고 생각할 수는 없으니까요.

그 뱀과 아이들은 무엇일까요.



누구에게든 묻고 싶어서, 이 이야기를 적었습니다.

또한, 미안합니다.

K나 Y 일도 있었던데다, 지금까지 이 이야기를 다른 사람한테 한 적이 없어서 이걸 읽으면 당신한테 어떤 영향이 미칠지도 모릅니다.



다만 그 뱀은 꽤 집념이 강한 것 같습니다.

나는 지금도 그 꿈을 꾸고 있고, 내 오른쪽 눈은 백내장으로 인해 실명했으니까요.

Y의 사고 현장에서 주운 그 검은 돌의 조각은, 지금도 내 손안에 있습니다.



역시, 굉장히 아름다워.


*
더불어 나르(نار)는 아랍어로 불을 뜻하며, 나슈(Nahash)는 히브리어로 뱀을 뜻한다 합니다.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27770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42632
8967 [2ch괴담] 한밤 중의 연회 (11) 2017-09-20 3208
8966 냔들은 한 꿈을 반복해서 꾸는 편이야? (35) 2017-09-19 3633
8965 무슨마차 괴담? 놀이? 이거 기억나는 냔 있어? (21) 2017-09-19 3911
8964 [2ch괴담] 지지 않는 태양 (4) 2017-09-19 3117
8963 [2ch괴담]나르, 나슈 (12) 2017-09-19 4142
8962 어제 꿨던 꿈.. (23) 2017-09-19 3278
8961 찾아줘 ) 꿈 꿨는데 아버지가 변을 당한 이야기 (7) 2017-09-18 2827
8960 [찾아줘]여자 혼자 등산하면 위험하다는 글이었는데 못찾겠어 (32) 2017-09-18 7288
8959 [2ch괴담] 뱀신님이 맞이하러 온다 (20) 2017-09-18 5196
8958 [2ch괴담] 못의 주인 (8) 2017-09-18 3466
8957 가위 눌리는 거 원래 다 이렇나? (15) 2017-09-17 2729
8956 [2ch 번역] 동생바보 (12) 2017-09-17 5156
8955 반복되는 꿈꿀때 우리집 고양이랑 같이 자고 안 자고 차이가 있었… (10) 2017-09-17 4689
8954 [찾아줘] 해외여행가서 문화재 훼손하고 귀국 후 큰일당한 글 (32) 2017-09-17 8065
8953 아씨.. 오늘 새벽에 자는데 무서워서 진짜.. (7) 2017-09-17 4056
8952 (끌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스압) (20) 2017-09-17 4998
8951 (끌올) [펌] 내 옛날 이야기 - 늙은 개 (feat.무당 할머니) (26) 2017-09-16 5300
8950 (끌올) 동아리 동방 이야기 (38) 2017-09-15 9208
8949 가위경험?)냔들 침대 위치 조심하자 (35) 2017-09-14 6531
8948 (끌올) 이무기 목격담 (스압) (40) 2017-09-14 7989
8947 가위 눌린 얘기 (3) 2017-09-13 1145
8946 (찾아줘> 찾았어!!) 프랑스어 짧은 단편인데 뚱뚱한여자가 (21) 2017-09-13 758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