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2ch] 아들의 휴대폰을 해약
IP :  .243 l Date : 17-09-20 09:37 l Hit : 6202
472 :정말로 있던 무서운 무명:2007/10/30(화) 06:01:05 ID:AsCQM15mO
옛날, 숍에서 근무했다.
부모님이 와서, 자살한 아들의 휴대폰을 해약하러 왔다.
부모님은, 아들의 휴대폰에 들어있는 메일을 모두 자신의 휴대폰에 넣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해왔다.
몇일 맡아뒀다.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자살하기 전에 있는 사람의 사고를 약간 알았다.
부모님에게는 할 수 없습니다(하려고 하면 할 수 있다)고 정중하게 거절했다.
하지 않는 쪽이 좋다고 판단했으니까.


473 :정말로 있던 무서운 무명:2007/10/30(화) 06:18:08 ID:AsCQM15mO
그러고 보면 이런 일도 있었군.
엄마가 휴대폰을 해약하러 왔다.
그 휴대폰은 반년전에 교통사고로 죽었던, 초등 학생의 아들에게 주었던 휴대폰.
엄마와 아들은 아주 사이가 좋아서, 아들은 언제나 엄마의 휴대폰에 걸고 있었다고 한다.
아들은 언제라도 엄마와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을 기뻐했다고 한다.
그리고 죽은 뒤, 엄마는 회복되지 못하여, 아들 휴대폰에서 자신의 휴대폰에 걸고 이야기를 하는 흉내를 종종 내고 있었다.
스스로 자신의 휴대폰을 울리고 「여보세요 〇〇쨩?〇〇쨩?」하고.
엄마는 초췌해져 버렸다.
어느 날 여느 때처럼 자작 연출을 하고 있으니까 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여보세요 〇〇쨩? 〇〇쨩?」
『엄마 이제 나를 보내주세요』라고.
그렇게 결심하여 회복하고, 해약하러 왔다고 하였다.

電話番号にまつわる怖い話

http://storyis.blogspot.kr/2015/09/2ch_42.html?m=1


NO SUBJECT DATE HIT
외치다 등업신청 받습니다 (12) 2019-12-17 6069
외치다(외방) 외커로 합병 안내 (19) 2019-08-11 21541
모든 게시판 티커스로 통합안내 (67) 2019-07-18 27505
9020 [2ch괴담] 믹스 쥬스 (40) 2017-09-23 6805
9019 [2ch괴담] 우연 (46) 2017-09-23 6251
9018 [2ch괴담] 현관 앞의 꽃 (9) 2017-09-23 4008
9017 [2ch괴담] 경찰관의 눈물 (21) 2017-09-23 5214
9016 시체주의 )) 싸이코 패스 jpg (62) 2017-09-23 13668
9015 [2ch괴담] 가부키쵸의 호스트바 (34) 2017-09-21 8051
9014 [2ch괴담]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25) 2017-09-21 6157
9013 [2ch괴담] 린폰 (18) 2017-09-21 4404
9012 [2ch괴담] 귀신의 정체 (12) 2017-09-21 3737
9011 [2ch괴담] 상아로 만든 체스 세트 (54) 2017-09-21 8503
9010 [2ch괴담] 열살 어린 애인 (15) 2017-09-21 6289
9009 [2ch괴담] 은혜갚은 원숭이 (23) 2017-09-21 5258
9008 [2ch괴담] 되풀이하는 가족 (18) 2017-09-21 4517
9007 [Reddit] 다운타운의 괴인 (30) 2017-09-21 6562
9006 [2ch괴담]금줄 (9) 2017-09-21 3324
9005 [2ch괴담] 사라진 붓코쿠산손 (9) 2017-09-20 3791
9004 [2ch괴담] 산축제 (21) 2017-09-20 4049
9003 [2ch괴담] 홋카이도의 외갓집 (14) 2017-09-20 4634
9002 [2ch괴담] 지액 (11) 2017-09-20 3469
9001 [2ch] 폐병원의 악몽 (3) 2017-09-20 3019
9000 [2ch] 아들의 휴대폰을 해약 (20) 2017-09-20 6203
8999 [2ch괴담] 한밤 중의 연회 (11) 2017-09-20 3152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