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2ch괴담]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IP :  .219 l Date : 17-09-21 20:13 l Hit : 6227
출처 : http://vkepitaph.tistory.com/m/795

무서운 이야기도 아니고, 그리 길지도 않지만...


처음 도쿄에 와서 혼자 생활하게 되었을 무렵이었다.


낯선 타향살이와 직장에서 이리저리 치이다 보니, 어느새 머릿 속에는 부정적인 생각만이 가득 차 있었다.




일 문제와 생활 문제 때문에 하루하루 고민만 늘어났고 자살까지 생각하게 될 정도였다.


그리고 어느밤, 나는 목숨을 끊기로 마음 먹었다.


유서까지 쓰고, 손목을 긋기 위해 칼을 막 손목에 댄 순간...




핸드폰 벨소리가 울렸다.


평상시에는 매너 모드로 해 놓는데...


전화를 받자 할머니 전화였다.




눈도 나빠서 혼자서는 다이얼도 못 누르는 주제에.


처음에는 종종 연락을 하라느니, 일은 괜찮냐느니 별다를 것 없는 이야기를 늘어놓다가, 갑자기 이렇게 말했다.


[기운이 없는 것 같구나. 감기라도 걸렸니? 할미는 이제 살 날도 얼마 안 남았으니, 대신 아프게 해 달라고 부처님께 빌어주마. 그러니 아무 것도 걱정하지 마. 힘든 건 할머니가 다 받아줄테니까. 그러니까 일 열심히 하려무나. 잘 지내고.]




그리고 전화는 끊겼다.


나는 칼을 던져버리고, 밖에 나가 밥집에서 잔뜩 밥을 먹고 돌아와 잤다.


핸드폰은 매너 모드인 채였다.



NO SUBJECT DATE HIT
공지사항 (7) 2020-04-24 21647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9951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21310
8994 [2ch괴담] 분홍빛 달님 (27) 2017-09-23 6931
8993 [2ch괴담] 믹스 쥬스 (40) 2017-09-23 6902
8992 [2ch괴담] 우연 (46) 2017-09-23 6329
8991 [2ch괴담] 현관 앞의 꽃 (9) 2017-09-23 4075
8990 [2ch괴담] 경찰관의 눈물 (21) 2017-09-23 5309
8989 시체주의 )) 싸이코 패스 jpg (62) 2017-09-23 13764
8988 [2ch괴담] 가부키쵸의 호스트바 (34) 2017-09-21 8128
8987 [2ch괴담]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25) 2017-09-21 6228
8986 [2ch괴담] 린폰 (18) 2017-09-21 4464
8985 [2ch괴담] 귀신의 정체 (12) 2017-09-21 3797
8984 [2ch괴담] 상아로 만든 체스 세트 (54) 2017-09-21 8645
8983 [2ch괴담] 열살 어린 애인 (15) 2017-09-21 6363
8982 [2ch괴담] 은혜갚은 원숭이 (23) 2017-09-21 5330
8981 [2ch괴담] 되풀이하는 가족 (18) 2017-09-21 4568
8980 [Reddit] 다운타운의 괴인 (30) 2017-09-21 6629
8979 [2ch괴담]금줄 (9) 2017-09-21 3367
8978 [2ch괴담] 사라진 붓코쿠산손 (9) 2017-09-20 3836
8977 [2ch괴담] 산축제 (21) 2017-09-20 4097
8976 [2ch괴담] 홋카이도의 외갓집 (14) 2017-09-20 4695
8975 [2ch괴담] 지액 (11) 2017-09-20 3510
8974 [2ch] 폐병원의 악몽 (3) 2017-09-20 3067
8973 [2ch] 아들의 휴대폰을 해약 (20) 2017-09-20 628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