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2ch괴담] 현관 앞의 꽃
IP :  .62 l Date : 17-09-23 20:24 l Hit : 4043
출처:http://vkepitaph.tistory.com/m/677


옛날, 좋아했던 여자아이 집 현관에 꽃을 가져다 두었던 적이 있다.

꽃은 근처의 정원이 근사한 집에서 꺾어다가.

사촌의 신문 배달 아르바이트를 도왔을 때였으니, 아직 어슴푸레한 이른 아침이었다.



그리고 얼마 전, 그 여자아이를 만날 기회가 있었다.

오랜만에 추억에 젖어 [그 땐 그렇게 꽃도 놓고 가고 했었는데... 넌 어떻게 생각했었어?] 라고 말을 걸었다.

하지만 그녀는 얼굴이 새파랗게 질리더니 내 가슴팍을 잡고 마구 흔들었다.



[그거, 네가 한 짓이야? 당장 그만둬!] 라고 절규하면서.

어떻게든 겨우 그녀를 안정시키고,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자 아직도 매일 꽃이 놓여지고 있다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그녀의 가족들도 [널 짝사랑하는 누군가가 가져다 놨나 봐~] 라면서 장난을 쳤다고 한다.



정작 내가 꽃을 가져다 놓은 것은 고작 2, 3일에 한 번 정도였지만, 언제부터인지 매일, 비가 오던 태풍이 오던 포장에 싸인 꽃다발이 놓여 있었다는 것이다.

심지어 한신 대지진이 일어났을 무렵에도.

[그만둬 주세요.] 라고 벽보를 붙여도 효과는 없었다고 한다.



감시 카메라를 설치해도 범인의 모습은 찍히지 않았고, 경찰에게 순찰을 부탁해도 [어느새인가 갑자기 나타났습니다.] 라는 식으로 꽃이 놓여 있었다고 한다.

이제는 가족 전체가 노이로제에 걸릴 정도여서, 당연히 그녀의 집에 찾아간 나는 격렬하게 항의를 받을 수 밖에 없었다.

나는 선물로 가져간 과자를 곁에 두고 무릎 꿇고 사과했다.



그리고 내가 한 짓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그 집에서 하루 묵어보기로 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역시나 왔다.



그녀의 남동생이 [또 꽃이 있잖아!] 라며 나한테 꽃다발을 들이대는 것이었다.

...어?

[이봐, 너 현관문도 안 열고 어떻게 그걸 가져왔어?]



그랬다.

진실은 무엇보다 두려운 것이었다.

남동생이 스토커였다니.



나는 그 날 내 눈 앞에서 한 가정이 붕괴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보았다.

남동생을 죽어라 두들겨 패는 아버지.

뜻을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를 지르는 어머니.



울면서 쓰러진 그녀.

그 와중에 남동생은 실실 웃고 있었다 - 다만, 나에게만은 혀를 차며 무척 째려보았다.

결국 그 사건이 남동생의 비뚤어진 애정에서 나온 것인지, 단순히 짖궂은 장난이었는지는 알아낼 수 없었다.



그 후 그 집과의 연락은 끊겼다.

소식도 없이 그대로 이사를 가 버렸고, 그 이후의 일은 나도 모른다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2519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1312
8997 [2ch괴담] 분홍빛 달님 (27) 2017-09-23 6897
8996 [2ch괴담] 믹스 쥬스 (40) 2017-09-23 6849
8995 [2ch괴담] 우연 (46) 2017-09-23 6292
8994 [2ch괴담] 현관 앞의 꽃 (9) 2017-09-23 4044
8993 [2ch괴담] 경찰관의 눈물 (21) 2017-09-23 5260
8992 시체주의 )) 싸이코 패스 jpg (62) 2017-09-23 13707
8991 [2ch괴담] 가부키쵸의 호스트바 (34) 2017-09-21 8091
8990 [2ch괴담] 자살하려고 마음을 먹었었다 (25) 2017-09-21 6184
8989 [2ch괴담] 린폰 (18) 2017-09-21 4438
8988 [2ch괴담] 귀신의 정체 (12) 2017-09-21 3770
8987 [2ch괴담] 상아로 만든 체스 세트 (54) 2017-09-21 8567
8986 [2ch괴담] 열살 어린 애인 (15) 2017-09-21 6320
8985 [2ch괴담] 은혜갚은 원숭이 (23) 2017-09-21 5286
8984 [2ch괴담] 되풀이하는 가족 (18) 2017-09-21 4544
8983 [Reddit] 다운타운의 괴인 (30) 2017-09-21 6594
8982 [2ch괴담]금줄 (9) 2017-09-21 3346
8981 [2ch괴담] 사라진 붓코쿠산손 (9) 2017-09-20 3810
8980 [2ch괴담] 산축제 (21) 2017-09-20 4076
8979 [2ch괴담] 홋카이도의 외갓집 (14) 2017-09-20 4665
8978 [2ch괴담] 지액 (11) 2017-09-20 3491
8977 [2ch] 폐병원의 악몽 (3) 2017-09-20 3043
8976 [2ch] 아들의 휴대폰을 해약 (20) 2017-09-20 6238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