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사명vs신념 약스압 1,2부
IP :  .137 l Date : 17-10-09 18:32 l Hit : 8598
5벨 고마워! 카테 수정했어!


1부


벌써 몇 년이 지난 일이다.
 
어느 지방 종합병원에 파견을 나가 있는데 어느날 응급실로 피투성이가 된 환자가 실려왔다.
 
그는 늘 다니던 산으로 등산을 다니던중에 멧돼지로 오인한 사냥꾼의 총격을 받아 온몸에 산탄이 박혔다.
수십발의 탄환은 그의 배와 가슴을 뚫고 후복벽과 신장,그리고 폐에 박혔고 
탄환이 지나간 자리로는 압박으로는 도저히 감당 할 수 없는 양의 출혈이 계속되었다,
 
이럴때는 뒤돌아 볼 것도 없이 대학병원으로 전원해야 한다,
   
이럴때는 괜히 어슬프게 치료하면서 시간을 끌면 환자의 회생가능성만 낮아진다.
환자의 양팔에 급히 수액을 달고 비본과 기타 응급용 약품을 투여한 후 수혈을 시작하면서 앰블란스로 환자를 옮겼다,
 
환자의 상황이 워낙 급박해서 나도 외래를 비워두고 앰블란스 옆자리에 타고,
파견나온 인턴 선생이 환자와 환자가족과 같이 뒷자리에 탔다,.
 
앰브란스안에 병원에 준비되어 있는 피라는 피는 전부 싣고 대학병원을 향해 출발했다,
 
나는 뒷자리의 인턴 선생에게 10분마다 환자의 혈압과 맥박을 체크하고,
혈액팩이 비워지면 새로운 수혈팩으로 교체할 것을 지시하고, 앰블란스 조수석에서 대학병원과 연락을 취했다.
 
그런데 내가 전화로 대학병원에 환자의 상태를 설명하고, 집도를 부탁 할 스텝을 수배하느라 정신이 없는데
윗자리의 보호자가 "이렇게 피가 안들어가도 괜찮아요?" 라고 인턴선생에게 질문하는 소리가 들렸다.
 
그게 무슨소린가 해서 뒤로 돌아보니, 환자의 양팔에 달린 혈액병이 비었는데 인턴선생이 교체를 하지 않은 것이다.
"뭐해 빨리 혈액 교체하지 않고?"
인턴선생에게 큰소리로 고함을 질렀지만, 요란한 경광등 소리 때문인지 인턴 선생이 계속 링거액만 바꾸고 있었다.
 
도리없이 고속도로 갓길에 차를 세웠다,
 
뒷자리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어린 여자 인턴선생이 너무 당황해서 였는지,
두눈에 닭똥같은 눈물을 줄줄 흘리면서 혈액이 들어가야 할 주사관으로 계속 링거액만 주입하고 있었다.  
 
나는 일단 급한 마음에 인턴선생을 옆으로 밀어내고 수액병을 얼른 혈액병으로 교체하고
대학병원에 도착 할 때까지 내가 환자옆을 지켰다.
어린 여자 인턴선생이 감당하기에는 산탄에 맞은자리마다 계속 피가 흘러내려
이미 피바다가 되어버린 앰블란스 안의 장면들이 너무 잔혹했기 때문이리라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우여곡절끝에 출혈하는 만큼 수혈이 이루어졌고, 
미리 연락을 받은 대학에서는 우리가 도착 할 때쯤 이미 수술준비까지 끝내고 있었기 때문에 다행히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
...
 
나도 환자가 수술실로 들어가는 것을 보고, 의사휴게실에 잠시 들렀다.
 
마침 휴게실에 있던 후배들에게
아까 앰블란스에서 여자 인턴 선생이 패닉 상태에 빠져서 수혈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바람에 위험 할 뻔 했다는 얘기를 하자,
후배 하나가 아주 난감한 표정을 짓더니 이렇게 말했다.
 
" 형,, 그 친구 ***의 ** 신도에요"
 
나는 순간 머리가 아득했다,
 
환자의 수혈관에 피대신 흘러들어가고 있던 식염수가 생각났고,
수혈관을 잡고 우물쭈물하면서 눈물을 흘리던 그 인턴 선생의 얼굴이 생각났으며,
그순간 남편의 손을 잡고 간절히 회생을 기도하던 환자 아내의 얼굴이 겹쳐졌다,
 
나는 그날..
 
태어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여자의 뺨에 손을댔고,
그순간 내가 빼앗아 든 그녀의 인턴수첩에는 " NO BLOOD . NO TRANSFUSION !!" 이라는 글씨가 커다랗게 씌여있었다..




2부




그러나 아무리 급박한 상황이라 했더라도, 여자 후배에게 손찌검을 한 행위가 정당한 일일 수는 없었다.
 
그것은 지금 생각해도 야만적이고 비도덕적인데,
당시처럼 미숙하고 격정적이던 30대 전후의 청년시절에는
그런식으로 명분을 위해서 규범을 깰 수도 있다는 일종의 겉멋이 잔뜩 들어있었는지도 모른다,
 
다음날 아무리 생각해도 그냥 넘어 갈 수가 없어서, 진료를 마치고 같이 얘기를 하기로 했다.
 
그날 우리는 수혈논쟁에서 군복무 문제와 같은 세속적 주제부터,
굳이 표현하자면 기독교 원리주의와 같은 그 교파의 교리에 이르기까지 몇시간에 걸쳐 얘기하고 또 논쟁을 벌였다.
덕분에 나는 그때부터 그 교파에대해 상당한 관심을( 우호적이던 비우호적이던간에 ) 가지게 되었고.
그 교파가 벌린 헤프닝 ( 80년대 종말이 온다고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일) 이나,
원리주의적인 시각들에 대해 그래도 나름대로 그들의 시각에서 일부 이해를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한번 사단이 발생했다.
 
7살난 어린아이가 교통사고를 당해 응급실로 들어 온 것이다.
 
아이의 상태는 수축기 혈압이 80을 오르내리고,
맥박수가 120회에 이르는 전형적인 저 혈량성 쇼크 상태였는데 그것은 결국 어딘가에서 대량의 출혈이 발생했음을 암시하는 것이다.
일차적으로는 간이나 비장의 손상이 있을 가능성이 커 보였고,
최악의 경우에는 장간막의 손상이나 후복막의 손상, 더 최악의 경우에는 췌장의 손상까지 가능성이 있었다.
 
상태가 급하지만 않다면 사전에 CT 를 촬영해서 환자의 손상부위를 확인하고 수술에 들어가면 좋지만,
이럴때 의사의 편의를 위해 CT 를 찍고 검사를 하는 동안 환자의 생명은 점점 궁지에 몰리게 된다,
 
요즘에는 의료사고의 가능성 때문에 아무리 급박해도 그렇게 하기가 어렵지만
( 만약 그대로 수술했다가 결과가 좋지않으면 의사가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다 )
그때만해도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라는 명분만 있다면 일단 수술부터 하고보는 것이 원칙이었다.
 
그런데 한가지 문제가 생겼다.
 
아이의 위급한 상황을 보면서 안절부절 눈물을 흘리던 아이의 부모가 완강하게 수혈을 거부하는 것이다,
 
아무리 설명해도 납득하지 못했다.
 
시간이 점점 흐르고 아이의 상황은 일분이 위급한데,
아이의 부모는 "펜타스판"이라는 수액을 사용해서 수술을 해 줄것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펜타스판은 고밀도 덱스트란 제제이므로
몸에 수분이 부족할 때 혈관에 투여하면 혈관내의 수압이 증가해서 혈압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는 링거액이다.
 
그러나 펜타스판은 출혈이 멈추어진 후, 수혈량을 줄이기 위한 제재로서 사용 할 수는 있지만,
출혈중이나 이미 대량의 출혈이 일어난 다음에는 오히려 출혈을 조장하거나 혈액을 희석시키므로 대단히 위험한 것이다.
 
그런데 보호자들은 이미 교단에서 교육받은 ( 수혈시에는 대체제인 펜타스판을 사용해 달라고 의사에게 요구하라 ) 자료를 들고, 
완강하게 수혈을 거부했으며,아무리 설득을 해도 설득이 먹히지 않았다.
 
그들은 차라리 아이가 죽게되는 일이 있다하더라도 수혈을 받아 사는것 보다는 낫다고 말했으며.
아울러 미국에서의 임상자료는 ( 교단자료 ) 수혈을 굳이 하지않아도 사망률의 차이가 없는데
유독 한국의사만 수혈을 강요한다는 것이다.
 
더 이상의 입씨름은 이 피어보지도 못한 어린 목숨을 해치는 것 이었다.
 
도리없이 수혈을 하지 않겠노라는 약속을 하고 수술실로 올라갔다.
 
수술실로 올라가는 과정에도 부모들은 절대로 아이에게 수혈을 해서는 안된다는 다짐을 받고자 했다. 
논점이 아이의 삶과 죽음이 아니라 수혈과 비수혈로 옮겨진 것이다.  
 
그러나 사실 우리 수술팀 사이에서는 수술실에 들어서는 순간 수혈을 시작하기로 묵계가 이루어져 있었다.
 
때문에 아이의 혈액형에 맞는 적합한 혈액은 중앙공급실 무인이송장치를 타고 이미 수술실에 도착해 있었고
내가 수술복을 갈아입고 수술실에 들어서기도 전에 마취과에서는 그 혈액으로 수혈을 시작했다.
( 사실 그때 우리들의 젊은혈기는 아이를 구하기 위해서라면 부모를 격리실에 잡아가두는 일이라도 불사했을지 모른다 )
 
수술이 시작되었다
 
아이의 목에 연결된 굵은 중심정맥관으로 혈액이 빠른속도로 들어가는 동안 나는 아이의 배를 열고 수술을 시작했다.
예상대로 아이의 우측 간이 절반정도 갈기갈기 찢어져 있었지만, 다행히 아이의 간을 한시간만에 부분절제 해내는데 성공했다.
 
이제 간 절제부위에서 자발적으로 흘러내리는 피의 양만 많지 않으면 아이는 회생 할 것이었다.
 
나는 아이의 우측 옆구리에 드레인 호스를 네개정도 박아 둔채로 수술을 끝내고 복부를 봉합했다.
마취된 아이의 창백한 얼굴에 조금씩 온기가 돌아오기 시작했다, 대량의 출혈이 멈추고 빠른속도로 수혈이 진행된 효과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의 혈색소 수치가 수술후 체크한 검사에서 7 정도 수준에 지나지 않았다.
 
최소 14 수준은 되어야 하는데 희석을 감안 하더라도 아이의 몸의 피가 절반이상 빠져나간 것이다. 
이제 더이상의 출혈만 없다면 버텨 볼 생각이지만, 만약 수술부위로 출혈이 조금씩 계속 이어진다면 재차 수혈이 필요한 수준이었다.
 
우리는 아이가 중환자실로 옮겨지기전에 수혈을 했던 수액관을 교체하고, 범행의 흔적들은 모두 지워야했다.
또 혹시 아이의 부모가 챠트를 볼까봐 챠트에 수혈딱지도 붙이지 않았고 수혈챠트를 이중장부를 만들듯이 따로 만들었다.
 
우리는 완전범죄를 자신하면서 일단 아이를 중환자실로 내보냈다. 









1차 출처 - 시골의사 박경철 블로그
2차 출저 - 엽혹진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56695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72475
9033 (찾아줘) 어제 올라왔던 모텔 얘기 찾아달라는 글 (26) 2017-10-23 5974
9032 억울한 죽음 (35) 2017-10-23 7357
9031 (찾아줘) 미래를 필아버린 베이리 글ㅠ 전페이지에 신고당한! (11) 2017-10-21 6319
9030 새로 이사한 집 (17) 2017-10-21 5663
9029 (썸네일 주의)일본 니코동 생방송 도중 일어난 미스테리한 일 Top9 (41) 2017-10-18 10534
9028 귀신말고 사람 관련 얘기 추천해주라 ~~ (12) 2017-10-18 5730
9027 해외 트위치 생방송 중 일어난 미스테리 사건 7 (42) 2017-10-17 9845
9026 종종 생각 나는 쌀국수 먹다가 생긴 일 (무섭진 않아) (18) 2017-10-17 8202
9025 BJ 또치와 마이콜 아니? (23) 2017-10-15 19561
9024 혹시 이런 글 읽었던 냔 있니? ㅠㅠㅠ (26) 2017-10-15 7149
9023 사명vs신념 약스압 3,4부 (84) 2017-10-09 7709
9022 사명vs신념 약스압 1,2부 (32) 2017-10-09 8599
9021 중국 파룬궁 생체 장기 적출 (82) 2017-10-09 17097
9020 찾아줘) 소복입고 칼을 바닥에 꽂고 있었던 귀신... (21) 2017-10-08 5669
9019 롯데월드 혜성특급 귀신 (109) 2017-10-08 19415
9018 ‘마귀굴’이란 존재에 대해 아시나요? (47) 2017-10-08 15544
9017 일행 (16) 2017-10-08 4373
9016 찾아줘) 주인공과 친구들이 정신나간 여자에게 쫓기는 이야기야 (16) 2017-10-08 4019
9015 워홀가서 만난 최고 미친놈(2) (101) 2017-10-07 15406
9014 펌) 내가 죽는 모습을 봤다,지금 존나무섭다 (21) 2017-10-07 7262
9013 오늘 기괴한 꿈을 꿨어 (7) 2017-10-07 3509
9012 찾아줘) 내가본 글좀찾아주라ㅠㅠ찾으면 천재여 (24) 2017-10-06 506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