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복숭아 먹으면서 들은 우리 할머니썰
IP :  .211 l Date : 17-11-10 16:14 l Hit : 8105
때는 바야흐로 한국전쟁 뒤 몇년이 지나고 어느정도 일상으로 돌아올 즈음으로,

할머니께선 방년 십오세 무렵의 어느한 무더운 여름밤 사촌 언니분과 이모등 친지들과 함께 멱을 감으러가셨다고 함.

멱을 감고 돌아가는 길, 그 즈음의 소녀들이 그렇듯 할머니께선 한살 차이가 나던 그 언니분과

손을 꼭 붙잡고 뭐가 그리도 신나는지 정신없이 수다를 떨며 뚝을 따라 어른들 무리 속에서 집으로 가고 있었다고 함.

그렇게 집으로 가고 있던 도중 할머니의 언니분과 할머니는 고무신을 두고 온것이 생각 났다고 함.

아차 싶던 두 분은 이모분들께 알려서 혼나기도 무섭고 평소 자주 가던 길이기도 하니 무섭지도 않았기에

두분만 몰래 서둘러서 신발을 가지러  가자고 했다고 함.

자연스레 어른들 무리 뒤쪽으로 가기위해 속도를 줄였고 그렇게 가장 뒤쪽으로 뒤쳐지게 되자

재빨리 무리에서 이탈하시고는 신을 가지러 가셨다고 함.

어른들 없이 둘만 남게 되었음에도 둘은 걱정은 커녕 오히려 둘만 있다는

왠지 모를 오붓함과 해방감에 더욱 수다에 박차를 가하며 걸었고,

걷다보니 어느세 멱을 감았던 부분에 다다랏다고 함.

그러자 두분의 시야에 그 신발이 보였고, 신발을 보게 되자 수다에 정신이 팔려

이미 일행이 많이 멀어진 것을 깨닫게 되어 더 혼나기 전에 빨리 무리로 복귀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함.

그렇게 각자 신발을 챙기고 있는데 그때 온몸이 시커멓고 머리는 아주 긴 장발인데

웬 싸리빗 같이 뻣뻣한 느낌의 키는 구척같이 큰 사람형상의 물체가 뚝 저 반대편에서 걸어오고 있었다고 함.

한눈에 보기에도 할머니께서는  사람이 아닌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함.

마음속으로는 도망쳐야겟다고 생각했지만 무슨이유에서 인지 몸이 마음대로 움직여 지지가 않았다고 함.

그 구척이나 되는 물체가 분명 빠른속도로 다가오고있는데 이상하게 벌써 코앞에 와야할것 같지만

그 물체는 다가오는 느낌만있지 가까이 오지는 않았다고 함.

무엇인가 잘못돼도 한참 잘못됐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 할머니는 그제서야 이성을 찾고

언니분부터 데리고 도망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함.

그런데 그 언니분께서는 있어야 할자리에 보이지 않았다고 함.

더욱더 큰 불안을 느낀 할머니께서는 주위를 둘러보셨는데,

언니분 께서는 걸어오셨던 뚝방길위에 올라가 맨발인 채로 무릎을 가슴까지 차올리며 뛰어다니셨다고 함.

그제서야 그 구척의 물체는 도깨비고 언니분께서는 도깨비에 홀린것이라고

생각이든 할머니는 어른들을 부르기 위해 언니분을 꼭 껴안고나서 울며불며 사람살리라고 소리를 질럿다고 함.

울며불며 언니한테 정신차리라고 소리도질러보고 사람들도 불럿는데

할머니는 언니분께서 기행동을 보이는것을 막을수가 없었다고 함.

아직도 그때 언니분께서 뛰는것을 생각하면 소름이돋는데,

당시에 두분만이 계실 때 언니분께서

그렇게 펄쩍펄쩍 뛰는것을 바로 옆에서 껴안고 있자니 너무나도 무서웠다고 함.

더군다나 그 구척 물체는 아직 사라졌는지 아닌지도 모르는데 언니가

그것에 홀렸다고 생각하니 정말이지 죽었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함.

언니는 자신보다 키도작고 당시 영양공급도 힘들었기에 삐쩍말랐었는데

어디서 그런힘이 났는지 상대를 끌어안은 자신도 펄쩍펄쩍 뛰어질 만큼 괴력을 발휘하며 기행동을 보였다고 함.

무섭지만 이 모든일의 원흉인 그것이 아직도 있는지

살펴봐야 겠다고 생각한 할머니는 그것이 있던 방향을 주시했다고 함.

그것은 더이상 이쪽을 올 필요가 없기라도 한듯 반대 쪽으로 방향을 바꾸고

지금껏 그랬듯 반대방향으로 빠르게 사라져갔다고 함.

이내 그것은 사라졌고 언니도 괜찮아질거라 생각했지만

할머니의 예상과는 달리 언니분은 그 기행동을 계속 보이며 뚝방을 왔다갔다 했다고 함.

그렇게 뚝방을 몇번이고 왔다갔다하던 언니는

구척 그것이 사라진 방향으로 방향을 정한듯 그쪽으로 펄쩍펄쩍 뛰어 갔다고 함.

그전까지 뚝방위를 돌던 행동은 사전 의식이라도 된양 방향을 잡은 언니는

브레이크없는 자동차처럼 더욱더 빠르게 그 물체가 사라져간 방향으로 가려했다고 함.

할머니께서는 그렇게 꽤 오랜시간 언니에 의해 동구밖까지 끌려갔고

둘다 지칠 즈음 기진맥진해서 정신을 잃을것만 같았던 할머니께선

이대로 언니를 놓치면 영영못볼것만 같은 생각이 드셨다고 함.

엉엉 울면서 언니에게 정신 차리라고 애원하며 무명 저고리를 벗어 언니의 다리와 자신을 묶으셨다고 함.

그렇게 정신을 잃고나서 아침이 밝았고 할머님과 언니분은 동구밖의 장승 있는곳 까지 와 있었고

자신들이 없어진것을 알아차린 가족들에 의해 발견되어 할머니 자신은 며칠사경을 헤매다가

회복이 되었는데 언니분께서는 정말 도깨비에 홀린것인지 정신이 나간 상태로 오랜시간 지냈다고 함.

집안 어른들 께서는 언니분을 고치기 위해 절에도 보내보고

한의사한테도 데려가보고 무당을찾아 굿도 해보고 정말 안해본 짓 없이 정신을 되돌리기위해 다해보았다고 함.

갖은 방법에도 별차도가 없던 언니분의 증세에 가족들도 거의 포기상태에 이르게 되었는데,

소문을 들은 옆부락 유가 집성촌의 한 노촌부가 자신도 어렸을 적에 구척귀신에게 홀린 사람을 본적이 있다면서

복숭아나뭇가지로 잡귀를 쫓아보라고 뀌뜸을 해 줬다고 함.

그래서 마을 어귀에서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그 나뭇가지를 꺽어 끓여도 먹이고

속바지에도 바느질해 입히고 그것으로 때리기도 하며 노력을 했다고 함.

그 정성덕인지 다른것엔 차도를 보이지 않던 언니분께선 빠르게 차도를 보이셨고

나중엔 그당시는 기억을 못하시지만 정상으로 돌아와 결혼도 잘하셨다고 함.

이 이야기를 복숭아를 드시다가 내가 무서운얘기해달라고 조르니 해주셨는데 생각보다 오싹했음.

그 동구밖의 장승부근에도 지금처럼 큰 개념의 과수원이 아닌 작은 규모의 복숭아나무 과수원이 있었다고 함.

결과론적인 이야기일진 몰라도 할머니 생각엔

그 복숭아 나무때문에 동구밖에서 언니가 멈춘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하심.

이야기 끝남.

함자로 각운을 맞추려한건 아니지만 쓰다보니 맞춰져서 계속 그렇게 하려했는데, 마지막에 실패해서 아쉬움.

그럼 다음에 다시 다른이야기도 써보겠음.



출처 - 밤놀


NO SUBJECT DATE HIT
1175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1(스압) (29) 2017-11-14 6731
1174 지금 생각해보면 무서운 옛 친구의 어머니 (41) 2017-11-14 11744
1173 붉은 옷을 입은 여자 (12) 2017-11-14 4390
1172 주워온 침대 (14) 2017-11-13 5703
1171 들어가면 안되는 방 (14) 2017-11-13 4816
1170 할머니가 들려주신 도깨비 이야기 (29) 2017-11-13 6486
1169 아빠의 극한 등교길 (15) 2017-11-12 6445
1168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txt (32) 2017-11-12 7616
1167 도시어부라는 쇼프로를 보다가 (37) 2017-11-12 9280
1166 얘야, 아빠 친구분들 오셨나보다 (17) 2017-11-10 7025
1165 복숭아 먹으면서 들은 우리 할머니썰 (20) 2017-11-10 8106
1164 화담 서경덕과 구미호 (16) 2017-11-10 5747
1163 (찾아줘) 미인 친구에게 붙은 남자귀신 이야기 (39) 2017-11-09 9082
1162 (퍼옴) 할머니께 들은 이야기 (13) 2017-11-09 4820
1161 (찾아줘)무당 관련된 글을 몇달 째 찾고있다눙 ㅠㅠ (14) 2017-11-08 5044
1160 (찾아줘) 해변가? 섬? 관련된 괴담인데 아는 냔?ㅠㅠ (16) 2017-11-07 3918
1159 찾아줘) 아 진짜 오랫동안 찾고있는 글이 있는데ㅠ (32) 2017-11-07 4815
1158 [찾아줘] 남동생? 가족중한명이 미친듯이 장난치고괴롭히는이야기 (14) 2017-11-04 5094
1157 도깨비 설화를 보고 (71) 2017-11-03 9611
1156 아궁이 물귀신 (20) 2017-11-03 4684
1155 내 옛날 이야기 11~13 (完) (16) 2017-11-03 3384
1154 내 옛날 이야기 6~10 (11) 2017-11-03 3630
←←  1  2  3  4  5  6  7  8  9  10   [다음검색]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