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외전 5 (스압)
IP :  .57 l Date : 17-11-17 08:30 l Hit : 3589
할머니와 해신(동해 용왕님)

 

 

 

 

예전 바다는 삶의 치열한 현장 이기도 했지만,

 

 

죽음과도 어깨를 나란히 했던 죽음이 친숙 했던 무서운 곳이기도 했답니다.

 

 

 

 

 

재밌는 얘기 고파 하는 제게 언젠가 해 주셨던 아야기 입니다.

 

 

 

 

예전에 바닷가에 용하다고 소문난 만신 하나가 살았단다.........라며 시작한 얘기.

 

 

 

예전 바닷가 사람들은 대부분 용왕을 모셨다고 합니다.

 

 

 

 

바닷가 사시는 분들은 육지 사는 사람들에 비해서

 

 

유난히 가리는 것도 많고 무속적인 믿음이 강하시답니다.

 

 

 

그렇수 밖엔 없는 것이 목숨이 걸린 위험한 뱃일을 업으로 하며 살아야 했기 때문일 겁니다.

 

 

 

 

예전엔 여자는 배에 타는 것 조차 허용이 안되었다고 하더군요.

 

 

재수 없다고요.

 

 

 

그런데 제 생각엔 한편으론 그렇게 금기를 만들어

 

 

 여자가 험하고 위험한 어업등을 해야 하는 상황을

 

 

미리 원천적으로 봉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음..........좀 색다른 얘기가 있는데,

 

 

여자 분들 기분 나쁘 실지 모르는데

 

 

그냥 이런 얘기도 있다는 정도로 이해 부탁 드립니다.

 

 

 

여자가 배에 타는 걸 꺼린 이유가 예전엔 전부 나무배, 목선 이었잖아요?

 

 

 

여자들.....생식기 모양이 흔히 도끼자국이라고 표현 하는 속된 표현도 있잖아요?

 

 

 

나무 배에 도끼 자국 생기면 어찌 되겠어요?

 

 

 

물 들어 와요- 어머나? 배 가라 앉네 - 침몰 - 죽어요....이래서 여자가 배에

 

 

접근 하는 걸 질색을 하신거란 얘기도 어느 늙은 어부께  들었어요

 

 

 

 

지금도 어선은 출항 한번 하려면 절차가 복잡 합니다.

 

 

 

갑판에 막걸리도 여러군데 골고루 뿌려줘야하고

 

 

고장에 따라선 어구나 배 곳곳에 팥도 뿌리고요.

 

 

 

그게 다 고기 많이 잡히게 해 달라고 비는게 아니라

 

 

사고 없이 다시 땅 밟게 해 달라고 비는 거예요.

 

 

 

 

그래서 유난히 가리는 것도 많고 터부시 여기는 것도 많았던 어부들은

 

 

자기가 빌고 기도해야할 최고의 대상으로

 

 

용왕을 모셨고 그 제사를 담당하는 무당은

 

 

당연히 그 일대에선 최고라 일컬어지던 무속인이

 

 

담당을 하였다고 합니다.

 

 

 

 

할머니께서 말씀 하신 그 바닷가도 1년에 여러차례 제사를 지냈다고 합니다.

 

 

 

 

메인으로 1년에 한번 용왕제? 용신제? 라 불리던 제사가 있고

 

 

그들의 생계가 달린 물고기가 많이 잡히도록 도와 주십사 비는

 

 

풍어제에 사고로 사람들이 죽게 되면 위령제와 함께

 

 

용왕이 분노 한걸로 생각해서 화를 풀어 주십사 비는 제사까지

 

 

여러 제사가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태풍이나 돌풍이 왜 생기는지 언제쯤 오게 되는지

 

 

이유라도 알고 어느 정도 예측도 할수 있습니다만,

 

 

지금 조차도 100% 예상이 불가능한 일인데 그땐 오죽 했겠습니까?

 

 

 

요즘의 기상청 조차 수백억짜리 슈퍼컴퓨터를 가지고도 맨날 틀린다고 몰매 맞기 일쑤인데

 

 

그땐 뭐 그냥 인명은 재천이라고 반쯤 포기하고 사는 수 밖에요.

 

 

 

 

그땐 용왕이 분노해서 태풍이나 큰비를 내린다고 생각 했지만 그게 아닌건 지금은 다들 알잖아요?

 

 

 

 

하지만 용왕이라고 제사 받아 먹으시고 먹튀 하시진 않으시나 봐요.

 

 

 

 

할매 얘기론 아무리 용왕이라해도 사람들이 믿는 것처럼

 

 

그런 하늘의 조화를 일으키는 큰 힘은 없다고 하셨습니다.

 

 

 

용왕님 제가 알기론 그리 급수 높으신 신이 아닙니다.

 

 

그냥 바다에 기거 하시며 그쪽 담당 하시는 해양부 좀 높은 공무원 같은 분이죠.

 

 

이름만 왕이지.....크크크

 

 

 

그냥 착하고 사람 돕기 좋아하는 선하고 영력 좀 쎄신 물귀신 이라고 생각 하심 됩니다.

 

 

동해,남해, 서해, 태평양 용왕까지 엄청 자리도 많으 십니다.

 

 

 

그러나 그런 위험이 있을 때면 미리 옆구리 푹푹 찔러 사람들의 기분을 뭔가 불길하게 만들거나

 

 

터부를 어기게 하거나 특별한 일을 만들어 피치 못하게 바다로 나가지 못하게 하거나

 

 

서둘러 귀항을 하게 하거나 심지어 배를 고장 내서라도 사람들 피해를 최소화 시키려 한답니다.

 

 

 

 

세상에 공짠 없죠...밥값은 제대로 하시네요, 데헷!

 

 

그래서 용왕께 드리는 제사에 모두들 열심 이고 또 간절히 기원 한다고 해요.

 

 

 

그때마다 그 분(?)은 늘 그 그 일대의 제사를 담당 하셨었다고 해요.

 

 

그러던 어느해 였다고 합니다.

 

 

 

그 해에도 용왕제를 정성껏 준비하고 많은 사람이 모인 가운데 제사를 드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분은 뭔가 잘못 되었단걸 느낄수 있었답니다.

 

 

 

언제나 제사중에 항상 그 자리에 강림 하시던 용왕님의 기운을 느낄수가 없더래요.

 

 

 

원래 오셔선 잘드시고 흥꼅게 같이 어울려 노시다가

 

 

꽐라 되셔선 기분 좋게 돌아 가시곤 하셨는데.

 

 

그 날은 마음을 다잡고 더 정성을 기울였지만 합을 이룰수 없더랍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룬데 정해진 순서대로

 

 

모든 절차가 끝났지만 그 분 마음은 무겁기만 하더랍니다.

 

 

 

그리곤 집에 돌아 가셔선 마음을 다잡고  기도를 드리셨는데

 

 

맘이 심란해서 기도빨도 안 서시더래요.

 

 

 

한참을 그러고 계시는데 용왕님이 찾아 오셨답니다.

 

 

 

근데,

 

 

딱 봐도 나 완전 삐지고 화났음 이란 분위기가 풀풀 풍기더랍니다.

 

 

입이 댓발 나오셔선 째려 보시더래요.

 

 

 

할매는 뭔가 사단이 나도 크게 났구나 싶으셨대요.

 

 

그래도 짐짓 모르는 척 하시고는,

 

 

용왕 오빵!!~~~ 몇 백년 사신 분이 뭔 일로 삐지셔선 제사도 안 받으러 오셨냐고 살살 목 긁어 주셨는데,

 

 

귀척도 소용 없더랍니다.

 

 

 

이 년아@@~~ 너 정도면 알껀데 모르는 척 하냐고 하시면서

 

 

제사를 지내려면 터 관리도 잘 해야지 그렇게 피 냄새 진동하는 곳에 나 불러내면 내가 갈꺼 같냐시면서

 

 

 

됐구, 올해는 니들 죽든 살든 나 상관 안 할거니까 알아서 하라시곤,

 

 

쌩하니 뒤도 안 돌아 보시고 가셨답니다.

 

 

 

그 분(할맨거 다 암...)은 날이 밝자마자 제사를 드린 장소로 뛰어 가셨답니다.

 

 

 

제사 드릴 때도 뭔가 좀 안 좋은 기운이 느껴지긴 하셨는데

 

 

사람들도 많이 모이고 하다보니 크게 신경을 못 쓰셨는데,

 

 

그 날 조용히 거길 둘러보니 정말 뭔가 크게 동티가 났더랍니다.

 

 

 

그런데 날이 여러 날이 지났던지 무슨 혼적은 없더래요.

 

 

 

그래도 뭔가 찾을까 싶어 용왕제를 지냈던 곳의

 

 

바닷가로 가보니 해변가 바닷속에 뭔가 있는것 같더랍니다.

 

 

 

바다를 바라 보시니깐 엄청 기분이 나쁘시더래요.

 

 

 

할매는 바로 잠수부를 한분 불러서 바다속을 수색 하게 했다고 합니다.

 

 

 

뭔가 이상한게 있으면 뭐가 되었건 다 건져 오라고 하시고 보내셨는데

 

 

한참후에 잠수부가 망태 하나가득 뭔가 허연 것들을 건져 가지고 나오셨답니다.

 

 

뼈들 이더래요.

 

 

 

머리 뼈를 보니 개뼈 였다고 합니다.

 

 

 

할매는 그제사 어찌된 일인지 집작을 하셨답니다.

 

 

 

용왕제를 드리는 장소가 그 일대에서 소문난 경치 좋은 곳 이라고 합니다.

 

 

당연히 그런 장소 택하겠죠.

 

 

 

제사를 드릴 만큼 넓은 공터도 있었을 꺼니

 

 

어떤 몰상식한 인간들이 개를 끌고 가서 잡아 먹고 바다에 뼈를 버린거죠.

 

 

 

신성 해야할 땅에서 개 잡고 피 뿌리고 놀자판 벌였을테니 동티가 안 날수 없겠죠?

 

 

 

그 지방 어부들이 그랬을리는 만무 합니다.

 

 

자기들 돌봐 달라고 비는 곳에서 그런 짓 할리는 없으니까요.

 

 

 

아마 외지인들이 놀러와서 그랬던지,

 

 

어업과는 관계없던 속칭 넝마주이라 불리는 거지들이 많았는데

 

 

그들이 그랬을거 같다고 생각 하시더군요.

 

 

 

원래 터가 그런 동티가 나면 자연 정화 되는데는

 

 

시간이 많이 필요한데 얼마 안가 거기서 제사를 드렸으니

 

 

용왕님이 삐치실만 하다고 하셨어요.

 

 

 

아무튼 그해엔 용왕이 사람들을 한번 엿, 제대로 먹이시는 바람에 죽은 사람, 상한 사람이 엄청 많았다고 합니다.

 

 

고기도 잘 안 잡히고요.

 

 

 

그렇게 자기 존재감을 확실히 심어 주신 용왕은 다음 해엔 1년 굶어서 그러신지 모르는 척 제사 잘 받아 주시고

 

 

사람들도 잘 챙겨 주셨답니다.

 

 

 

자기도 좀 미안 했던지 고기 잘 몰아 줘서 다음 해엔 풍어 였다더군요.

 

 

 

예전엔 어군 탐지기도 없이 감으로 잡았잖아요?

 

 

고기 많은 곳에 가면 딱 감을 주신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위험한 직업이 전 광부랑 어부라고 생각 합니다.

 

 

 

그나마 갱도 무너지면 어떡하던 시신 수습이라도 하는 광부 보다,

 

 

예전 동력도 없는 나무 조각배 타고 망망대해 바다로 나가서 풍랑 이라도 만나면 죽는 순간 까지

 

 

절망하다가 시신도 못 찾는 어부가 더 한거 같습니다.

 

 

 

예전에 바다서 사고 나면 살았냐 죽었냐가 아니라 그나마 시신이라도 건졌냐가 관심의 대상 이었답니다.

 

 

시신 조차 못 찾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그래서 바닷가 사람중엔 성묘 갈 무덤 조차 없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고기값 더럽게 비싸다고 투덜 거리기 전에 고맙게 생각하고 먹어야 겠습니다....데헷!!~~~


NO SUBJECT DATE HIT
댓글로 본문 내용을 남기지 말아주세요 (8) 2018-12-15 21148
신규회원분들 필독해주세요 2016-12-04 239194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113202
9192 (찾아주시면ㅜㅠㅠ) 레딧인것같고, 19금이었어 (13) 2017-12-19 5857
9191 인간 오뚜기 괴담... 그리고 이 이야기의 진짜 실체 (41) 2017-12-18 11333
9190 강남역 카페 (25) 2017-12-14 10246
9189 화장실의 손 (33) 2017-12-05 10286
9188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16) 2017-12-05 7315
9187 가면이 떨어져있다 (9) 2017-12-05 3686
9186 죽순 캐기 (8) 2017-12-05 4575
9185 왕따 당하던 아이 (11) 2017-12-05 5230
9184 풍경화 (5) 2017-12-05 3539
9183 결벽증 (21) 2017-12-05 5934
9182 냔드라 하나만 찾아줄 수 있어..?미안해ㅜㅜㅜ (29) 2017-11-27 6838
9181 [펌] 신촌 사거리 바 이야기(2) (24) 2017-11-23 7062
9180 [펌] 신촌 사거리 바 이야기(1) (10) 2017-11-23 10209
9179 아이 넷 낳자마자 콘크리트에 굳혀 보관한 여성 (62) 2017-11-21 17230
9178 단편 공포영화 - 졸음운전 (4) 2017-11-20 6100
9177 단편 공포영화 - 시체의 냄새 (썸네일 주의) (10) 2017-11-20 6368
9176 [조의 영역 시즌2] 9회 (46) 2017-11-19 9061
9175 정체 모를 인연 (20) 2017-11-18 6618
9174 남자공고 학교 뒷문 (66) 2017-11-17 14987
9173 덩실덩실 춤추던 그것 3 (49) 2017-11-17 5436
9172 덩실덩실 춤추던 그것 2 (8) 2017-11-17 4239
9171 덩실덩실 춤추던 그것 1 (13) 2017-11-17 6404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