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펌] 신촌 사거리 바 이야기(1)
IP :  .147 l Date : 17-11-23 21:46 l Hit : 10430
짱공 매일 들어오면서 눈팅만 몇년간 했는데

저도 제가 직접격은 이야기를 적으려 합니다 많이 부족하지만 그냥 저냥 재미있게 읽어 주세요 ^^

 

때는 2002년 겨울 이였습니다

그때 저는 신촌 사거리에 위치한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습니다

처음 하는 일이라 나름 열심히 일을 했었죠~

먼저 그가게 설명을 하자면 3층짜리 조금한 건물로 1층은 식당 2층은 커피숍 3층은 바를 운영하는 건물 이였습니다

2~3층 사장님은 같은 분이셨는데 가게에는 잘 안나오셨고 가게 관리는 점장님이 하셨습니다

박에서 보면 통유리로 2층 3층 가게가 보였는데 2층은 커피숍이다 보니 환한 분위기라 밖에서 보면 창가 자리며 카운터

까지 다 보였고 3층 바는 가게 특성상 어두워서 창가에 앉은 손님들이나 보일까 말까 하는 분위기 였습니다

밖에서 보면 같은 구조에 어둡고 밝으니 보기 좋았죠

장사를 하다 가게에 비품이 없으면 옥상 창고로 가서 물건을 가져왔습니다~이사람 저사람 이것저것 마구 가지고 가면

재고 파악이 잘 안되서 한사람이 하게됬는데 3층 바에 일하는 바텐더가 장부를 기록하고 커피숍이나 바에 필요한 물건이

있으면 옥상 올라가는 층계문을 열쇠로 열고 층계를 통해 옥상으로 올라가 옥상에 있는 창고에서 물건을 꺼내다 줬습니다

 

한 몇달이 지났을까 일하던 바텐더 두명이 차례로 그만두더니 어쩔수 없이 제가 바에서 음료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저는 안되다고 몇번이나 거절했지만 점장놈이 당분간 구할때 까지 대충 때우라는 식으로 저를 올려 버렸죠..ㅡ.ㅡ

일단 어깨너머로 배운 모든 지식 다 동원해서 하루하루 잘버티며 일을 하였답니다 ㅜㅜ

자연스레 창고 관리도 제가 하게 되면서 일을한지 거의 반년만에 가게 옥상을 처음 올라가 보았습니다 바 에서 나와 반층 정

도 올라가면 옥상 올라가는 문이 있었는데 거기 자물쇠를 따고 반층정도 더 올라가야 옥상이 나왔습니다 옥상에 창고가 있

었는데 이건 말이 창고지 그냥 주방 방이 분리 되있는 옥탑방 같은 구조로 되어있었습니다

좀 이상한건 옥상 올라가는 층계가 매우 어둡고 불도 안들어 오고(보통 가게에서 자주 사용하는 곳이면 불같은거 달아 놓을

만도 한데 공사를 하면서 그냥 내버려 뒀나봐요)아무리 오래된 건물이지만 정말 그곳만 지저분하고 청소는 10년넘게 안한

거 같은 정말 지나가기 기분 나쁘게 더러운 곳이라는 것과 올라가는 층계 벽에 반투명? 암튼 잘 안보이는 하얀색 비닐로 덮

어 있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그비닐도 오래되서 먼지가 쌓이고 여기 저기 찢어져서 너덜너덜 했었죠 그리고 창고에는

무슨 행거 같은것이 설치되있었는데 그곳에 옷걸이로 옷이 몇개가 걸려있었습니다 진짜 움직일 틈도 없이 빽빽하게 음료나

술로 가득 찼었는데 진짜 무슨 시골에 버려진 폐가를 창고로 쓰는 느낌이였죠 전에 일하던 사람들도 더럽고 기분 나쁘니까

정리 한번 안하고 쓰다 남은 박스는 여기저기 뒹굴고..암튼 엄청 더러웠었죠

그래서 안되겠다 싶어 언제 한번 날잡고 청소해야겠다고 생각하곤 창고에서 내려왔죠

한두달이 더 지나고 언젠가 부터 가게에 이상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습니다 뭐 귀신을 봤다느니 소리를 들었다느니 하는

뭐 그런 소문이였습니다 일하는 친구들이 모두 어리고 나이때가 비슷해서 일 끝나고 자주 어울려 놀았는데 그날도 여느때

와같이 가게 식구들하고 술한잔 먹고 모두 다 같이 첫차 시간때 까지 시간을 때우러 커피숍으로 왔습니다

커피숍 에 야간에 일하는 친구를 포함에 한 6~7명이 둘러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 하며 웃고 떠들다가 요즘 가게에

도는 이상한 소문에 대해 이야기 하게되었습니다

가게에 혼자있는데 계속 누가 부른다

자리를 치우다 손님이 들어온거 같아 멈추고 메뉴판을 가져다 주려하면 아무도 없다

3시면 마감하고 아무도 없는 바에서 노래소리가 들린다 등등 뭐 일하다보면 착각할수 있는 그런 일들을 꺅꺅 하며

재미있게 이야기 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저도 바에 혼자 일하고 있으면 '저기요'하고 부르는 소리에 네 하고 대답하곤

아 나 혼자 있지 라고 생각한적이 몇번 있긴 했습니다

평소 뭐 귀신 같은건 안믿는 저라서 그냥 듣고 웃기만 하다 나도 뭔 말을 해야 할거 같아

 

"니들 옥상에 창고 안가봤지?? 거기 창고가 옥탑방처럼 되어 있는데 거기 사람 옷같은거 막걸려있다

이상하지 않아? 이가게 생긴지 10년이 됬는데 창고에 그런 옷이 있는게?"

 

"아~그래? 진짜 ? 왜 안치웠지 누구건데?"

 

"모르지~나도 그것 때문에 점장한테 한번 치우자고 말했는데 그냥 무시하더라..."

 

카운터에서 우리 이야기를 그냥저냥 듣던 형이 저희 쪽으로와

"내가 니네 이런 이야기 하니까 이야기 하는건데.. 아~점장님이 비밀로 하라했는데..말해 말어~"

 

"형 뭔데요 말해줘요~~~~~~~~~~"

 

"너희 근데 이거 듣고 아는척 하거나 점장한테 내가 말했다고 하면 안된다"

 

"네~~~~"

 

"너희 2층 XX형 요번에 왜 그만 뒀는지 알어?

그형이 3층에서 귀신을 너무 많이 봐서 도저히 일 못하겠다고 하곤 그만 둔거다~

그형 그만 두는 날에도 나한테 너도 여기 계속있다간 무슨일 당할지 모르니 빨리 그만두고 다른일 하라며 진지

하게 이야기 하고 갔었어~"

 

"아 진짜요~~~"

평소 귀신을 안믿는 저는 에이 그런게 어디 있냐며 핀잔을 줬고

사람들은 직접 전화해서 뭘 봤는지 물어 보자며 그형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저는 하지 말라고 그형 그만두고 싶어 핑계된거라 말했지만 어느덧 강제로 전화기를 들고 전화를 걸고 있는건 저더 군요

ㅡㅡ

 

"아 형 안녕하세요 저 누군데요..."

 

"아~그래 오랜만이네 잘지내지? 너 아직도 거기서 일하는거 아니지? 혹시 하고있으면 빨리 그만둬라~나처럼 된다~"

 

"형 사실은 가게 사람들하고 술마시다 이야기 나와서요 좀 물어 보려구요..

형 일그만둔 이유가 가게에서 귀신봤다고..."

 

"야~~그런 이야기 할거면 끊어"

 

툭...띠띠띠...

 

"형 전화 끊었는데.."

 

"아~~~뭐야 진짠가봐 어떻게"

 

여자들은 이미 난리 났고 저는 이렇게 전화 끊으면 그 형한테 실수 하는거 같아 화장실 다녀온다고 하고

다시 전화를 걸었습니다

 

"형 전데요 죄송해요 형 기분 나쁘라고 그런거 아닌데 ... 죄송해요"

 

"......"

 

"정말 죄송해요 앞으로 이런걸로 연락 하지 말라고 사람들 한테도 이야기 할게요"

 

"아니다 니네 지금 다 가게지?? 나도 이제 일끝나서 집에 가는 길인데 내가 가게로 들려서 이야기 해줄게 기다려"

 

나는 자리로 가 사람들 한테 이야기 했고 별일 아닌일로 재미 삼아 이야기 하던게 나 아닌 다른 사람들한테는 뭐가 그리 커

졌는지 나 나가고 나서도 더 심각하게 이가게 귀신이 산다로 확정되서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었습니다

 

뭐가 있을까? 뭐가 있다던데? 아니 뭔가 있는거 같긴해 아냐 뭔가 있어 아냐 뭔가 있는게 확실해...

 

뭐대충 이야기가 이렇게 진행 된거죠 조금있으니 형이 도착했고 형은 물한잔을 시키더니 벌컥벌컥 마시곤 모두 자신을 보고

 

있는 사람들을 빙~~한번 보더니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니들 내가 이런이야기 했다고 뭐 나같이 그만 두라는건 아닌데 한번쯤으 잘 생각해 봐 알았지

내가 겪은 일이지만 안믿으려면 믿지 않아도되...

 

어느날 새벽이였어 난 커피숍 카운터에 앉아서 음악을 들이며 창밖 구경하고 있었지 니들도 알다시피 그 시간대에

손님들은 다들 첫차 기다리면서 시간 때우러 혹은 자러 오는 사람들이잖아 커피 하나 시키고 몇시간이나 앉아 있는..

뭐 그날도 대충 그런 분위기였어 손님이 맥주를 주문해서 난 늘 하던데로 마감하고 불이 완전 꺼진 3층 바로 올라갔지

솔직히 나도 남자지만 불꺼진 가게는 사실 좀 무서워서 노래를 흥얼거리며 올라갔지

(여기서 바 구조를 설명 하자면 직사격형 공간에 한쪽 벽면이 바로 되어있고 바 반대편 벽은 불투명한 유리로 되어있고 그

밑에 테이블이 있고 안쪽으로 들어가면 쇼파 테이블이 4개 있고 바 옆으로 큰 통유리 창문으로 신촌사거리를 확트이게 볼수

있는 뭐 대충 그런 구조로 되어있다)

니네 바텐더 앉는 의자 있지 다리 긴거  아무도 없는 불꺼진 바에 우두커니 그 의자만 혼자 턱 하고 있는게 새벽에 혼자

보면 얼마나 무서운지 아냐?

 

"형///저는 매일 거기 앉아서 일하는데요 ㅡ,.ㅡ"

 

"암튼 일단 들어봐~ 아무튼 평소에 난 바 마감하고 맥주 가지러 갈때마다 그렇게 우두커니 서있는 의자를 보면

좀 무섭드라고  그래서 그날도 바쪽은 안보고 반대편 벽으로 고개 돌리고 냉장고로 직진해서 맥주 꺼내고 다시 고개 돌려

벽만 보면서 내려오려는데  뭔가가 이상한거지////그날 춥거나 뭐 그런것도 비도 안왔는데 바 반대편 유리벽에 서리가

뿌옇게 끼인거야...정말 기분이 나빴지..그때 그대로 그냥 내려왔어야 됬는데..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바 의자를 봐버린거

지....씨발 그날 어땠는지 알어  거기 의자에 어떤 남자가 고개를 숙이고 앉아 있잖아~~~씨발 진짜....

난 완전 개거품 물고 들고 있는 맥주고 뭐고 다 던져 버리고 소리 지르며 2층으로 뛰어 내려왔지 내가 소리를 지르며 내려

오니까 손님들도 다 놀래서 나 처다보고,난 너무 무서워서 카운터 아래로 몸을 숨기고 덜덜 떨며 점장님한테 전화 했지...

점장님...진짜 귀신 있잖아요....지금 바에 누가 앉아있다고요~빨리와주세요 저좀 살려주세요..."

 

"......."

 

들으면서도 귀신안믿는 나도 그형이 너무나 무서운 표정으로 진지 하게 이야기 하니까 등에서 식은땀이 흐르고 온몸에 닭살

이 돋았다...

 

"그래서요? 어떻게되써요? 점장님 왔어요?? "

 

"오긴 왔지 점장님 오자 마자 확인이고 자시고 이야기고 뭐고 앞치마 벗고 집에 갔지 나는 그리고 전화로 그만둔다고 말했

지"

 

"점장님이 그냥 그렇게 그만두게 했어요??? 일할 사람도 없는데??"

 

"점장은 나 그만 두는데 뭔말 못하지~자기가 먼저 보고 자기도 무서워서 그만두려고 준비하는 사람인데"

 

"네???점장님도 귀신을 봤다구요?? 점장님은 그냥 쓸데없는 소리하지말라고 일이나 하라고 하시던데..."

 

"그 사람도 아무렇지 않게 생활 하지만 아마 무서울거야~

점장님이 이야기 안해서 내가 하기는 그렇지만 그래도 사랑하는 동생들도 살려야 하니까 내가 말해줄게"

 

"꿀!~꺽"

 

저번에 언젠가 일하고 있는데 가게로 전화가 온거야 받으니까 점장이더라고

"XX야 지금 손님하나가 3층에 올라간거 같아 창가에 서있으니까 빨리 올라거서 바는 영업 끝났다고 내려가시라고 해

또 영업끝났다고 손님 가라고 하지말고 2층에서도 주문되니까 2층으로 모셔라~"

 

"에이~점장님 제가 누군데요 알아서 잘할게요~ㅎㅎ 근데 점장님 어디신데요?"

 

"나 가게 반대 편이지"

 

창밖으로 보니까 점장이 밑에 도로 반대편 차에서 우리 가게 보고 있드라고 난 전화 끊고 3층으로 룰루랄라 올라갔지...

근데 3층에 아무도 없는거야...난 점장이 내가 무서워하는거 알고 장난친거라 생각해서 2층으로 뛰어 내려가 창가에서서 점

장님을 보고 전화 했지

 

"뭐에요 아무도 없는데~왜 장난쳐요 무섭게~"

 

"아냐..가만있어봐..."

 

전화를 받으며 점장이 3층을 계속 쳐다 보고 있는거야...난 점장을 보고 있는데...그때 난 점장얼굴을 잊지 못할거야

한참을 3층을 보던 점장이 날 보더니....

 

"XX 야 내가 잘못봤나보다...나 갈테니 무슨일있음 전화해라..."

 

"그리곤 차에타서 휭~하니 가버리는 거야...

내가 기분이 어떻겠어 장난을 치더라고 끝에는 훈훈한 웃으며 마무리 하는 뭐 그런게 있어야지...

아무튼 난 다음날 점장님 만나서 물어 봤어 어제 어떻게 된거냐고 점장은 그때서야 웃으면서 자기가 잘못봤으니 신경

쓰지 말라고 말하는데 내가 어떻게 신경을 안써 집요하게 물어봤지~"

 

 

짧게 끝날 이야기인줄 알고 시작했는데 내용을 쓰다보니 길어 지네요 ㅜㅜ

저만 신기하고 재미있을지 모르니 사람들 반응 보고 이어서 쓰든지 말던지 할게요~

날도 추워졌는데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출처: http://m.jjang0u.com//articles/view?db=106&no=12836&search_field=subject&search_value=신촌


NO SUBJECT DATE HIT
정리하게 되는 게시판 주소 목록 (4) 2019-08-16 440
외치다(외방) 외커로 합병 안내 (3) 2019-08-11 825
게시판 정리 안내 (35) 2019-07-18 1428
9197 낯선 방문 (8) 2017-12-26 4124
9196 영혼 결혼식...진짜 영혼들은 결혼을 할까. (12) 2017-12-25 7776
9195 사주팔자의 큰 틀은 대충 맞더라... (122) 2017-12-25 21292
9194 우리집 고양이가 귀신 쫓아낸 썰 (21) 2017-12-21 10563
9193 Mr.C 와 담배, 그리고 찻잔 (17) 2017-12-20 5196
9192 (찾아주시면ㅜㅠㅠ) 레딧인것같고, 19금이었어 (13) 2017-12-19 5993
9191 인간 오뚜기 괴담... 그리고 이 이야기의 진짜 실체 (42) 2017-12-18 11627
9190 강남역 카페 (25) 2017-12-14 10460
9189 화장실의 손 (33) 2017-12-05 10823
9188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16) 2017-12-05 7442
9187 가면이 떨어져있다 (9) 2017-12-05 3762
9186 죽순 캐기 (8) 2017-12-05 4703
9185 왕따 당하던 아이 (11) 2017-12-05 5357
9184 풍경화 (5) 2017-12-05 3609
9183 결벽증 (21) 2017-12-05 6042
9182 냔드라 하나만 찾아줄 수 있어..?미안해ㅜㅜㅜ (29) 2017-11-27 6920
9181 [펌] 신촌 사거리 바 이야기(2) (24) 2017-11-23 7171
9180 [펌] 신촌 사거리 바 이야기(1) (10) 2017-11-23 10431
9179 아이 넷 낳자마자 콘크리트에 굳혀 보관한 여성 (62) 2017-11-21 17489
9178 단편 공포영화 - 졸음운전 (4) 2017-11-20 6183
9177 단편 공포영화 - 시체의 냄새 (썸네일 주의) (10) 2017-11-20 6472
9176 [조의 영역 시즌2] 9회 (46) 2017-11-19 9180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