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시선
IP :  .121 l Date : 18-01-23 17:53 l Hit : 2258
예전에 살던집 이야기야.
그집에서 우리 가족이 30년 넘게 살고 집도 2번인가 공사를 했거든.

근데 언제부턴가 집에 혼자 있으면 너무 기분이 안좋고 그런거야.
그시점이 예전에 옆집에 살던 사람이 이사가고  한 일년정도 지났을때 부터였던거 같아.


우리집이 쫌 골목안 쪽에 있고.  동네가 재개발난다는 소식에 친하던 이웃이 집을 팔고가고 옆집이 거의 폐가가 되서 방치되어 있었어.
아무래도 옆집이 폐가가 되면 스산하잖아 나는 그래서 그냥 내가 예민한거라고 생각했거든



근데 언제부터지.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옆에 집 창문이 보이는데
그게 너무 소름 돋고 그러는거야.

그래서 항상 엄마라고 부르면서 후다닥 들어가거나, 될수있으면 그집 창문을 안봤어.


그냥 느낌 탓인가 보다 했는데 집에 혼자만 있으면 집에서 쿵쿵 소리가 나고
우리집이 복층이라 2층에서 아래를 내려다 볼수있는 구조인데 위에서 자꾸 누가 쳐다보는거 같은 기분이 들더라.

심지어 우리집은 복층이긴 해도 2층이 너무 더워서 거의 창고로 쓰고 올라가지도 않고 창문을 닫아놓거든?
근데 내가 집에 들어옴과 동시에 2층에서 쿵쿵쿵 소리가 나더니 문이 닫혀서
내가 너무 기겁하면서 밖을 나가서 가족을 기다린 적도 있어


그때 창문이 열려서 닫힌건가 바람 때문이겠지 하고 보니까, 창문은 닫혀있더라.


그집에서 평생살아서 이사할 생각은 없었는데.
아빠 사업이 너무 기울어서 집을 팔고 이사를 갔어.



이사하고 나서 엄마한테 들은말인데 그게 참 소름이더라.

왜 내가 맨날 2층에서 사람이 보는거 같다고 말했었잖아.
그 시점이 몇년이 안됐거든?


근데 그 시점쯔음 옆집이 폐가라 방치되어있으니까  어떤 노숙자가 와서 자살을 했데.
난 전혀 몰랐고 부모님도 사람죽은일이라 쉬쉬 했겠지.

내가 아마 시선을 느끼던게 그쯔음인거 같아.
이상하게 집에 들어갈때마다 소름이 돋는 기분이 들었던것도.
자살한방이 우리집 들어갈때보이는 그방이라니까  더소름


이상 내 이야기는 끝이야.
지금은 이사하고 너무너무 잘살구 있어. 그런 소름돋는 느낌은 혼자 있어도 전혀 안나

그리고 여담으로,
우리가 팔고 이사간집에서 지금 어떤 사람이 혼자사는데
그사람도 집이 너무 소름끼친다고 무섭다고 집에 잘 못들어가겠다고 그런다나봐.

진짜 그집에 뭐가 있긴 한걸까?





NO SUBJECT DATE HIT
일부 이미지가 안나올수 있습니다. 2018-05-28 11402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14598
[필독] 포인트 올리는 방법 (1013) 2015-07-16 91741
자동로그인 개선 안내 (10) 2018-02-21 33150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53662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117252
9222 [공포경험] 시선 (6) 2018-01-23 2259
9221 [공포괴담] 뷰티페놀 (11) 2018-01-23 4326
9220 [공포자료] 예지몽 (111) 2018-01-22 6245
9219 [미스테리] 전생체험 후기 (21) 2018-01-21 4043
9218 [미스테리] 인복에 대해. (762) 2018-01-13 19344
9217 [미스테리] 오후 4시 20분 (11) 2018-01-10 3597
9216 [공포괴담] 귀신경험담 댓글 (9) 2018-01-08 3101
9215 [공포경험] 가위 눌리면 손가락들이 날 괴롭혀(안 무서움) (5) 2018-01-08 1376
9214 [공포경험] 낯선 방문 (8) 2017-12-26 3297
9213 [미스테리] 영혼 결혼식...진짜 영혼들은 결혼을 할까. (12) 2017-12-25 6150
9212 [미스테리] 사주팔자의 큰 틀은 대충 맞더라... (116) 2017-12-25 14579
9211 [공포경험] 우리집 고양이가 귀신 쫓아낸 썰 (21) 2017-12-21 5942
9210 [공포경험] Mr.C 와 담배, 그리고 찻잔 (17) 2017-12-20 4115
9209 [공포괴담] (찾아주시면ㅜㅠㅠ) 레딧인것같고, 19금이었어 (13) 2017-12-19 4590
9208 [공포괴담] 인간 오뚜기 괴담... 그리고 이 이야기의 진짜 실체 (39) 2017-12-18 9038
9207 [공포경험] 강남역 카페 (23) 2017-12-14 8457
9206 [공포괴담] 화장실의 손 (33) 2017-12-05 7047
9205 [공포괴담]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15) 2017-12-05 6103
9204 [공포괴담] 가면이 떨어져있다 (8) 2017-12-05 2934
9203 [공포괴담] 죽순 캐기 (6) 2017-12-05 3507
9202 [공포괴담] 왕따 당하던 아이 (10) 2017-12-05 3965
9201 [공포괴담] 풍경화 (4) 2017-12-05 2711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