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구더기
IP :  .138 l Date : 18-02-22 03:39 l Hit : 2684

안녕 냔들아
요즘 공포 방 글도 너무 안 올라오고 리젠도 안 되는 것 같아서 슬픈 마음으로 내 경험담을
써보려고 해. 일단 제목에도 썼겠지만, 혹시 모르고 들어와서 비위 상하는 냔이 있을지도
모르니까 일단 이 얘기는 좀 많이 더러울 수 있어 ㅠㅠ 내가 글로 표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많이 혐오스러울 수 있을 거야. 만약 비위가 안 좋으면 읽지 않는 걸 권장해 ㅜㅜ
사실 그렇게 무섭진 않을 수 있음 주의






-






일단 나냔은 외국냔이고, 시골까진 아닌 적당히 조용한 곳에서 살아. 사람도 별로 없고 사건·사고도
많이 안 나고. 이웃도 별로 없어서 가족이랑 나름 조용한 삶을 지내고 있었어. 현재 이 일이 벌어진 집에서는
몇 년 동안 살고 있고 아직도 사는 중이야.




나름 사족이 길었는데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아마 한 달 정도 전에 일어난 일이야.
앞에서 말했듯이 우린 이웃도 별로 없고 (있어도 몇 블록이나 떨어져 있어서 이웃이라고 하기도 힘듦)
물론 이상한 일은 몇 번 있었지만 이번만큼 기괴하고 더러웠던 일은 없었어.
우리 집의 구조는 보면 알겠지만 뒤뜰이 있고 뒷문 왼쪽으로 테이블이 하나 있어.
저기서 가끔 짐이나 물건이 너무 많아서 창고에 다 안 들어가면 잠시 올려놓거나
그런 공간이야. 자주 쓰지는 않고, 그냥 창고 2로 쓰던 곳이야.
딱히 정리하거나 그런 적은 없었어. 그게 문제였나 싶기도 하네 이젠.




며칠 뒤, 처분할 물건들은 다 정리하자는 얘기가 나와서 그 테이블에 있는 물건들까지
정리하기로 하고, 대청소를 시작했어. 이것저것 다 정리하고 마지막으로밖에 있는 테이블을
치웠을 땐 아마 6시? 쯤이 였던것 같다.




상자 몇 개 정리하고 자잘한 안 쓰는 가구라던가 버리는 옷까지 정리하고 마지막으로 제일 부피가 컸던
접시 담는 통? 선반? 뭐 그런 게 있었는데 그게 뚜껑이 있는 통이라 안이 보이지 않았지만, 들자마자 뭔가
묵직하고 안에 뭔가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어.




그래서 나랑 엄마랑 뭔가 싶어서 그것을 내려놓고 뚜껑을 열어봤어.




안에는 중간 정도의 크기에 하얀 봉투였는데, 안에 뭔가 들어 있는 듯이 좀 많이 볼록했어.
제목에 적혀 있듯이, 봉지를 열어 봤을 땐 그 봉지를 열자마자 구더기와 구더기 유충으로 가득 채워진
봉투였어. 하얗고 노란 물체들이 꾸물대면서 봉지 벽을 타고 올라오려고 하는 순간 그 봉지를 떨구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
일단 묶고 다른 봉지 여러 겹으로 싸서 폐기처분을 했어. 진짜 그때만 생각해도 토 나올 것 같긴 해.




하지만 어느 정도 비위가 돌아오니까 갑자기 생각 나는 게, 만약 음식물이나 상한 음식 때문에 생긴 구더기라면
그 통에는 물론 다른 물건들에도 구더기가 생겼을 텐데, 그렇지 않다는 것과 그 봉지 안에 가득 담긴 것 빼고는
다른 곳에는 없었다고 보면 누가 거기에다 고의로 뒀다는 거. 그곳이 음식을 넣을 곳이 아닐뿐더러 우리 식구 중
아무도 그런 곳에 비닐봉지를 넣지 않았다고 하는데, 그럼 누굴까?
아직도 범인은 못 잡았지만, 다시 돌아올까 봐 좀 무섭긴 해.
그 이후로 그 테이블에는 물건을 놓지 못하고 있어.







*다시 한번 말하지만 나만 무서울 수 있음 주의*



NO SUBJECT DATE HIT
10월 1일날에 일부방 카테고리 표기 폐지 안내 2018-09-13 1542
외방 가입 받아요 (42) 2018-07-25 18767
각방 포인트 조정 안내 (15) 2018-07-16 11228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42497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74600
9230 [미스테리] 어릴적에 있었던 이상한일들( 안무섭 주의) (15) 2018-02-22 2916
9229 [공포경험] 구더기 (11) 2018-02-22 2685
9228 [공포경험] 이상한 꿈 (13) 2018-02-20 2466
9227 [공포경험] 증조할머니이야기. (26) 2018-02-17 4089
9226 [공포경험] 로또번호 꿈 (안무서움주의) (17) 2018-02-13 3190
9225 [공포경험] 예전에 살던 집에서 겪은 일 (15) 2018-02-11 3111
9224 [공포경험] 고딩때 미술학원 다니면서 들은 무서운 이야기 (8) 2018-02-10 3773
9223 [공포자료] [찾아줘]혹시 외커산 아닌 이야기도 찾아주니 ? (7) 2018-02-10 2169
9222 [공포경험] 블로그보다가 진짜 뒤통수 맞은거처럼 멍해졌다.. (37) 2018-02-09 10148
9221 [미스테리] 사주에 관심있는 냔들 많지? (13) 2018-02-08 6381
9220 [공포경험] 냔들아 ㅠㅠㅠ 이야기 좀찾아져... (3) 2018-02-04 1941
9219 [미스테리] 줄글로 풀어주는 사주 사이트~ (+사주 사이트 몇 개 정리) (954) 2018-01-31 28550
9218 [공포괴담] 1파고를 기다려 ㅜㅜ (8) 2018-01-30 2578
9217 [미스테리] 외방글인데 이거 본냔 있어? 룸메년 죽이고 싶다는 글 (78) 2018-01-25 9579
9216 [공포괴담] 찾아줘) 복제 인간 관련 얘기였는데ㅜㅜ (5) 2018-01-24 2243
9215 [공포경험] 시선 (6) 2018-01-23 2524
9214 [공포괴담] 뷰티페놀 (11) 2018-01-23 5133
9213 [공포자료] 예지몽 (112) 2018-01-22 6887
9212 [미스테리] 전생체험 후기 (21) 2018-01-21 4601
9211 [미스테리] 인복에 대해. (765) 2018-01-13 21625
9210 [미스테리] 오후 4시 20분 (11) 2018-01-10 3892
9209 [공포괴담] 귀신경험담 댓글 (9) 2018-01-08 3372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