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번역괴담] 전 여친의 생령
IP :  .100 l Date : 18-05-11 09:20 l Hit : 2506
공포방 살리기 프로젝트 (35)

일본 네이버 마토메(모음집) 추천괴담 랭킹 Top20
https://matome.naver.jp/odai/2147172503437197701?page=3

2위 전 여자친구의 생령

“불장난(이성과 관련된 위험한 놀이)만을 하고 있으면, 언젠가 보복이 돌아올 지도 몰라!”

=========================================

(※번역하기엔 이야기가 너무 길고 다른 사이트에도 이미 올라온 괴담이라 퍼왔어. 번역이 시간도 노력도 너무 많이 들어가다 보니 기존에 소개되지 않은 글을 번역하고 올라와 있는 글은 기존 번역글을 소개할게. 냔들의 많은 양해 부탁해)

3년 전 어느 날 눈앞의 여자(A라 할게)가
"당신 생령이 씌어 있어"
라고 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 나는 무심코 웃어 버렸습니다.

실은 그 1주일 정도 전에 친구 Y에게 전화가 왔었습니다.
"예지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있는데 만나볼래? 너 그런데 관심이 있었잖아."

듣고 보니, Y 누나의 친구 중에 그런 사람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Y도 그 사람은 옛날부터 아는 사이였고, 가끔 집에 놀러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능력자라는 A와 저와 Y의 일정을 조정해서 실제로 만난 것은 이야기를 들은 지 1주일 만이었습니다.

그 A가 처음 나를 보자마자 말한 것이
"생령이 씌어있다..."
라는 말이었던 것입니다.

솔직히 그때는
(하아... Y와 한패가 되어 쫄게 만들려는 거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살아있는 인간의 영혼이 씌어있다니 너무 엉뚱한 일이라고 느껴진 겁니다.
그래서 무섭다는 생각 없이 즐겁게 어울려줬습니다.

"그래서, 그 생령은 어떤 느낌의 사람이야...?"
고 물었습니다. 내 얼굴은 그때까지도 히죽 히죽 웃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그런 태도에 익숙해져있는지 신경쓰는 모습도 없이 생령의 특징을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 여성
○ 젊다
○ 아마 20 세 전후
○ 머리는 길다
○ 외꺼풀의 눈
○ 목에 작은 멍

그것을 들었을 때 식은땀이 줄줄 나왔습니다.
그 여자에 대해, 알고 있어...

그 여자에 관련해서 Y는 모릅니다.
Y 에게는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말할것도 없이 A도 모르는 이야기 입니다.

"...그 여자, 알고있어. 반년 정도 전에 헤어진 여자라고 생각해..."

내 목소리는 쉬어 있었습니다.

그 여자 S(생령으로 내게 씌었다는 여자)와는 육체의 관계로 시작되었습니다.
만난 그 날 나는 호텔로 초대했습니다.

그리고 호텔을 떠나기 전에 S로부터 들은 말이
"사귀어 줬으면 좋겠어"
라고 했습니다.

당시 애인은 없었기 때문에 가벼운 기분으로 OK했습니다.
그러나 2주 정도했을 무렵에 내 마음이 바뀌어 일방적으로 헤어진 것입니다.
이별을 말했을때, S는 울고있었습니다.
하지만 나는 그녀에게 상냥하게 위로하지도 않고 그대로 떠났습니다.
헤어진 원인은 S에게도 있었기 때문에
"자업 자득이야."
정도로 밖에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 후, 그녀에게서 어떠한 연락도 없었기에 나를 벌써 잊어 버렸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이기적이고 지독한 남자였습니다.

뻐끔뻐끔 하며 그 경위를 A에게 말했더니 대처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밤에 자기 전에 마음속에 그 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도록 해. 그리고 머리맡에 소금을 넣어. 그렇게 질이 나쁜 느낌은 없기 때문에 괜찮다고 생각하니까. 씌어있는 아이는 당신에 대해서 강하게 생각하는 것만으로 생령이 되는 거고 그렇게 되었다는 자각은 없으니까."

A의 집을 나와 Y와도 헤어지고 나서 집 근처에 있는 편의점에 들렀습니다.
이제는 한 밤중인 늦은 시간이라 슈퍼도 닫혀 있었기 때문에 편의점에서 소금을 사려고 했습니다.

봉지 소금과 야식 용 감자튀김, 음료를 가지고 계산대에 줄을 섰습니다.

A의 집을 나오면서는 생령의 일은 그다지 신경이 쓰이지 않게 되어있었습니다.
지금까지 3개월, 뭔가 나쁜 일이 일어난 것도 없었으니 말이죠.
A의 집에 갈 때까지 나에게 생령이 씌어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으니까요.
오한이 드는 일도 없었고, 두통이나 어깨 결림도 없었으니까요.
A도 "질이 나쁘지 않다"고 했고.
그냥 그러다가 사라지겠지 싶었습니다....

"오랜만이야."

갑자기 들어 본 적이 있는 목소리가 뒤에서 들려왔습니다.
긴 머리에 홑 눈꺼풀. 목의 작은 멍은 옷깃으로 가려져 있었습니다.
편의점 안의 조금 떨어진 곳에 S가 있었습니다.
무심코 뒤돌아 본 나는 머리가 새하얗게 되었습니다.

어떡하지.. 어쩐다....

"그거 누구랑 먹을거야?"

S는 떨어진 곳에 서서 밝은 표정으로 물어왔다.

"어...?"
"그거 누구랑 먹을거야?"

S는 미소짓는 얼굴로 장바구니의 감자 칩과 1.5L 페트병을 보고 있었습니다.

"혼자야."

어떻게든 평정을 가장하고 대답했습니다.

"흠~ 여친이랑이 아니고? 수상한데~"

그렇게 말하면서도 이쪽으로 다가오려고 하지는 않습니다.
얼굴은 웃고 있습니다.

"혼자야."

다시 말했습니다.
나도 미소를 지었습니다.

이번에는 그녀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웃는 얼굴로 서있을 뿐.

계산대가 내 차례가 되었습니다.
그녀에게서 시선을 돌릴 계기가 되어 안심했습니다.
지불을 하고 편의점에서 나가기 전에 가게를 뒤돌아 봤습니다.
방금 전과 같은 장소에 S가 서있었습니다. 웃는 얼굴로 이쪽을 보고 있었습니다.

"그럼 잘 들어가."

그 정도로 말하고 나는 그녀의 대답도 듣지 않고 서둘러 편의점을 나왔습니다.
그날 밤은 영능력자 A에게 배운대로 하고 잤습니다.

다음 날, 일이 끝난 나는 여친과 만났습니다.
2개월 정도 전부터 사귀고 있는 여성이 있었습니다.
그녀 C는 독신 생활을 하고 있었으므로, 그녀의 방에 묵으려고 했습니다.

혼자 자는 것이 무서웠습니다.
그녀의 휴대 전화로 연락하여 C의 집에 방문하니 집안에서 요리하는 냄새가 났습니다.
그리고 나를 마중 나온 C는 얼마 전 그녀의 생일에 내가 선물 한 백금 반지를 끼고 있었습니다.

C가 손수 만든 요리를 먹고 즐겁게 이야기를 하는데도, 괜히 S에 대한 일이 자꾸만 머리에 떠올랐습니다. 그녀에게는 그 일은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식사가 끝나고 주방에서 C가 설거지를 하는 동안 나는 TV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부엌에서 C가
"꺅!"
하는 짧은 비명이 들렸습니다.

"왜 그래?"

바퀴벌레나 쥐라도 나왔나?라고 생각해서, C 근처로 가보니 그녀는 손바닥에 놓여있는 금속을 나에게 보여주었습니다.
내가 그녀에게 준 백금 반지였습니다.
그것이 움켜쥔 듯 찌부러져 있었습니다.

"설거지를 할 때, 소중한 반지니까 흠이라도 나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그녀는 부엌 옆에 있는 세탁기를 가리켰습니다.
세탁기 위에 수건이 있고 그 위에 반지를 두고 식기를 정리하고 있던 것입니다.

"설거지가 끝나고 반지를 보니 이렇게 되어 있었어요. 왜 이렇게 된 거지? 모처럼 준건데 미안합니다 ...."

C가 망가뜨린 것이 아니라는 것을 바로 알 수 있었습니다.
C의 힘으로는 도저히 이런 식으로 변형시킬 수 없을 것입니다.
게다가 아끼던 그녀가 반지를 망가뜨릴 이유도 떠올릴 것이 없습니다.

(S의 생령이다...)

자연스럽게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때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내 휴대 전화의 소리입니다.
두 사람 모두 갑작스런 소리에 움찔했습니다.

"잠깐만 기다려."

C에게 말하고 전화를 받으러 갔습니다.
액정 디스플레이는... 발신자 표시 제한이었습니다.
어떤 예감이 든 나는 호흡을 가다듬고 휴대 전화의 버튼을 눌렀습니다.

"여보세요..."

역시 S의 목소리입니다. 목소리는 웃는 얼굴로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은 밝은 상태.

"아, 저기..."

여보세요라고 말을 했더니 변하지 않은 밝은 목소리로

"거짓말쟁이"
"어...?"

내가 되물었더니

"거짓말쟁이"

다시 전화 목소리가 말했습니다.

휴대 전화를 귀에 댄 상태로 방 커튼을 열고 창문을 열었습니다.
2층에 있는 C의 방에서 내려다보니 아파트 앞 도로에 여성이 서있었습니다.

방 바로 아래 정도, 가로등에 비친 그 모습은 잘 보입니다.
C의 방을, 나를 올려다 보고 있습니다.

먼저 눈치 챈 것은 바로 숏컷의 머리카락이었습니다.
그리고 칼라없는 옷.
목의 멍.
어젯밤과 같은 미소 ....
머리를 자른 S 였습니다.

가로등 아래에서 S의 입술이 움직였습니다.

"여친은 없다고 했잖아...."

휴대폰에서 S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나는 꼼짝 못한 채 소리도 내지 못하고 생각 밖에 할 수 없습니다.

(어젯밤은 정말 혼자 였어.)

"나에게는 그렇게 상처 줬으면서...."

(미안했어. 몰랐던 거야. 용서해줘! 용서해줘! 용서해줘! 용서해줘! 용서해줘! 용서...)

"무슨 일이야?"

C의 목소리가 들림과 동시에 가로등 아래의 S의 모습이 사라졌습니다.
아무런 예고도 없이 갑자기.

내 모습이 이상했기 때문에 신경이 쓰였던지 C가 내 곁에 서있었습니다.
창문과 커튼을 닫고 나는 주저앉았습니다.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C도 내 모습을 보고 불안해합니다.
나는 C에 S에 관한 모든 이야기를 했습니다.

C는 끝까지 가만히 이야기를 들어주었습니다.
베개 밑에 소금을 두고 자기 전에 마음속으로 S에게 사과했습니다.

다음 날 아침, 우선 직장에 가기로 했습니다.
평소와 같은 생활을 하지 않으면 오히려 불안했다고 생각합니다.
C에게 조심하도록 당부하고 차로 직장으로 향했습니다.

그날도 C의 방에 머물렀습니다.
밤은 별 일 없이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어제처럼 차로 직장을 향해 가고 있었는데, 와이퍼에 먼지가 뭉쳐 붙어있는 것이 보입니다.
특별히 의식하지 않고 먼지를 떨어뜨리려고 와이퍼를 움직이다가 그게 뭔지 깨달았습니다.
머리카락이 수십 개나 와이퍼에 휘감겨있었습니다.

나는 비명을 질렀습니다.
차를 운전하면서 소리내어 울었습니다.

그 후 2주 정도는 여러 일들이 있었습니다.
C의 집에 무언의 전화가 걸려오거나 내 휴대 전화에 발신자 표시 제한으로 전화가 여러 번 걸려왔습니다.
하지만 그 정도, 그날 밤 만큼의 무서운 일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것도 2주 정도했을 무렵에는 사라졌고, 나는 안심과 불안함을 동시에 느끼고 있었습니다.
왜 갑자기 S는 나를 놓아줬을까요?

지난 3년간 계속 궁금해 하고 있었습니다만, 얼마 전 우연히 들른 부모님 집 근처의 슈퍼에서 의문이 풀렸습니다.

그 가족을 보자마자 반사적으로 숨었습니다.
S가 2~3 살 정도의 남자아이와 손을 잡고 있습니다.
그 옆에는 S의 남편으로 생각되는 남성이 있었습니다.

(그래,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구나...)

나는 S의 행복한 모습에 진심으로 기쁨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아내가 된 C가 사오라고 시킨 식용유를 계산하고는, 아내와 이제 1살이 되는 귀여운 딸에게로 달려갔습니다.

퍼온글 출처: http://dsuplex.tis★ory.com/138
원글 출처: http://kyouhunavi.net/%E3%80%90%E6%80%96%E3%81%84%E8%A9%B1%E3%80%91%E5%85%83%E5%BD%BC%E5%A5%B3%E3%81%AE%E7%94%9F%E3%81%8D%E9%9C%8A/


NO SUBJECT DATE HIT
공지사항 (3) 2020-04-24 10752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6155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6782
9260 [번역괴담] 변화하는 심령사진(変化する心霊写真) (4) 2018-05-24 1889
9259 [번역괴담] 심령 스포트에서(心霊スポットの怪異) (5) 2018-05-24 1504
9258 [번역괴담] 어둠 속의 그녀(親友Kが僕に言った「音、聞いた?」の… (6) 2018-05-24 1693
9257 묘생만경 (8) 2018-05-23 2967
9256 [번역괴담] 산에서의 괴이한 일(山の怪異) (9) 2018-05-18 2393
9255 [번역괴담] 검게 칠해진 집(黒く塗り潰された家) (5) 2018-05-17 2427
9254 [번역괴담] 전 남자친구(元彼) (15) 2018-05-16 4170
9253 [번역괴담] 침입자 (7) 2018-05-16 1838
9252 [번역괴담] 소녀의 보답(少女のお礼) (17) 2018-05-15 3407
9251 [번역괴담] 기리시마역(霧島駅) - 안무서움 주의 (::^ω^::) (13) 2018-05-15 2535
9250 [번역괴담] 라이브 채팅 (3‧끝) (47) 2018-05-12 2977
9249 [번역괴담] 라이브 채팅 (2) (7) 2018-05-12 2527
9248 [번역괴담] 라이브 채팅 (1) (11) 2018-05-11 3104
9247 [번역괴담] 전 여친의 생령 (10) 2018-05-11 2507
9246 [번역괴담] 인과응보 (7) 2018-05-10 2476
9245 [번역괴담] 존재하지 않는 학생 (7) 2018-05-10 2471
9244 [번역괴담] 악몽의 히치하이킹 (10) 2018-05-09 2277
9243 [번역괴담] 리조트 아르바이트 (6·끝) (17) 2018-05-09 1749
9242 [번역괴담] 리조트 아르바이트 (5) (4) 2018-05-09 1476
9241 [번역괴담] 리조트 아르바이트 (4) (4) 2018-05-09 1422
9240 [번역괴담] 리조트 아르바이트 (3) (6) 2018-05-09 1468
9239 [번역괴담] 리조트 아르바이트 (2) (3) 2018-05-09 2674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