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터주의 존재를 믿으시나요?(안무서움 주의)
IP :  .155 l Date : 18-06-12 11:55 l Hit : 3934
터주라는 개념을 아시나요? 전 잘 몰랐는데 각 건물이나 땅 마다 나무나 구렁이 같은 생명체에

 

그 자리의 영적인 주인같은 것이 깃들어있는 뭐 그런 개념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어머니가 가게를 시작하려고 터를 알아보실 무렵에 50평이 넘는 지하1층이 말도안되게 저렴한 가격에 나와있어서

 

가봤더니 화재로 불타 폐허가 된 지 5~6년째 된 곳이었는데 건물 뒷편에 꽤나 넓은 주차공간이 있는 건물이었습니다

 

 

원래 불난 곳에서 가게를 시작하면 대박이 난다는 풍문이 있다고 했다는데 전 처음 들었지만 소문은 사실인듯 합니다.

 

가게가 대박이나서 집을 장만했거든요 ㅋ

 

아 이야기가 샜네요 ㅋ 그 건물이 4층짜리인데 그래도 1~4층은 꽤나 잘나가는 점포들이 많습니다. 그 점포를 이용하는

 

사람들과 건물 뒤 주차장을 공유하고 있었는데 그 주차장 한켠에 크다고 하기에는 좀 애매한 나무가 한그루 있었습니다.

 

그 나무가 제법 잔가지가 많고 잎이 풍성해서 새들도 자주 앉아서 지저귀거나 하는 그런 정도였습니다.

 

 

근데 주차장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귀찮은 존재였습니다. 그 나무의 위치가 애매한 곳에 있다보니 그 나무를

 

베어버리면 차가 2대정도는 더 주차가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게다가 건물 1층에 배달음식점이 있었는데 소형차를 쓰는

 

주인입장에서 그 나무가 없으면 딱 본인만 쓸수있을만큼 적당한 주차공간이 점포 뒷문앞에 딱 생기는 상황이었습니다.

 

 

저희어머니가 미신이나 그런 것에 좀 예민하신 분이었는데

 

건물 세입자들이 모여서 그 나무를 베기로 결정했다는 얘기를 듣고 혼자 반대를 하셨다고 하네요

 

되려 저희 집만 차가 없어서 뒷편 주차장을 이용하지 않고있었는데

 

세입자들이 주차장도 안쓰시면서 왜 반대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얘기를 하고서 걍 진행을 했답니다.

 

 

근데 나무를 베고나서 우연치고는 너무 거짓말 처럼

 

10일 정도 뒤에 사고가 나서 배달업체가 영업정지에 걸렸습니다.

 

단체 주문을 받았는데 음식을 먹고 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해서 기관에서 위생뭐시기 점검을 왔다가 털렸나보더라구요

 

영업정지가 문제가 아니라 그 업계 소문때문에 가게가 문을 닫았고 다른 가게가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그 새로온 가게도 장사가 예전 같지 않았고

 

1층의 다른 점포인 꽃집은 그날 이후로 우연인지 모르게 동네에 바가지 씌우는 집이라는 소문이 났습니다

 

저희 가게는 뭐 그냥 현상유지하는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되고 3년 정도가 지나 저희도 이제 가게를 슬슬 정리해야할 때가 되었는데

 

가게가 잘 매매되게 하기 위해 간단하게 음식을 차려놓고 작게 굿 비슷한걸 하기로 하였습니다.

 

 

근데 굿을 하시는 무당이 어느정도 진행하고 나서는

 

계속 아이고 앉을 자리가 없다는 말을 되풀이하는 거였습니다.

 

그때부터 또 신기하게도 제가 계속 담배가 피고 싶어지는겁니다.

 

전 항상 담배를 뒷편 주차장에서 피우는 편이라 굳이 나가야하는 상황이었기에

 

돈들여 굿하는데 중간에 담배피러 나가기도 그렇고 여튼 그렇게 굿을 끝냈는데

 

미쳐버릴 노릇인지 그날부터 손님이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한 3일동안 왜이렇지 원인이 뭐지 머리만 싸매고 앉아있는데 문득 앉을자리가 없다는 그 말이 뇌리를 스쳤습니다.

 

그리고 잘라버려서 밑둥만 남은 그 나무가 문득 떠오르는 거였습니다.

 

어머니께 이 얘기를 하고 다시 그 무당을 찾아가서 사실 3년전에 이런 일이 있었다고 했더니

 

터주가 앉아있던 자리를 내쳤으니 건물이 안무너진게 다행이라고 하더군요

 

터주가 그래도 얄궂은 분이 아니라서 그냥 거지꼴로 집터를 헤매고 있다고 하더군요

 

굿을 다시 할 수는 없고 음식을 푸짐하게 한상 차려서 가게에서 밥을 먹으라고 하길래

 

잔치상을 차리듯 준비해서 가게에서 밥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갖가지 음식을 담아서 그 나무앞에 갖다놓기로 하여 어머니가 직접 음식을 담아서

 

주차장으로 걸어나가시는데

 

제가 그 어머니 뒷모습을 보는데 갑자기 너무 서럽고 슬퍼서 펑펑 울었습니다.

 

(이건 진짜 지금도 신기하네요 영문을 도통 모르겠는데 서러움이 갑자기 복받치는 경험이...)

 

어머니도 나무를 베고나서 처음 그 자리에 가보았는데

 

나무 밑둥에 대못이 2~30개가 박혀있었다고 하네요 아마 어디서 뭘 보고서 해놓은 미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 모습이 너무 처량해서였는지 뭔지도 모르게 어머니도 그걸보고 눈물을 흘리셨다고 하네요

 

그렇게 밥을 먹고 쉬고있는데 어머니 친구분께서 어인일로 꽃화분을 작은걸 하나 사서 들고 오셨습니다.

 

왠거냐고 물었더니 그냥 지나가다 예뻐서 하나 사서 오고싶었다고 하더라구요

 

정말 너무 신기한게 그러고 나서 며칠후에 그 잘린 나무 앞에 꽃이 몇송이 피었어요 진짜 신기했습니다.

 

 

아 끝을 어떻게 맺어야되지 ㅋㅋㅋ

 

근데 중요한건 그겁니다. 이 터주라는 분이 이 건물에 자기를 알아봐주는 사람이 어머니 밖에 없다는 이유로

 

가게를 안팔리게 한대요 어머니를 안놔주신다고ㅋㅋㅋㅋㅋ 가게가 몇달째 안나갑니다.

 

자기의 존재를 알아봐주고 음식을 차려주는게 너무 고마운데 놔주지는 않는 이런 당황스러운 상황이...

 

터주님 장사 잘되게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이제 저희좀 놔주세요 ㅠㅠ


---------------------------------------------


밑에 댓글이 신기해서 같이 퍼왔어



댓글 1

터주 있죠. 전 예전에 어느지역가서 낯선 집에 우연찮게 머무르게 됐는데 제가 잤던 방 바로 옆이 터주자리더라구요. 무려 구렁이님ㅎㄷㄷ.

잘때 꿈에 옆방 문 열리고 구렁이가 똬리 틀고 앉아 쳐다보는데 무섭진 않고 신기했거든요.

근데 아침에 일어나서 문열어보니 꿈이랑 똑같은 모습이길래 아 여기 함부로 사람 들이면 안되겠구나-싶더라구요.

아침에 나오기 전에 집주인께 말씀드리고 나왔음.

근데 그거 아니더라도 특정 건물이나 지역에 '이게 왜 여깄을까...?'싶은게 있으면 그게 그 자리의 터주를 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요.

서낭당을 모시던 우리나라 습성상 나무가 많지만 바위나 돌탑도 있고 개중에는 무덤이 터주인 경우도 있음.ㄱ-;


과학이 발달하면서 과거 습관들이 미신이니 뭐니 돌려치기 당하는 경우도 많지만 이어져 내려온 믿음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이죠.

뭐 경험해보지 않으면 깨닫지 못하지만... 사람이 늘 겸손하고 운신할때 조심하란게 그런 이유도 있는겁니다.ㅇㅇ




댓글 2

오래전에 만나던 여친이 O국역 주변서 음식점을 했더랬는데...

어느날 퇴근하구 문닫을시간에 가게에가니 오빠는 나가 있으라고...나중에 물어보니 가게터신에게 공양을 하던것...

워낙에 기가세던 본인...

그러고는 이주후쯤에 카페모임 정모를 가게에서하고 가게서 다들 자게 되던날(룸이 몇개 있었슴)

새벽4시경 소변이마려워 화장실엘 가는데 이방저방 회원들 코고는소리와함께 주방서 물장구치는 소리가 들림...

발소리를 죽이고 주방엘 가서보니 노인네와 어린아이가 대야에 받은물에서 물장난을 치고 있는거임...

짐짓 모른체하고 볼일보고 방으로 들어와 여친에게 이집 터신이 노인, 어린아이냐? 했더니 깜놀...

오빠가 그걸 어찌 알았냐고...주방에서 물장난치고 놀고 있기애 모른체하고 걍 들어왔지...

여친이 하는말이 이가게가 집두개를터서 지은거라 터신이 둘이고 장사첨 시작할때

어머니가 잘아시는 무속인분이 오셔서 돌아보셨는데 터신이 둘이고 할아버지, 어린아이니까

그들이 좋아할만한 음식을 자주 장만해서 차려놓구 공양을 드리라고 했다고...



출처 : 오유




NO SUBJECT DATE HIT
공지사항 (7) 2020-04-24 22804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10381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21878
9302 [번역괴담] 신사의 여자아이 (7) 2018-06-18 2446
9301 [번역괴담] 친구의 유품 (5) 2018-06-18 2553
9300 생전 처음 무서운꿈을 꿨어 (9) 2018-06-18 2210
9299 [펌글] 코토리바코 (2·끝) (7) 2018-06-15 2047
9298 [펌글] 코토리바코 (1) (2) 2018-06-15 2709
9297 나만가지고있는 나만있었던 나의이야기 (8) 2018-06-15 3126
9296 어릴적 경험한 기묘한 이야기 (12) 2018-06-14 3206
9295 살면서 겪은 오묘하고 무서웠던 이야기들 (8) 2018-06-14 3541
9294 어머니한테 들은 이야기 (5) 2018-06-14 2668
9293 새색시 (6) 2018-06-14 2684
9292 고마운 누렁이 (15) 2018-06-14 3426
9291 구렁이 이야기 (8) 2018-06-14 2335
9290 어머니의 옛날 이야기 (13) 2018-06-14 3117
9289 예민한 언니의 으슥한 이야기 (9) 2018-06-14 3941
9288 [번역괴담] 가정교사 (2·끝) (7) 2018-06-12 1968
9287 [번역괴담] 가정교사 (1) (4) 2018-06-12 2281
9286 터주의 존재를 믿으시나요?(안무서움 주의) (15) 2018-06-12 3935
9285 귀신이 먹는 걸이밥 (14) 2018-06-12 4592
9284 진짜 보살 이야기를 해줄게 (9) 2018-06-12 4878
9283 자기 이야기 하는건 다 알더라 (8) 2018-06-12 3629
9282 무조건 모르는 척 하세요 (19) 2018-06-12 8161
9281 일본에서 겪은 이야기 (16) 2018-06-12 4071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