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구렁이 이야기
IP :  .155 l Date : 18-06-14 09:33 l Hit : 1381
오늘 너무 신기하고 재밌는 이야기를 들어서 이렇게 적어볼게.



방학이라 고향에 내려와서 친구부모님 철물점 가게에서 알바를 하고 있어.



오늘 물건 배달을 간 펜션 사장님께 들은 이야긴데 사장님 동생분이 경험하신 일인데 밤 10시? 11시? 그 때쯤 차로 집에 가던길이셨대.



내 고향이 좀 시골이라 늦은 밤이 되면 차도 거의 안다니고 찻길도 산끼고 있는 2차선 도로가 많아.



그 날따라 안개가 좀 있어서 쌍라이트를 켜고 가는데 저 멀리서 굵고 긴 나무막대기가 도로한복판에 있는 게 보였대.



그래서 천천히 지나가거나 반대차선으로 돌아가야겠다 생각하시고 속도를 줄이면서 가는데 가까이 가 보니까



 이게 나무막대기가 아니라 엄청 큰 구렁이 한 마리가 찻길을 건너가고 있던 거였어.



근데 그 구렁이를 딱 보는데 이상하게 느낌이 예사 구렁이가 아니구나.그냥 동물이 아니라 뭔가 보통이 아닌 무언가라는 느낌이 딱 들었대.



그래서 비상깜빡이를 켜고 차를 멈춰 그 구렁이가 지나가는 걸 보고 있었대



 구렁이가 도로 반쯤 지나가는데 그 길이가 어짜나 길던지 끝이 안보였대



 동생분이 어렸을 때부터 시골에서 쭉 사셔서 뱀이며 구렁이며 많이 보면서 자라셨는데 그렇게 큰 거는 난생 처음 보셨다고 하시더라고.



구렁이가 지나가길 기다리고 계신데 뒤에서 승용차 한 대가 오고 있는 거야.



그래 사장님 동생분은 창문을 열어서 건너가지 말라고 손으로 휙휙 저었는데 승용차 운전자는 못봤는지 무시했는지



 그냥 그대로 동생분 차를 추월해버렸고 구렁이가 아직 길을 건너던 중이였는데 승용차가 그대로 밟고 지나가버렸어.



근데 정말 신기한 게 구렁이가 차에 깔려죽은 게 아니라 오히려 차가 구렁이를 밟고 지나가는데


무슨 방지턱 건너가듯 덜컹덜컹하더니 중심을 못잡고 이리저리 미끄러지다가 그대로 나무를 박아버렸어.



그리고 구렁이는 상처 하나없이 유유히 길을 마저 건너가 버리고 동생분은 놀라서 멍하니 계시다가 황급히 119에 신고를 하고



 좀 있다 도착한 구조대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어떻게 된 일인지 물어보자 사실대로 말해도 믿어주지도 않을 꺼 같아서



 안개 때문에 서행하고 있는데 승용차가 추월하더니 균형을 못잡고 저렇게 되었다하시고 집에 가셨대.



다행이 승용차 운전자분은 경미한 부상이셔서 크게 다치진 않으셨대.



근데 그 다음날부터 며칠 동안 그 때 그 구렁이가 계속 생각이 나서인지 기분이 계속 안좋은거야.



뭔가 몸도 무겁고 마음도 찜찜하고 불안하고 그러셔서 구렁이를 봤던 동네에 아는 형님이 사시는데



그 형님한테 이에 대해 말씀드렸는데



아는 형님이 하시는 말씀이 자기 동네에 아주 오래전부터 신성시되는 구렁이가 있는데 1년마다 그 구렁이에게 제사를 지낸다.



아마 니가 그 구렁이를 본 거 같다.그 마을이 농촌이라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하는데


그 구렁이에게 제사를 지내면 그 한 해 농사가 아주 잘된대.



그 말을 들은 찜찜했던 기분이나 풀고싶어서



동생분은 막걸리랑 과일, 음식을 조금 사서구렁이를 보았던 그 자리에 가서 차를 대놓고 간단하게 제를 지냈대.



근데 기분탓인지 몰라도 그 후부터 몸도 마음도 그렇게 가벼울 수가 없고 잘 안되던 사업도 상황이 좋아지고



 오래전부터 허리가 안좋으셨는데 병원을 다녀도 쉽사리 낫지않던 허리가 말끔히 나았다고 하더라고.



이게 그냥 우연의 일치인지 아니면 정말 구렁이 덕분인지는 몰라도 정말 신기한 이야기였었어.


출처 : 오유


NO SUBJECT DATE HIT
268 어릴적 경험한 기묘한 이야기 (11) 2018-06-14 2090
267 살면서 겪은 오묘하고 무서웠던 이야기들 (8) 2018-06-14 2204
266 어머니한테 들은 이야기 (4) 2018-06-14 1681
265 새색시 (6) 2018-06-14 1715
264 고마운 누렁이 (14) 2018-06-14 2132
263 구렁이 이야기 (6) 2018-06-14 1382
262 어머니의 옛날 이야기 (13) 2018-06-14 1896
261 예민한 언니의 으슥한 이야기 (9) 2018-06-14 2511
260 터주의 존재를 믿으시나요?(안무서움 주의) (15) 2018-06-12 2399
259 귀신이 먹는 걸이밥 (13) 2018-06-12 2840
258 진짜 보살 이야기를 해줄게 (6) 2018-06-12 2971
257 자기 이야기 하는건 다 알더라 (8) 2018-06-12 2250
256 일본에서 겪은 이야기 (15) 2018-06-12 2311
255 스님에게 전해들은 이야기 (6) 2018-06-12 2114
254 꽃신 이야기 8~완 (6) 2018-06-09 944
253 꽃신 이야기 5~7 (4) 2018-06-09 912
252 꽃신 이야기 1~4 (4) 2018-06-09 1578
251 낚시인들이 겪은 귀신이야기(실화) (11) 2018-06-08 1973
250 할머니댁 마을전설 얘기 써봄 (6) 2018-06-08 1942
249 며칠전 꿈이 이상하게 신경쓰여 (4) 2018-06-04 1353
248 개골창 (7) 2018-05-03 2892
247 기모노를 입을땐 조심해(안 무서운 사진 있음.) (23) 2018-04-20 5380
←←  1  2  3  4  5  6  7  8  9  10   [다음검색]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