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생전 처음 무서운꿈을 꿨어
IP :  .245 l Date : 18-06-18 09:41 l Hit : 2228
공포방은 항상 글만 읽다가 써보는 건 첨이야
나냔이 글을 찌게 된 이유는 늘 공포방 글을 재밌게 읽기도하고
공포방 활성화를 위해! ㅎㅎ

난 꿈을 잘 꾸지도 않고 꿔도 기억이 잘 안나..
그리고 무서운 꿈? 그런걸 한번 도 꾼적이 없는데
30년 넘게 살면서 이번에 무서운꿈?을 꾼적이 첨이라......
난 아직 나이가 많지만 부모님이랑 함께 살아
방이 3갠데 안방은 아빠가 쓰시고 작은방은 엄마랑 내 옷방
현관 바로 옆방은 내가 잠자는 방으로 쓰고있는데
평일은 아침에 일찍일어나야 되니까 거실에서 잠을 자
그리고 주말은 출근을 하지않으니까 금요일 밤부터 토요일 밤 이틀은 내방에서 자구..
늦게 까지 좀 더 자기 위함이랄까?
근데 방에서 자면 창문으로 아침에 햇빛이 너무 들어와서 밝기 때문에 잠을 늦게 까지 못자
그래서 암막커튼을 할까하다가 암막커튼 대신 창문에 2절지랑 전지 검은색으로 창문에 붙여서
방이 되게 컴컴해..
저번주 금요일날 검은색 종이를 새로 붙이고 더 빛을 완전 차단하고 좋다고 담날은 좀 더 늦게 일어나도되겠구나
싶어서 기분좋게 잠들었는데
새벽사이 방문이랑 창문을 다 닫고 이불도 덮고 잤는데 오한이 든것처럼 덜덜떨면서 두번깼어..
이가 떨릴정도로... 이상하다 생각했어..
그리고 어느정도 잤을까? 갑자기 너무 더워서 땀을 너무 흘리면서 깬거야
선풍기를 켜고 다시 잠들었는데 그때 꿈을 꿨어..
내가 사는곳이 아파트라 엘베를 타고 다니거든? 꿈에서 내가 아파트 입구에 들어서서 집에 올라가려고
엘베타러 갔어 근데 입구에서 어떤아줌마가 엘베를 타고 그 엘베안이 환하게 불이 밝은걸 봤단말이야?
그리곤 문이 닫히려고 해서 내가 뛰어가서 열림버튼을 누르니까 엘리베이터안에 불은 꺼져있고
그 엘리베이터 탔던 아줌마는 온데간데 사라지고 텅텅비어있는거야
꿈에서도 무서워서 탈까말까 고민하다가 걸어올라가기 귀찮아서 불꺼진 엘리베이터를 타려고하는순간
엄마가 아침에 깨우는 소리에 잠에서 깼어..
꿈을 꾸고 났는데 선명하게 생각나서 무섭고 찝찝하더라..
엄마한테 얘기하니까 그거 탔음 뭔일 생겼지않겠냐고..
죽다 살아난건가 싶기도하고...

당시에는 무서웠는데 글쓰고나니 별거 아닌거같네..
꿈이든 현실이든 무섭고 찝찝하면 뭔갈 안해야될거같은 느낌이야!


NO SUBJECT DATE HIT
공지사항 (8) 2020-04-24 31092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13839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26077
9301 [번역괴담] 신사의 여자아이 (7) 2018-06-18 2457
9300 [번역괴담] 친구의 유품 (5) 2018-06-18 2576
9299 생전 처음 무서운꿈을 꿨어 (9) 2018-06-18 2229
9298 [펌글] 코토리바코 (2·끝) (7) 2018-06-15 2060
9297 [펌글] 코토리바코 (1) (2) 2018-06-15 2732
9296 나만가지고있는 나만있었던 나의이야기 (8) 2018-06-15 3145
9295 어릴적 경험한 기묘한 이야기 (12) 2018-06-14 3228
9294 살면서 겪은 오묘하고 무서웠던 이야기들 (8) 2018-06-14 3567
9293 어머니한테 들은 이야기 (5) 2018-06-14 2686
9292 새색시 (6) 2018-06-14 2695
9291 고마운 누렁이 (15) 2018-06-14 3447
9290 구렁이 이야기 (8) 2018-06-14 2360
9289 어머니의 옛날 이야기 (13) 2018-06-14 3138
9288 예민한 언니의 으슥한 이야기 (9) 2018-06-14 3968
9287 [번역괴담] 가정교사 (2·끝) (7) 2018-06-12 1984
9286 [번역괴담] 가정교사 (1) (4) 2018-06-12 2302
9285 터주의 존재를 믿으시나요?(안무서움 주의) (15) 2018-06-12 3966
9284 귀신이 먹는 걸이밥 (14) 2018-06-12 4624
9283 진짜 보살 이야기를 해줄게 (9) 2018-06-12 4909
9282 자기 이야기 하는건 다 알더라 (8) 2018-06-12 3658
9281 무조건 모르는 척 하세요 (19) 2018-06-12 8231
9280 일본에서 겪은 이야기 (16) 2018-06-12 4097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