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내 경험은아니고 아는사람 경험...
IP :  .54 l Date : 18-08-03 16:20 l Hit : 3487
귀신이야기는 아님, 그냥 현실적인 이야기.

회사 과장님인데 중딩때부터 취미가 낚시였대.

남자들은 낚시에 한번 빠지면 평생 못끊는다고 하는데 이 과장님은 4년전에 이 일을 겪은 이후로 아예 물가 근처를 안간다고 한다.

퇴근하고 한강에 가서 해질무렵 낚시를 하고 있었대 루어낚시(가짜미끼로 하는 낚시)를 하고 있었는대

이 낚시는 바닦에 미끼가 걸려서 줄을 끊는 경우가 많다고 해

그날 낚시를 하다가 뭔가 바닦에 걸린 느낌이 나서 이걸 끊어야 하나... 하면서 세게 당겼는데...

무겁지만 스윽... 끌려오더래

그래서 힘껏 당겼더니 계속 슬슬 끌려오는대... 이때부터 느낌이 쎄하더래

낚시 많이 해본 사람들은 끌려오는 느낌으로도 그게 뭔지 감이 온다는대 이건 도저히 모르겠어서

일단 뭔지 보자 하는 마음으로 계속 줄을 감았대 그러다 저 멀리서 쓰윽 보이는게 신발이 떠오르더래

그때가 여름이었는대 등산화 같은게 반쯤 끌려와서 보이는대, 무게감은 그 등산화 하나정도의 무게는 훌쩍 넘더라는거지

모두 예상하겠지만 본인도 그게 사람 시체같다고... 그래서 옆에서 낚시하는 사람들한테 소리질러서 이거좀 봐달라고 어쩌냐고 하니까

한사람이 경찰에 신고를 하다가 전화를 바꿔주더래

경찰이 하는말이 일단 더 당기지 마시고 그대로 잡고 계세요 10분안에 도착합니다... 였다는군

그러고 전화 끊자마자 다른 낚시꾼들이 옆에서 같이 있어줬다고는 하는대...

실제로 10분 안걸려서 경찰이 도착했다...

경찰들이 와서 보더니 건지기 전에 이사람(과장님)한테 와서 절대 보지 마시고 저희가 낚시줄 끊으라고 하면 끊고 저쪽으로 가있으라고 하더래

역시나 예상대로 사람 시체였고 이 과장님은 시체를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10분 넘는 시간동안 그 시체를 낚시대에 걸고 있었던 경험 때문에 위에 말했던대로 다시는 물가도 안가고 밤에 차로 한강다리 건너갈 때도 온몸에 소름이 돋는다는군...

그자리에 있던 다른 남자들한테 하는 말이

"사람손맛 한번 보면 평생 낚시대 못잡으니까 뭐 무거운게 계속 끌려온다 싶으면 확인할 생각말고 줄 끊어라...."

저번주에 술먹다가 본인한테 직접 들은 얘기야...

나는 내용도 무서운대 저 사람손맛이라는 단어 자체가 너무 무서웠어.


NO SUBJECT DATE HIT
정리하게 되는 게시판 주소 목록 (4) 2019-08-16 579
외치다(외방) 외커로 합병 안내 (3) 2019-08-11 992
게시판 및 개편안내 (36) 2019-07-18 1514
9351 사람의 대운에 관련된 이야기인데 흥미로워서 가져와봤어 (46) 2018-08-06 17884
9350 특수한 사랑니 현실 공포.. (22) 2018-08-05 7221
9349 펌) 여기 '마귀굴'이란 존재에 대해 들어보신 분 계신가요? (3) 2018-08-04 3166
9348 기묘한이야기, 빛 바랜 마지막 러브레터.jpg (18) 2018-08-04 3137
9347 내 경험은아니고 아는사람 경험... (14) 2018-08-03 3488
9346 [스레딕] 쉿, 얼른 자야지. 낮잠시간이야 (15) 2018-07-23 3316
9345 (찾아줘) 일본bj가 폐건물 심령스팟하러 간 거!! (4) 2018-07-20 2106
9344 제주도 경험담 3 (15) 2018-07-19 2055
9343 제주도 경험담 2 (13) 2018-07-18 2162
9342 제주도 경험담 1 (12) 2018-07-17 3844
9341 여러가지 경험한 잘잘한 이야기들 ..2 (12) 2018-07-17 1876
9340 [단편소설] 모파상, -고인- (6) 2018-07-16 1864
9339 여러가지 경험한 잘잘한 이야기들 ..1 (3) 2018-07-16 1747
9338 실제 경험담 1건 링크- 댓글참고해줘! (9) 2018-07-13 1832
9337 짧은 내 경험담 (15) 2018-07-12 2252
9336 놀러와 : 나는 귀신을 보았다 (3) 2018-07-02 2094
9335 비오는 날 우산 위 (34) 2018-06-20 4946
9334 [번역괴담] 외눈박이 아저씨 (5) 2018-06-19 2193
9333 [번역괴담] 따뜻한 이야기 세 편 (10) 2018-06-19 2252
9332 [번역괴담] 신사의 여자아이 (7) 2018-06-18 2144
9331 [번역괴담] 친구의 유품 (5) 2018-06-18 2286
9330 생전 처음 무서운꿈을 꿨어 (9) 2018-06-18 1957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