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Reddit괴담) 클라우디아 윈터의 미궁의 집에서 살아남는 방법
IP :  .91 l Date : 19-04-05 01:25 l Hit : 1159
첫번째 법칙:




동그란 창문들은 오로지 입구 또는 출구일뿐입니다.

집을 벗어나려고 할때, 절대로 동그란 창문으로 드나드는 도박을 하지마세요.

안전을 위해, 쌍방통행이 가능한 네모난 창문들을 이용하세요.

삼각형 모양의 창문들은 무조건 피하세요.




두번째 법칙:




집을 가로질러 다닐때에는 벽 사이 통로로 다니는것이 안전합니다.

다른 사람없이 절대로 방을 통해 다니지 마세요.

그렇지 않으면, 초상화들이 가만히 있지않을테니까요.




세번째 법칙:




괜찮은 무기를 찾거나 훔치던가 하세요.

그리고 항상 당신의 몸에 지니고계세요.




네번째 법칙:




주민들의 식사소리를 절대로 듣지 마세요.

진짜 진지하게, 어떻게든 귀를 틀어막을 방법을 찾아내세요.

그들이 식사할때엔 여러분들을 찾지 않을테지만, 그 소리는...어, 듣지 않기를 바랄겁니다.




다섯번째 법칙:




잠에 들어야한다면, 먼저 안전한 장소를 찾으세요.

그리고 절대 오랫동안 잠들지 마세요.

만약 당신이 잘못된 장소에서 잠이 들었다면 일어날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여섯번째 법칙:




막다른길에 다다랐다면, 방을 가리키는 패널을 찾으세요.

그리고 조심스럽게 방들을 가로질러 가세요.

이전 참가자들이 패널안에 벽으로 돌아갈수 있게 문양을 새겨놨습니다.

문양의 모양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ø




일곱번째 법칙: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파악할 방법을 찾아내세요.

어떤방법이든 상관없습니다. 그냥 하세요.

주민들은 어떤 방에서 정해진 시간에 휴식을 하러 올겁니다.

만약 당신이 그방에 있었고, 그들이 당신을 본다면....

뭐, 발견한 참가자들을 상냥하게 대하지는 않을겁니다.




여덟번째 법칙:




만약 당신이 있는 반대쪽 벽에서 주민들의 소리를 듣는다면 (당신이 두번째 법칙을 계속 따랐었기를 바랍니다), 조용히 그리고 가만히 계세요.

더이상 속삭이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면 움직이셔도 좋습니다.




아홉번째 법칙:




항상 재빨리 움직이세요.

벽안을 기어다니는건 당신뿐만이 아닙니다.




열번째 법칙:




집의 중심으로 가는걸 피하세요.

제 친구도 다시는 돌아오지 못했고, 당신도 그럴거에요.

절 믿으세요.




열한번째 법칙:




만약 당신이 사람의 피와 살로 이루어진 벽을 마주친다면, 무기를 사용하는게 좋을거에요.

당신이 우연히 발견했던 가위가 효과가 있을거라 생각하지 않기를 바랄게요.

그 벽들은 항상 굶주렸다는 사실을 기억해두세요.




열두번째 법칙:




집이 움직인다고 당황하지 마세요.

그냥 존나 난리치지 마시라고요.

미궁의 집이라고 불리는 이유가 있다고요.

당연히 존나 쉬울리가 없을거라고요.

만약 당신이 비명을 계속 질러대면, 주민들에게 붙잡힐겁니다.




열네번째 법칙:




절대로 사라진 법칙을 찾으려 하지 마세요.




열다섯번째 법칙:




주민들에게 붙잡히지 마세요.

절대로요.

그들은 이 집에서 마주칠수있는 가장 끔찍한 존재입니다.

당신이 그들의 놀이를 하고 있단걸 기억해야합니다.

집을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탈출하는것입니다.

그리고 집을 탈출하는 방법은 단 두가지뿐입니다.

하나는 외벽까지 도달해서 창문을 통해 빠져나가는 거죠.

뭐 반쯤 정신이 나가거나 완전히 돌아버렸겠지만요.




그리고 다른 방법으로는...




음, 당신 아마 네번째 법칙을 무시하지 않았나요?
















출처: https://www.reddit.com/r/shortscarystories/comments/4rhd8d/claudia_winters_guide_to_surviving_the_labyrinth/

번역출처: https://m.blog.naver.com/threetangz/220756991634


NO SUBJECT DATE HIT
정리하게 되는 게시판 주소 목록 (4) 2019-08-16 434
외치다(외방) 외커로 합병 안내 (3) 2019-08-11 821
게시판 정리 안내 (35) 2019-07-18 1426
[공지] 공포사진 주의 표기 부탁드립니다 (117) 2017-10-31 16537
9417 시골에서 들은 이야기들 (2) 2019-08-16 94
9416 [스레딕[ 존재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1) 2019-08-04 380
9415 오빠가 겪은 소름끼치는 경험 1 (7) 2019-07-31 610
9414 내가 따라간건 누구였을까? (6) 2019-07-30 427
9413 대낮에 하늘에서 불타고 있던 금속같은 것, 대체 뭐였을까? (3) 2019-07-06 757
9412 사람인지 귀신인지 소름끼치는걸 봤습니다. (동영상 有, 깜놀주의) (7) 2019-06-30 1116
9411 옛날 집에서 겪었던 일들.. (5) 2019-06-19 1126
9410 [펌] 놀이공원 관련 괴담을 모아보자 (2) 2019-06-09 1180
9409 [펌] 롯데월드 혜성특급 괴담 (2) 2019-06-09 1013
9408 [펌] 롯데월드 신밧드의 모험 괴담 (5) 2019-06-09 1203
9407 혹시 압구정 타로 구슬언니 이제 없어졌니?! 전화번호 아는 사람 … (1) 2019-06-08 990
9406 근데 정말로 귀신을 본 적 있는 베이리 있니? (8) 2019-06-02 1181
9405 CCTV스티커 붙이라고 해서 확인하려고 복도 찍었는데 (3) 2019-06-02 5945
9404 (짤주의!) 찜질방에서 셀카찍었는디 (6) 2019-06-02 1608
9403 자꾸 지 몸을 조금씩 자르고 와.jpg (8) 2019-06-02 1631
9402 엄마의 꿈이야기 (5) 2019-05-01 1476
9401 (2ch) 리얼 下 (9) 2019-04-12 940
9400 (2ch) 리얼 上 (3) 2019-04-12 1699
9399 (유투브) 마츠모토 히토시의 오싹한 이야기 - 13계단 (2) 2019-04-12 847
9398 가장 기억에 남는 꿈 (8) 2019-04-05 1465
9397 호텔 직원 매뉴얼 (7) 2019-04-05 10622
9396 (Reddit괴담) 클라우디아 윈터의 미궁의 집에서 살아남는 방법 (3) 2019-04-05 116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