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기타] 서울대 합격생 어록들
IP :  .71 l Date : 13-09-11 11:00 l Hit : 14661
커다란 눈송이들이 날아와 내려앉기나 한 듯이 마음이 무거웠다.
공부하느라 지칠 대로 지친 나도 나지만 엄마의 고생이 너무 심하신 것 같다.
엄마! 조금만 참으세요. 그러면 좋은 결과가 있을거예요. 열심히 노력해서 자랑스런 딸이 될게요.
손바닥에 싸인펜으로 적어 놓은 영어 숙어가 눈 때문에 얼룩이 졌다. -서울대 합격생-

*"난 대학 어떻게 가. 이 점수론 아무데도 갈 수가 없어." 아무도 뭐라고 할 말이 없었다.
이젠 그 귀에 닳고 닳은, 울지 말고 맘 굳게 먹고 공부하라는 말조차도 나오지 않는다.
답답한 마음은 누구라도 마찬가지이다. 단지 참고 있을 뿐이지.
차라리 눈물이라도 펑펑 흘리고 나면 속이라도 시원하겠는데 그랬다간 오늘 하루 종일 공부를 못할 것 같아 그럴 수도 없다.
-서울대 합격생

*고3을 지내 보지 않은 사람은 대학의 자유로움을 누릴 자격을 갖지 못한다.

*밥을 먹으면서 국사 책을 펴 들었다. 빨간 줄, 파란 줄, 형광펜 줄까지 동원되어 눈이 아플 정도로 잔뜩 그어져 있다.
이제는 하도 들여다 봐서 닳아 떨어질 것 같은데,
이제는 조사까지도 모조리 외워버릴 것 같은데 왜 시험만 보면 점수가 그 모양으로 나오는지 정말 알 수가 없단 말이야.
-서울대 합격생-

*한참을 앉아서 공부를 하려니 또 잠이 왔다. 자면 안 된다. 필통을 열고 고무줄을 꺼냈다.
절대 끊어지지 않는다고 친구가 주었던, 좀 색다른 비닐 같은 빨간색 고무줄이었다.
고무줄을 손에다 감고는 힘껏 잡아당겼다가 탁 놓았다. 손등이 빨갛게 부어 올랐다.
몇 번을 더 잡아당겼다. 몇 개의 빨간줄이 손등에 더 생겼다. 손등이 쓰리듯 아팠다.
잠은 달아났지만 눈물이 나올 것만 같았다. 정말 이렇게까지 해서 공부를 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역시 결론은 공부. 부은 손등은 상당히 오래 갔다. 졸음이 올 때마다 부어 오른 손등을 보았다.
다시는 졸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또다시 손등을 고무줄로 튕겨야 할 두려움 때문이다.
-서울대 합격생-

*진정한 노력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 -경찰대 합격생-



*"이제는 자신과의 외로운 경주가 시작될 것이다. 너무나 외롭고 힘겨워 이 경주의 승자는 그리도 위대해 보이는가 보다.
하지만 이 경주는 한번 해 볼만한 매력이 있는 것이다. 수많은 역전의 드라마를 연출해 왔으므로." -서울 법대 합격생-

*물론 처음엔 망설였지만, 상담원(학습지)의 설명을 끝까지 들어 본 후 결정을 내렸고,
부모님께 딸을 위해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투자를 해 달라고 부탁드렸다.
묵묵부답이신 부모님을 뒤로 하고 나는 우선 학습지를 받아 보기로 했다.
그런데 학습지를 받은 지 두 달이 넘어도 지로용지는 오지 않았다.
궁금했던 내가 어머니께 여쭤 보니, 벌써 회비를 내셨다고 하는 순간, 말로는 표현하지 못할 무엇이 울컥 넘어 오는 것을 느꼈다.
'부모님의 마지막 뒷받침이 결코 헛되지 않게 하리라.' -이화여대 합격생-

*뭐든지 다른 아이들보다 유난히 열심히 하려고 하는 한 아이가 있었어.
자기는 타고난 재능이 없다며, 열심히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하루는 그 뭐든지 열심히 하려고 하는 아이가 울면서 내게 이렇게 말하더라.
안되겠다고, 너무 지쳐버렸다고. 노력한만큼 결실이 맺어지지 않는다는 거야.
겨우 난 그 아이에게 흔히 보이는 꽃 한송이도 피기까지는 많은 아픔과 고뇌의 과정이 있으니 좀더 참아보라고.
겨우 그 말이 내가 할 수 있던 전부였어.
나중에 많은 시간이 흐르고, 가위표로 가득찼던 그 아이의 시험지는 동그라미로 가득차게 되었지.
주위 사람들이 부럽다고 한대. 넌 어떻게 그렇게 잘 할 수 있냐고......
하지만 난 그 아이의 동그라미가 왜 아름다운지 알고 있어. 뼈를 깎는 고통이 있었던 거야. 남들이 모르던......

*나는 좀 더 실패해야겠다. 나는 좀 더 사랑의 쓴 맛을 봐야겠다.
나는 아직도 네가 무섭지 않으니, 어디 네가 얼마나 강한지 보여라. 남자에겐 좀 더 거칠게...... 덤벼라 세상아!

*많은 사람들이 내 뒤에서 나를 보고 있다. 나의 길이 어디를 향하는지 꿈을 향해 가고 싶다.

*더 많이 주어진 시간 인내가 필요합니다...... 하루가 이렇게 긴 줄을 처음 알았습니다.



* '수능 시험 날 한 어머니의 기도'
부족한 잠이라 깨우기도 미안했습니다. 무거운 가방을 대신 매어 줄 수 없음이 가슴 아팠습니다.
늦은 저녁, 책상 위에 엎드려 자고 있는 모습을 볼 때면 차라리 시험날짜가 내일이었으면 하고 바랬던 적도 있습니다.
오늘, 시험장으로 아이를 보내고 잠시 하늘을 올려다 보았습니다. 시험날만 되면 왜이리 추워지는지요. 부디 바랍니다.
내 아이 노력한 만큼, 한밤중 잠못이루고 뒤척인 만큼의 보람을 만들어 주시기를...... 오늘도 두 손 모아 기도드립니다.

*시험을 치르고 합격을 하고 난 후 단 한 사람 꼭 보고싶은 분이 있습니다.
차마 합격했다는 전화조차 드릴 수 없는 ...... 어머니, 사랑합니다.

*공부가 인생의 전부는 아니다. 그런데 전부가 아닌 일 조차 해내지 못한다면 어떻게 멋진 인생을 살아갈 수 있겠는가?
누구든지 꿈을 이루고 싶어한다. 공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꿈을 이루는 것이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일이다.
그러나 공부가 모자라 그 꿈을 포기하게 된다면 그것만큼 바보같은 짓은 없다. -포항공대 합격생-

*'목숨을 걸고 치열히 순간순간 불꽃처럼 강렬히 여기며......' -경찰대 합격생-

*발표가 나는 그날 새벽은 왜 그리도 긴지 고 3 도시락을 싸기 위해 일어나야 했던 그 새벽은 시간이 빨리도 가더니만
잠도 오질 않고 궁금하고 불안했다. 도저히 견딜 수가 없어 ARS에 전화를 걸어 보니 합격했다고 팡파레가 울린다.
순간 기쁨과 함께 손이 떨려오고 눈물이 왜 그리 나는지, 아무튼 그 날은 전화 걸고 받고 전화통에 불이 났다.
어느 대학 어느 과에 특차 합격했다는 기쁨보다도 건강하고 성실하고 착하게 자라줬다는데 대한 감사가 더 크다.
그리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기특했었다. -이화여대 제 2 외국어 학부에 특차합격시킨 어느 어머니의 글에서-

*아타락쿠스-새가 높은 곳으로 나는 비상을 준비한다는 의미. -연세대 합격생-

*단 한 번뿐인 삶을 위해 내가 가진 모든 것을 던져 보자던 그 날의 다짐은
평생 가슴에 남아 삶의 길잡이가 되어 줄 것임을 믿습니다. -서울대 합격생-

*투혼을 외치며 내 의지의 한계에 도전하고자 했던 시절,
하나의 목표를 위해 순수하고 정열적이며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였던 시절,
내부적 고독감과 외부적 환경으로 인해 자신의 삶이 극도로 초라하고 비참하게 느껴질 때면
합격의 그 날에는 목놓아 울어보리라고 다짐하기도 했던 시절들이다. -서울대 합격생-

*'해야함은 할 수 있음을 함축한다!' -칸트-

*최선이 아닐 경우 차선을 택하고, 때로는 우회할 줄도 아는 것이 현명한 처신임을,
다음번을 기약할 줄 아는 사람이 마지막에 웃는 자임을 깨닫자. -서울대 합격생-

*푸르스름한 형광등 밑에 아이들의 얼굴이 더욱 파리하게 느껴졌다.
지친 표정들, 모든 의욕을 잃은 듯했다. 시험치는 기계, 선배 언니들이 자주 사용하던 표현이었다.
옛날에는 잘 몰랐지만 이제는 뼈저리게 와 닿는 말이다. -서울대 합격생-

*나는 다시 한번 시작해 보려고 하였으나 생각대로 공부가 잘 되지 않았고 성적은 더욱 떨어졌다.
이래선 안 된다. 나는 해낼 수 있다. 그걸 믿고 싶다. 열심히 하면 될 거다. 열심히 해야지. -서울대 합격생-

*지금은 한창 밝고 명랑할 때, 하고 싶은 것도 많고 꿈도 많을 이 때, 무엇이 우리를 이렇게도 단단히 얽어매고 있는지.
우리를 얽어매고 있는 이 줄은 공부를 통해서만 끊을 수 있으리라. 대학에 붙고 보자.
오직 대학에 가서 나의 이상과 야망을 꽃 피워 보자. 그것은 정말로 바람직한 일이 아닌가? 딴 생각은 하지 않기로 하자.
내게는 시간이 별로 남지 않았어. 공부를 하자. -서울대 합격생-

*나는 거기서 더 고마움을 느꼈다. '이 보잘 것 없는 아들을 저토록 믿고 계시는 구나.'하는 생각에 눈시울이 찡했다.
그리고 그 믿음을 배신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나의 나태함과 오만으로 어머니를 다시는 슬프게 하지 않아야겠다고 결심했다.
-서울대 합격생-

*나는 내 자신의 나약함을 외로움과 감상으로 은폐시키고
시간을 낭비하는 무한한 모순 덩어리이며 현실을 회피하려는 비겁자며 허풍선만 떠는 교만한 자였구나. -서울 법대 최연소 합격생-






*그 날 그와 시장통 골목에서 그야말로 유쾌하게 막걸리를 마시고는
독서실에서 깜빡 잠이 들었는데 언뜻 깨어보니 어머니가 옆에 와 앉아 계셨다.
저녁 먹을 시간이 지나도 내가 오지 않아 부르러 오셨던 것이었다.
그 때 술김에 어머니를 안으며 "죄송합니다, 어머니. 하지만 전 자신 있습니다.'라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
-경찰대 자퇴 후 서울대 합격-

*책상 머리에 '아크로폴리스(서울대 광장)'라는 글을 써 붙여 놓았지만 텅빈 독서실에서 혼자 책장을 넘기기란 쉽지 않았다.
독서실에서의 한 달간은 처절한 나와의 싸움이었다. -서울대 합격생-

*그러나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초조해졌다. 거의 매일 텅빈 독서실을 지키며 무너지려는 내 의지를 지키기 위해 일기를 썼다.
공부가 안 될 때마다 휘갈겨 쓴, 거의 절규가 담긴 그런 일기가 하루에도 몇 장씩 되기도 했다. -서울대 합격생-

*도서관 창문 틈으로 스며드는 초여름의 향기가 부드럽게 온 몸을 감싼다.
5월제가 시작된 지도 이틀째, 캠퍼스는 온통 젊음과 낭만으로 뒤덮혀 버렸다.
대학이란 역시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서울대 합격생-

*신경은 극도로 날카로워지고 몸은 물 먹은 솜처럼 힘이 빠졌다.
세수할 때 코피를 쏟는 것이 매일의 행사가 되었고 빈혈로 쓰러지는 경우도 여러번 있었다.
그럴 수록 시간에 지지 말고 내가 시간을 이겨야 한다는 투지가 피어 올라 밤낮이고 투혼을 되뇌이고 다녔다.
늦은 밤 홀로 책상 앞에 앉아 있노라면 끝없는 외로움이 밀려 들었다.
그럴 때면 인간은 원초적인 고독한 존재인 까닭에 내 일은 내가 책임져야 하며
최후의 승리는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는 자에게 하늘이 주는 선물이라는 신념으로 버티어 냈다. -서울대 합격생-

*"이제 끝났습니다. 그 오랜 시련이 이제는 정녕 끝나버렸습니다.
그리고 나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이것이 전부이며 더 이상은 내게 남아 있지 않습니다." -서울대 합격생-

*"하느님, 제발 노력한 만큼만 거두게 하십시오." -서울대 합격생-

*나는 어머니께서 7일마다 한 번씩 밤 12시가 되면 옥상에서 하늘에 비는 것을 알고 있었다.
초사흘날마다 떡 해놓고 조상님께 비는 것도 알고 있었다.
어머니께서는 이 막내 아들의 성공을 위해서 얼마나 간절하게 기원하시었던가.
그대는 시험장에 아들을 보내 놓고 시험장 밖에서 떠날 줄 모르고 발을 동동 구르며,
부처님만을 찾고 또 찾으시는 어머니의 간절함을 느껴 보았는가.
그대 어머님은 간절하신데 어찌 그대는 오히려 무책임한가. -서울대 합격생-

*나는 부지런하고자 노력했다. -서울대 합격생-

*부지런함은 나를 떠나지 않았고 간절함은 날이 갈수록 더했다.
여태까지의 내가 한 것들에 대한 응분의 대가가 나에게 돌아올 것으로 믿고 마음을 놓았다. -서울대 합격생-

*로망 롤랑은 말했다. '언제까지나 계속 되는 불행은 없는 법'이라고......

*'길이 있다. 달려야 할 길이 내 앞에 있다. 그래서 나는 달린다. 나와의 싸움에서 승리하기 위해. 길이 남아 있는 한 나는 달린다.' -서울대 합격생-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 -앙드레 말로-

*시작하라. 다시 또 다시 시작하라.

*거기에다 날 더욱 힘들게 했던 것은 심한 자괴감, 모멸감이었다.
스스로 후회하고 한탄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점점 더 지쳐갔다.
그 때 내게 힘이 되어 준 것은 나의 꿈, 나의 이상이었다. 난 어려서부터 되고 싶은 것이 많았다.
그 꿈을 포기할 수 없었기에 그동안 허비했던 짧지만은 않은 시간들을 정리하고,
내 자신을 아주 빨리 수습해 나갈 수 있었다. -서울대 합격생-

*강을 거슬러 헤엄치는 자가 강물의 세기를 안다.

*내 안의 열정을 모두 쏟아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세계를 만든다.

*가야만 한다며 보낸 300여일.






*그 때 저를 지배했던 단 하나의 생각은 '가야한다'였습니다. 내가 지금 어디에 있는가,
남들은 나와 어떠한 거리에 있는가는 따질 시간도, 또 그럴 필요조차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공부 뿐이었습니다. -서울대 합격생-

*두려움 없는 너의 첫 마음이 거센 자신감을 몰고 오리라.


*부딪히고 깨지고 그리고 다시 일어설지라도 젊기에 힘 있고 젊기에 아름답다.

*꿈을 향한 길 때론 포기하고 싶을만큼 힘들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건 주위에서 나를 웃음으로 지켜 봐 주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사람들에게 이 하나만은 약속할 수가 있습니다. 꼭 내 꿈의 끝을 보여드리겠다고.






진짜 설대생들 말인지 모르겠지만 이런거 보면 난 자극되서..ㅋㅋ
플래너에 잘라 붙이려고 인쇄중인데 이런거 올려도 되니???
안돼면 말해주라~ 9모 끝나구 힘들지 다들??? 열심히 하자@!!!!


NO SUBJECT DATE HIT
마지막 공지사항 (32) 2020-08-22 14423
탈퇴하러가기 (5) 2020-03-13 29104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44120
66907 [잡담/기타] 저번에 '개천에서 용되는 법' 그 의대간냔 글 (수정) (246) 2015-03-16 18504
66906 [잡담/기타] "개천에서 용 되는 방법" 자작문의 리자냔 답변 (211) 2015-03-19 18036
66905 [인강/문제집] 로즈리가 사교육 은퇴한거 알고있니? (46) 2014-02-03 17574
66904 [TIP] 경희대 졸업냔이 찌는 허접한 경희대 정보글 (36) 2014-12-16 17188
66903 [잡담/기타] 제발 영어 한주희좀 들어주세요 (제.한.들) (36) 2013-12-29 16236
66902 [잡담/기타] 공부하는 동안 덕질을 그만둬야하는 이유 (155) 2014-09-23 15823
66901 [TIP] 함수 그래프 개형 쉽게 미분으로 구하기. (사진 기차) (27) 2013-01-10 15801
66900 [잡담/기타] 재기해 (48) 2015-03-21 15764
66899 [TIP] 재수, 가고 싶던 학교, 정시, 장학생, 성공적 (49) 2015-01-30 15361
66898 [잡담/기타] 별건 아닌데 지금 고3인 너네가 몇달 안있어서 보게 될 현실 (feat.… (60) 2014-06-08 15174
66897 [잡담/기타] 조슬까시오 조슬까시오 (129) 2014-11-20 15003
66896 [TIP] 많이 늦었지만 올려보는 정시지원전략 팁 (29) 2015-01-27 14905
66895 [잡담/기타] 수학 5등급 20일 공부해서 수학A 92점 맞은 이야기 (18) 2014-11-27 14759
66894 [잡담/기타] 서울대 합격생 어록들 (43) 2013-09-11 14662
66893 [TIP] [펌] 공부하기 싫을때 보는 영상모음(쓴소리) (68) 2012-12-23 14585
66892 [TIP] 공부시간정리표 엑셀!(11일 오후 9시 추가!) (64) 2014-03-10 14216
66891 [TIP] 고승덕 모드에 대해서 몇가지 말해볼까? (8) 2009-08-29 14214
66890 [TIP] 만 20세에 행정고시 합격한 분의 수기 (73) 2017-07-19 14179
66889 [잡담/기타] 수능이 한달도 안남은 시점, 아직 안늦었어 냔들아! (19) 2015-10-21 13596
66888 [잡담/기타] 삼수 끝낸 지 약 10개월 만에 쓰는 삼수후기(리얼잡담) (6) 2015-09-10 13528
66887 [질문] 4년제로 바뀌는 명지전문대... 냔들이라면 계속다니겠니?.. (13) 2012-01-15 13266
66886 [인강/문제집] 로즈리(RoseLee)인강후기(스압예상) (15) 2012-01-24 13175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