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뭐가 후회될 때 이거 읽어봐
IP : l Date : 20-05-05 01:41 l Hit : 2311
그리스 신화에서 저승까지 찾아가 아내 에우뤼디케를 구해내는데 성공한 오르페우스에겐 반드시 지켜야 할 금기가 주어집니다. 그건 저승을 다 빠져나갈 때까지 절대로 뒤를 돌아봐서는 안 된다는 조건이지요. 그러나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속 설명에 따르면 “그녀를 보고 싶은 마음에, 그녀가 포기했을까 두려움에 사로잡혀” 그는 그만 뒤를 돌아보고 맙니다. 이로 인해 아내를 데려오는 일은 결국 마지막 순간에 수포로 돌아가고 말지요.

구약 성서에서 롯의 아내도 그랬습니다. 죄악의 도시 소돔과 고모라가 불로 심판 받을 때 이를 간신히 피해 떠나가다가 신의 명령을 어기고 뒤를 돌아보는 바람에 소금 기둥이 되었으니까요. 금기를 깨고 뒤돌아보았다가 돌이나 소금 기둥이 되는 이야기는 전세계 도처에 널려 있습니다. 우리의 경우도 탐욕스런 어느 부자의 집이 물로 심판 받을 때 뒤돌아본 그의 며느리가 바위가 되고 마는 충남 연기의 장자못 전설을 비롯해 조금씩 변형된 형태로 여러 지방에 전해져 내려오니까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서 치히로 역시 비슷한 상황에 놓입니다. 기상천외한 일들이 벌어지는 신들의 나라에서 돼지가 된 부모를 구출해 돌아가던 소녀 치히로는 바깥 세상으로 나가는 통로에 놓인 터널을 지나는 동안 결코 돌아봐서는 안 된다는 말을 듣는 거지요.

그런데 왜 허다한 이야기들에 이런 ‘돌아보지 말 것’에 대한 금기가 원형(原型)처럼 반복되는 걸까요. 그건 혹시 삶에서 지난했던 한 단계의 마무리는 결국 그 단계를 되짚어 생각하지 않을 때 비로소 완결된다는 것을, 사람들이 경험을 통해 체득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오르페우스처럼, 그리움 때문이든 두려움 때문이든, 지나온 단계를 되돌아볼 때 그 단계의 찌꺼기는 도돌이표처럼 지루하게 반복될 수 밖에 없는 게 아니겠습니까. 소금 기둥과 며느리 바위는 그 찌꺼기들이 퇴적해 남긴 과거의 퇴층 같은 게 아닐까요.

류시화 시인은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라는 시에서 “시를 쓴다는 것이/더구나 나를 뒤돌아본다는 것이/싫었다, 언제나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은/나였다/다시는 세월에 대해 말하지 말자”고 했지요. 정해종 시인도 ‘엑스트라’에서 “그냥 지나가야 한다/말 걸지 말고/뒤돌아보지 말고/모든 필연을/우연으로 가장해야 한다”고 했구요.

그런데 의미심장한 것은 치히로가 그 힘든 모험을 마치고 빠져 나오는 통로가 다리가 아닌 터널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두 개의 공간을 연결하는 통로엔 다리와 터널이 있겠지요. 다리는 텅 빈 공간에 ‘놓는’ 것이라면, 터널은 (이미 흙이나 암반으로) 꽉 차 있는 공간을 ‘뚫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리가 ‘더하기의 통로’라면 터널은 ‘빼기의 통로’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결국 삶의 단계들을 지날 때 중요한 것은 얻어낸 것들을 어떻게 한껏 지고 나가느냐가 아니라, 삭제해야 할 것들을 어떻게 훌훌 털어내느냐,인지도 모릅니다. 이제 막 어른이 되기 시작하는 초입을 터널로 지나면서 치히로는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들을 몸으로 익히면서 욕망과 집착을 조금 덜어내는 법을 배웠겠지요.

박흥식 감독의 영화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에서 사랑이 잘 풀리지 않을 무렵, 윤주는 봉수를 등지고 계단을 오르면서 “뒤돌아보지 마라. 뒤돌아보면 돌이 된다”고 되뇌지만 결국 뒤를 돌아 보지요. 그러나 그렇게 해서 쓸쓸히 확인한 것은 봉수의 부재(不在) 뿐이었습니다.

아무리 마음이 아파도 뒤돌아보지 마세요. 정말로 뒤돌아보고 싶다면 터널을 완전히 벗어난 뒤에야 돌아서서 보세요. 치히로가 마침내 부모와 함께 새로운 삶의 단계로 발을 디딜 수 있었던 것은 터널을 통과한 뒤에야 표정 없는 얼굴로 그렇게 뒤돌아본 이후가 아니었던가요.



-이동진


NO SUBJECT DATE HIT
796467 그 룬룬쓰랑 자두네 고소 얘기 나왔던 거 (1) 2020-11-18 2360
796466 외커 인기검색어 & 페이지 둘러보기 (28) 2022-02-08 2355
796465 주식 어디 살지 고민일때 추천!!! (15) 2020-08-10 2350
796464 구글 자동완성 포항 김캐슬훈 뭔데 시벌ㅋㅋㅋㅋㅋ 2020-05-28 2350
796463 유튜버 서울라이트는 게이야? (2) 2021-06-26 2331
796462 뭐가 후회될 때 이거 읽어봐 (12) 2020-05-05 2312
796461 려원 손담비가 ㅎㅇㅅ 손절한 이유가 이거일까 (7) 2021-06-02 2308
796460 뷔 하지원 (38) 2021-06-16 2300
796459 사촌언니 임신했는데 절망하네.ㅁㅇㅈ (18) 2020-09-12 2296
796458 [TMI] 외방 관리자화면이 궁금하세요? (18) 2022-03-03 2293
796457 미스트롯 전유진팬들 국민청원 (3) 2021-02-07 2256
796456 아이린 담요짤 다른 각도로 뜬거 가져옴 (13) 2020-10-23 2254
796455 전세 시세대비 30% 융자금 이거 무슨뜻인지 설명해줄 천사냔 있니?… (9) 2021-06-20 2253
796454 해찬군 거북목 되게 심하다 (6) 2021-01-06 2246
796453 오마이걸 아린 독립한 집.ㅁㅇㅈ (14) 2020-09-26 2222
796452 한시연 (4) 2020-12-13 2221
796451 제이셉럽스타 보고싶어 (3) 2020-08-05 2219
796450 회사에서 섹파 만들었어 (37) 2020-07-22 2213
796449 근데 터진게 진짜 사소하긴해 (45) 2021-10-21 2194
796448 뷔 비계 아이디 바뀜 (24) 2021-10-15 2191
796447 순끼가 그린 쿠키런.ㅁㅇㅈ (12) 2021-02-07 2187
796446 내가 요즘 이혼이 흔해졌구나(?)라고 실감한 게 (6) 2020-05-03 2179
796445 투팸 준호 성형했어?? (9) 2021-05-26 2170
796444 혹시 이런 남친있으면 계속 만날래? (32) 2020-05-31 2169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