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새 800만마리 즉사…피도 거의 없는, 유리벽 앞 무덤을 보라
IP : l Date : 22-07-03 18:08 l Hit : 131
(사진있으니 알아서 피해..)


[한겨레21]
‘피투성이 사체 800만마리’ 눈에 보였대도, 이토록 무심했을까
피도, 비명도 없이…시속 40~70㎞ 날다 유리벽 부딪쳐 죽어


출근길, 건물 밖으로 나서는데 발밑에 새 한 마리가 떨어져 있었다. 내가 사는 곳은 4층 높이의 평범한 다세대주택이다. 조심스럽게 새를 들어 올리니 고개가 아래로 축 처졌다. 유선형으로 날렵한 몸, 옅은 갈색과 짙은 황색 깃으로 덮인 날개, 머리 위에 삐죽삐죽 솟은 짧은 깃, 직박구리였다. 경직이 없고 손바닥 안에서 사체가 부드럽게 움직였다. 죽은 지 얼마 되지 않은 듯했다. 아침마다 들리던 직박구리 소리가 기억났다. 오랫동안 나의 아침을 깨워준 고마운 소리였다.생각해보니 출근길에 죽은 새를 발견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이 집으로 이사한 지 3년째인데, 출근길에 죽은 새를 발견한 것은 네 번째였다. 직박구리 둘, 박새 하나, 물까치 하나였다. 혹시 이 새들이 내가 사는 건물 유리창에 충돌한 걸까?

주거지역에서 도로의 차량 소음을 차단하기 위해 방음벽을 세운다. 아파트 단지 주변에도 대형 방음벽을 세우는데 탁 트인 시야를 확보하려 대부분 투명한 벽으로 만든다. 전국의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로에 설치된 투명 방음벽에서 얼마나 많은 새가 죽어가고 있을까. 어마어마한 규모의 투명 방음벽에 무기력해지지 않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봤다.


지을 때 충돌 예방하는 투명 방음벽이라면


첫째는 방음벽에 충돌한 새의 자료를 공유한다. 요즘 나는 운전하다가 방음벽이 보이면 갓길에 차를 세워 충돌한 새가 있는지 살펴보고 사진을 찍어 앱으로 공유한다. 국립생태원에서 진행하는 야생조류 유리창 충돌 조사에 함께하기 위해서다. 국립생태원은 애플리케이션 ‘네이처링’을 통해 전 국민이 자기가 사는 곳 근처의 투명창 조류 충돌 현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둘째는 새가 유리를 인식할 수 있도록 스티커나 저감도필름을 투명 방음벽에 붙인다. 작은 스티커를 촘촘한 간격으로(세로 5㎝ 또는 가로 10㎝ 이하로 붙이는 것, 이를 ‘5×10의 규칙’이라 한다) 붙이면 사람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으면서도 새의 충돌을 막을 수 있다. 환경부는 이미 몇몇 지역에 방음벽 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애초에 조류 충돌 예방 투명창을 만들면 가장 좋을 것이다. 건축사에게도 조류 충돌을 예방하는 투명창 사용을 권장하고 때에 따라선 강제해야 한다.


공공건물만이라도 솔선수범해야 한다. 2022년 5월29일 국회에서 의결돼 2023년 시행을 앞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인공구조물에 야생동물이 충돌하는 일을 최소화하도록 하는 공공기관의 의무를 명시하고 있다. 중앙정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인공구조물이 대상이다. 하지만 국내 건물의 약 70%는 민간에 속한다.


지난겨울 투명 방음벽 옆에서 죽은 새를 봤다. 웅장한 숲이 파노라마처럼 막 펼쳐지는 국립공원 초입에 있는 방음벽이었다. 전날 밤에 눈이 많이 와서 걸을 때 눈에 발목까지 푹푹 빠졌다. 건조하고 찬 아침 햇살이 흰 눈에 반사돼 눈을 뜨기 어려울 정도였는데 방음벽 밑에 쌓인 눈에 무언가가 꽂혀 있었다. 가까이 가서 보니 새의 꽁지깃과 두 다리만 눈 밖에 수직으로 서 있었다. 얼굴부터 몸 대부분이 눈 안으로 깊게 파묻혔다. 새가 상당히 빠른 속도로 바닥으로 추락했던 것 같다. 충돌 직전까지 빠른 비행을 했을 것이다. 눈을 걷어내고 사체를 꺼내니 천연기념물로 보호하는 황조롱이였다. 윗부리가 깨져서 불규칙한 모양으로 부서지고, 부리와 머리가 연결되는 피부와 깃털에 피가 배어 있었다. 부리를 제외한 몸이 꼭 살아 있는 듯 온전하게 보존돼 있었다. 황금색과 갈색 깃, 레몬색 눈꺼풀 위에 남아 있는 흰 눈이 겨울 햇살에 눈부시게 반짝였다. 눈 속에 있었는데도 몸에 경직이 없었다. 충돌한 지 얼마 안 됐을 것이고, 충돌 즉시 죽었을 것이다.





겨우 생존해냈을 겨울의 끝자락


황조롱이는 투명창 너머로 보이는 숲으로 돌진하고 있었다. 그 숲과 자신 사이에 투명창이라는 장애물이 있다는 것을 전혀 의심하지 않은 채로, 단단한 윗부리가 산산이 조각날 정도로. 혹한이 끝나가는 2월 말, 황조롱이가 야생에서 어렵게 생존해냈을 겨울의 끝자락이었다. 방음벽 뒤편에는 작은 마을과 연결된 숲이 있었다. 아마도 황조롱이가 날아가려고 했을 그 숲으로 걸어갔다. 그 숲에서 햇볕이 가장 잘 드는 나무 밑에 황조롱이를 눕히고 마른 덤불과 눈으로 덮어줬다. 부드러운 흙으로 온몸을 덮어주고 싶었지만 찬 날씨에 땅이 얼어 도무지 흙을 파낼 수 없었다.
국내에서 연간 800만 마리의 새가 투명벽에 부딪쳐 죽는다. 지난 50년간 북미에 서식하는 새의 30%가 사라졌다는 연구도 있다. 새가 사라진다는 건 우리를 실존에 가깝게 하는 다른 세상이 조금씩 없어진다는 것이다. 그건 내가 조금씩 사라진다는 거나 다름없다. 인간이 만든 투명벽에 사라지면 안 될 세상이다. 그 세상이 사라지면 사람도 결국 사라질 것이다.



https://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1048863.html


NO SUBJECT DATE HIT
840666 내 지난 날들은 (1) 2022-08-15 40
840665 구준회가 구정모 증조할아버지뻘이래 (2) 2022-08-15 159
840664 여초 침투한 한남들 존나 싫어 (5) 2022-08-15 121
840663 이대은은 잘한 적은 있어? (2) 2022-08-15 94
840662 ㅇㅁ충들 외계인은 자기네한테 시사회 안줬다고 별지랄을 다했네 (1) 2022-08-15 108
840661 계단 오르기 몇번만해도 체력 금방 오르더라 (7) 2022-08-15 179
840660 ne화 라는 프랑스 사는 82인데 명품 카피 해서 팔다가 걸림 (10) 2022-08-15 235
840659 이현이네 부부 진짜 성격 정반대네 2022-08-15 166
840658 진심 맛난건 왜 다 엄청 살찔까 (6) 2022-08-15 176
840657 집안일해야하는데 (2) 2022-08-15 101
840656 벽꾸 하는 사람???? (8) 2022-08-15 120
840655 윤석열 "일본은 이제 함께 힘을 합쳐야 하는 이웃" (17) 2022-08-15 206
840654 갑자기 누나라는 단어가 귀여워보여 (6) 2022-08-15 138
840653 너네가 이영신씨얘기했던거 (3) 2022-08-15 102
840652 아 고속버스에서 만두 무슨 일 (12) 2022-08-15 321
840651 최강야구 이대은 공을 존나 못던져 (3) 2022-08-15 90
840650 한번도 배탈나본적 없으면 건강한건가? (11) 2022-08-15 162
840649 또 가양역서 실종..20대男, 연락두절 (1) 2022-08-15 216
840648 나 드디어 엔믹스 얼굴 다 구별함 (1) 2022-08-15 32
840647 그때그 야빠들아 이분이 박석민이야? (2) 2022-08-15 69
840646 계단오르기 허리에는 진짜 효과좋은 거 같더라 (2) 2022-08-15 167
840645 나 크니까 점점 일본 이해못하겠음 (1) 2022-08-15 91
840644 나 본격 야빠된 게 야구방 때문이었는데 (3) 2022-08-15 72
840643 20층, 30층…한 달간 ‘계단 오르기’ 해보니 [헬!린지] (2) 2022-08-15 217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