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워너원 강다니엘과 사겼다고 밝힌 육지담 JPG ㄷㄷ
IP :  .62 l Date : 18-02-14 09:07 l Hit : 4542
워너원 팬 항의에 “모르면 가만 있으라” 강경 대응하기도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 팬이 쓴 팬 픽션인 ‘빙의글’을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적었다. 육지담은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고 적었다. 

육지담은 “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라고 심정을 밝혔다. 



육지담은 앞서 한 워너원 팬의 ‘강다니엘 빙의글’을 게재하며 해당 글이 사실이라고 암시하는 문구를 남겼다. ‘빙의글’이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 등을 주인공으로 직접 쓴 일종의 팬 픽션이다. 



육지담은 한 블로거의 글을 캡처해 공유하며 “나보다 OOO가 되면 어떡해. 스토킹 불법 아님?”이라며 이야기 속 내용이 어느 정도 현실성이 있음을 암시했다.

육지담은 이어 “네가 OOO(다른 작품명) 걔지?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는데 뭔 소리야”라고 적었다. “강다니엘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다” “우리 얘기라서 봤다” “워너원이 내 연락을 피한다” 등 문구를 남기며 ‘강다니엘 빙의글’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주장했다. 

워너원 팬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육지담은 댓글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무슨 망상이고 중지고” “뭘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라고 적었다.



14일 오전 6시 30분 현재 이 모든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는 게시물은 여전히 남아있다. 

http://sports.khan.co.kr/entertainment/sk_index.html?art_id=201802140634003&sec_id=540101#csidx7e35a64e593b711b4750c1ee0cdecdc 


NO SUBJECT DATE HIT
타사이트 홍보글 삭제 조치 합니다 2017-12-06 34415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12348
유튜브 주소만 입력해도 영상이 자동출력 됩니다(12) 2018-01-30 35786
가입직후 바로 등업신청 가능! 2017-12-29 25800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59180
32758 [기타] 미백시술 받다 3개월째 식물인간…피부과원장 입건 2018-02-17 759
32757 [기타] "뽑은 치아 안줘서"…조폭 부른다며 소란 피운 30대 (1) 2018-02-17 712
32756 [기타] 전처 살해하고 아파트 6층서 투신한 40대 검찰 송치 2018-02-17 594
32755 [이슈] “밥 달라니까 왜 대답 안 해?”…아내 폭행 40대 ‘감형 2018-02-17 595
32754 [기타] '새벽에도 안마 호출' …이윤택 '성추행' 의혹 추가 폭로 2018-02-17 638
32753 [이슈] 딥웹에 접속해 비트코인으로 대마·마약 구매 30대 집유 2018-02-17 578
32752 [이슈] "새 남자친구 만났다"…격분해 전 여자친구 납치한 20대 집행유예 (1) 2018-02-17 622
32751 [이슈] 아내 죽음 방치하고 보험금 가로챈 남편 2심서 징역 12년 2018-02-17 561
32750 [이슈] 두테르테“반군 살해 한 명당 500달러 포상” 2018-02-17 530
32749 [기타] 설 연휴에 듣고 싶은 말? 2018-02-17 525
32748 [이슈] “성폭행인데 불륜으로 몰아 해임”…女교사, 28년째 ‘나홀로 투… (2) 2018-02-17 742
32747 [이슈] 몸무게의 150배의 물체를 들어올리는 물고기 2018-02-17 634
32746 [이슈] 심폐소생술로 강아지 살려낸 소방관 2018-02-17 701
32745 [기타] 6인승 자동차에 과연 몇 명까지 탈 수 있을까? 2018-02-17 568
32744 [기타] 일상 흔한 물건으로 탄생한 소소한 작품 2018-02-17 620
32743 [기타] 일본 ‘츠루카타 고등학교’의 입학식 풍경 2018-02-17 769
32742 [기타] 코털을 잘못 뽑으면 사망할 수 있다. 2018-02-17 634
32741 [유머] 명절엔 아린비니지 후후 (2) 2018-02-16 970
32740 [이슈] 외국인 배우자 15만명…중국·베트남·일본·필리핀이 80% (1) 2018-02-16 838
32739 [연예] [릴레이댄스] 핫샷(HOTSHOT) - 젤리(Jelly) 2018-02-16 920
32738 [이슈] 스타벅스 이사 일본 식민지 망언 (6) 2018-02-14 1919
32737 [연예] [릴레이댄스] 세븐틴 - 고맙다 2018-02-14 1235
32736 [연예] 캐스퍼 "육지담-강다니엘 호감 갖고 만나던 사이" (11) 2018-02-14 3090
32735 [연예] 워너원 강다니엘과 사겼다고 밝힌 육지담 JPG ㄷㄷ (16) 2018-02-14 4543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