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담뱃불'에 화상 입고도 자식들 위해 꾹 참아낸 엄마 강아지
IP :  .162 l Date : 17-11-25 21:34 l Hit : 2394

사랑하는 자식들을 지키기 위해 엄마는 못할 것이 없다. 이는 동물도 마찬가지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사람이 재미 삼아 던진 '담뱃불'에 화상을 입고도 자식들을 위해 꾹 참아낸 엄마 강아지의 사연을 재조명했다.

중국의 한 거리에서 유기견들을 구조하고 있던 동물 보호 단체 자원봉사자 눈에 온몸이 의문의 흰색 반점으로 가득한 강아지 한 마리가 포착됐다.

그는 힘없이 어두운 골목으로 사라지는 강아지가 걱정돼 급히 뒤를 따라갔다가 처참한 광경을 목격했다.

담배를 피우고 있던 10대들이 강아지 등에 담뱃불을 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녀석이 이미 익숙한 일이라는 듯 가만히 그 고통을 참아내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알고 보니 녀석은 새끼를 낳은 지 얼마 안 된 어미 강아지였으며 먹을 것이 없어 젖이 나오지 않자 먹을 것을 구걸하러 다니고 있던 중이었다. 어미 강아지는 거리를 배회하다 음식물 쓰레기가 버려진 한 골목에 들어왔고, 먹이를 찾던 중 10대들의 눈에 띄어 학대를 당했던 것이다.

녀석을 발견한 자원봉사자는 "아마도 10대들이 담뱃불로 지지고 나서 먹을 것을 던져줬던 것 같다"며 "이 고통을 참으면 먹을 것이 생긴다는 걸로 인지하고 계속 아픔을 견뎌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녀석을 데리고 보호소로 돌아와 정밀 검진을 했는데 정말 가슴이 너무 아파 찢어질 듯했다"며 "등 전체가 담뱃불로 인한 화상 자국으로 가득했다"고 분개했다.

덧붙여 "제발 아무 죄도 없는 동물들을 학대하는 행동을 멈췄으면 좋겠다"며 "말 못하는 아이들을 괴롭혀서 얻는 것이 도대체 뭐가 있는 것인지 반성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 읽으면서 정말 눈물나왔어ㅠㅠ
개의 모성애란..
고통후에 먹이를 준다는것을 인식하고 그 고통을 참아냈다는 부분에서...
이 짓 한 놈들은 참 악랄하고 남의 고통을 즐기며 유희로 삼았다는 생각에 소름이...
못된놈들 살면서 똑같이 당하길 바래



NO SUBJECT DATE HIT
일부 이미지가 안나올수 있습니다. 2018-05-28 11680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14953
[필독] 포인트 올리는 방법 (1013) 2015-07-16 92093
자동로그인 개선 안내 (10) 2018-02-21 33453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54006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117686
53096 [질문] 집사냔들 모여라(모래, 사료 질문) (4) 2017-12-01 1198
53095 [이야기] 길고양이들한테 생선을 줬어 (19) 2017-11-30 3114
53094 [질문] 3개월 된강아지 변에서 피섞인 점액질이 나와(사진있음) (18) 2017-11-30 3481
53093 [질문] 길냥이한테 아기고양이용 우유를 챙겨줬는데 안먹어... (11) 2017-11-30 1506
53092 [질문] 강아지 수술비용 병원마다 다르니?? (19) 2017-11-29 1626
53091 [사공] 내친구 준지2 (30) 2017-11-29 3164
53090 [분양] 혹시 유기견 데려와본 냔이들 있니? (8) 2017-11-29 1511
53089 [이야기] 다니엘 헤니가 새로 입양한 골든 리트리버 (사진有) (44) 2017-11-29 5186
53088 [이야기] 문 앞에 전기방석을 틀어놓았더니 (53) 2017-11-29 4859
53087 [질문] 7살 고양이랑 2개월 고양이 합사 어떻게 해야될까 (6) 2017-11-28 1764
53086 [이야기] 밖에서 추위에 떨던 검은뿌스래기 (18) 2017-11-28 3710
53085 [이야기] 이번엔 외커 진짜 망할거같어 ㅠㅠ (51) 2017-11-27 8251
53084 [질문] 우리 첫째가 낚싯대에 반응이 없네... (6) 2017-11-27 997
53083 [질문] 우리 개 문제행동 어떻게해야할까? (4) 2017-11-27 881
53082 [이야기] 애동방도 대피소 하나 파야될까? (27) 2017-11-27 2971
53081 [이야기] 달려라 올빼미! (21) 2017-11-27 1759
53080 [질문] 암컷 고양이 중성화 경험 있는 냔?? ㅠㅠ (10) 2017-11-27 1030
53079 [사공] 다이소 2천원짜리 뿌리도 샀어! (19) 2017-11-27 2808
53078 [질문] 아깽이 몸에 털이 너무 듬성듬성인데 ㅜ (사진첨부) (8) 2017-11-27 1328
53077 [사공] 사람인거 딱 걸림..(한장) (32) 2017-11-27 3449
53076 [사공] 다이소에서 산 2천원짜리 옷이 일케 이쁠 일이냐..(기겁) (20) 2017-11-27 3007
53075 [사공] 왜 이렇게 쳐다보냐!! (12) 2017-11-27 1485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