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담뱃불'에 화상 입고도 자식들 위해 꾹 참아낸 엄마 강아지
IP :  .162 l Date : 17-11-25 21:34 l Hit : 2548

사랑하는 자식들을 지키기 위해 엄마는 못할 것이 없다. 이는 동물도 마찬가지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사람이 재미 삼아 던진 '담뱃불'에 화상을 입고도 자식들을 위해 꾹 참아낸 엄마 강아지의 사연을 재조명했다.

중국의 한 거리에서 유기견들을 구조하고 있던 동물 보호 단체 자원봉사자 눈에 온몸이 의문의 흰색 반점으로 가득한 강아지 한 마리가 포착됐다.

그는 힘없이 어두운 골목으로 사라지는 강아지가 걱정돼 급히 뒤를 따라갔다가 처참한 광경을 목격했다.

담배를 피우고 있던 10대들이 강아지 등에 담뱃불을 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녀석이 이미 익숙한 일이라는 듯 가만히 그 고통을 참아내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알고 보니 녀석은 새끼를 낳은 지 얼마 안 된 어미 강아지였으며 먹을 것이 없어 젖이 나오지 않자 먹을 것을 구걸하러 다니고 있던 중이었다. 어미 강아지는 거리를 배회하다 음식물 쓰레기가 버려진 한 골목에 들어왔고, 먹이를 찾던 중 10대들의 눈에 띄어 학대를 당했던 것이다.

녀석을 발견한 자원봉사자는 "아마도 10대들이 담뱃불로 지지고 나서 먹을 것을 던져줬던 것 같다"며 "이 고통을 참으면 먹을 것이 생긴다는 걸로 인지하고 계속 아픔을 견뎌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녀석을 데리고 보호소로 돌아와 정밀 검진을 했는데 정말 가슴이 너무 아파 찢어질 듯했다"며 "등 전체가 담뱃불로 인한 화상 자국으로 가득했다"고 분개했다.

덧붙여 "제발 아무 죄도 없는 동물들을 학대하는 행동을 멈췄으면 좋겠다"며 "말 못하는 아이들을 괴롭혀서 얻는 것이 도대체 뭐가 있는 것인지 반성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 읽으면서 정말 눈물나왔어ㅠㅠ
개의 모성애란..
고통후에 먹이를 준다는것을 인식하고 그 고통을 참아냈다는 부분에서...
이 짓 한 놈들은 참 악랄하고 남의 고통을 즐기며 유희로 삼았다는 생각에 소름이...
못된놈들 살면서 똑같이 당하길 바래



NO SUBJECT DATE HIT
메뉴 정리 안내 2018-12-15 513
댓글로 본문 내용을 남기지 말아주세요 (6) 2018-12-15 983
채팅방 개설 금지 합니다. 2018-12-13 276
신규회원분들 필독해주세요 2016-12-04 220749
전체글 둘러보기 기능 오픈안내 2018-10-31 6148
[필독] 포인트 수정 사항 안내 2018-10-04 6339
외방 가입 받아요 (50) 2018-07-25 34613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61971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88652
53051 [이야기] 멸종위기종... (37) 2017-12-01 5240
53050 [분양] 2개월 삼색이 여아 분양보내요! (서울/구로구) (10) 2017-12-01 3389
53049 [질문] 집사냔들 모여라(모래, 사료 질문) (4) 2017-12-01 1373
53048 [이야기] 길고양이들한테 생선을 줬어 (19) 2017-11-30 3288
53047 [질문] 3개월 된강아지 변에서 피섞인 점액질이 나와(사진있음) (18) 2017-11-30 4699
53046 [질문] 길냥이한테 아기고양이용 우유를 챙겨줬는데 안먹어... (11) 2017-11-30 1690
53045 [질문] 강아지 수술비용 병원마다 다르니?? (19) 2017-11-29 1870
53044 [사공] 내친구 준지2 (30) 2017-11-29 3352
53043 [분양] 혹시 유기견 데려와본 냔이들 있니? (8) 2017-11-29 1681
53042 [이야기] 다니엘 헤니가 새로 입양한 골든 리트리버 (사진有) (44) 2017-11-29 5395
53041 [이야기] 문 앞에 전기방석을 틀어놓았더니 (53) 2017-11-29 5093
53040 [질문] 7살 고양이랑 2개월 고양이 합사 어떻게 해야될까 (6) 2017-11-28 1964
53039 [이야기] 밖에서 추위에 떨던 검은뿌스래기 (18) 2017-11-28 3901
53038 [이야기] 이번엔 외커 진짜 망할거같어 ㅠㅠ (51) 2017-11-27 8527
53037 [질문] 우리 첫째가 낚싯대에 반응이 없네... (6) 2017-11-27 1146
53036 [질문] 우리 개 문제행동 어떻게해야할까? (4) 2017-11-27 1074
53035 [이야기] 달려라 올빼미! (21) 2017-11-27 1875
53034 [질문] 암컷 고양이 중성화 경험 있는 냔?? ㅠㅠ (10) 2017-11-27 1184
53033 [사공] 다이소 2천원짜리 뿌리도 샀어! (19) 2017-11-27 2976
53032 [질문] 아깽이 몸에 털이 너무 듬성듬성인데 ㅜ (사진첨부) (8) 2017-11-27 1557
53031 [사공] 사람인거 딱 걸림..(한장) (32) 2017-11-27 3628
53030 [사공] 다이소에서 산 2천원짜리 옷이 일케 이쁠 일이냐..(기겁) (20) 2017-11-27 3179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